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子貢問曰
자공子貢이 물었다.
而可以終身行之者乎잇가
“한 글자로서 종신終身토록 행할 만한 것이 있습니까?”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其恕乎ᄂ저
“아마 일 것이다.
己所不欲 勿施於人이니라
는〉 자기가 원하지 않는 것을 남에게 강요[施]하지 말라는 것이다.”
[注]言己之所惡於人이라
자기가 싫어하는 것을 남에게 강요하지 말라는 말이다.
[疏]‘子貢’至‘於人’
의 [子貢]에서 [於人]까지
○正義曰 : 此章言人當恕己不及物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사람은 마땅히 자기 마음으로 남의 마음을 헤아려 〈자기가 싫어하는 것은〉 남에게 미치게 하지 않아야 함을 말한 것이다.
‘子貢問曰 有一言可以終身行之者乎’者, 問於孔子, 求脩身之要道也.
[子貢問曰 有一言而可以終身行之者乎] 수신脩身요도要道를 찾기 위해 공자孔子께 물은 것이다.
‘子曰 其恕乎 己所不欲 勿施於人’者, 孔子答言, 唯仁恕之一言, 可終身行之也.
[子曰 其恕乎 己所不欲 勿施於人] 공자孔子께서 인서仁恕라는 한마디 말만이 종신終身토록 행할 만하다고 대답해주신 것이다.
己之所惡, 勿欲施於人, 卽恕也.
자기가 싫어하는 것을 남에게 강요하지 말라는 것이 바로 이다.
역주
역주1 一言 : 一字이다. 《論語集釋》 按說에 “옛날에는 一字를 一言이라 하였으니, 詩의 ‘五言’‧‘七言’이 그 例이다. 옛사람들이 著書를 ‘數萬言’, ‘數十萬言’으로 칭하기도 하니, 이는 모두 一字를 一言이라 한 것이다.[古謂一字爲一言 詩之五言七言 其例也 古人所著書 若數萬言數十萬言 竝以一字爲一言]”라고 하였다. 劉寶楠의 《論語正義》에도 “一言은 一字를 이른다.”라고 하였다.
역주2 加施 : 〈公冶長〉篇 12章에는 “我不欲人之加諸我也 吾亦欲無加諸人”이라 하고, 〈顔淵〉篇 2章과 이곳에는 “己所不欲 勿施於人”이라 하였으니, 施와 加는 同義辭이다.
역주3 〈而〉 : 저본에는 ‘而’가 없으나, 經文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