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 子[ㅣ] 曰 質勝文則野ㅣ오(고) 文勝質則史ㅣ니 文質[이] 彬彬(이라야) 然後[에] 君子ㅣ니라
野人이니 言鄙略也 掌文書 多聞習事而誠或不足也 彬彬 猶班班이니 物相雜而適均之貌 言學者當損有餘하고 補不足이니 至於成德이면 則不期然而然矣리라 ○ 楊氏曰 文質 不可以相勝이라이나 質之勝文 猶之甘可以受和 白可以受采也어니와 文勝而至於滅質이면 則其本亡矣 雖有文이나 將安施乎 然則與其史也 寧野니라



16.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내면적인 질박(質朴)함이 외면적인 문채(文彩)를 이기면 촌스럽고, 외면적인 문채가 내면적인 질박함을 이기면 겉만 화려한 것이니 문채와 질박함이 적절히 조화를 이룬 뒤에야 군자(君子)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Where the solid qualities are in excess of accomplishments, we have rusticity; where the accomplishments are in excess of the solid qualities, we have the manners of a clerk. When the accomplishments and solid qualities are equally blended, we then have the man of virtue.”


동영상 재생
1 16. 자왈 질승문즉 … 496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