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仲弓 問仁대[ㅣ] 曰 出門如見大賓며 使民如承大祭고(며) 己所不欲 勿施於人이니(이면) 在邦無怨며 在家無怨이니라 仲弓[이] 曰 雍雖不敏이나 請事斯語矣로리이다
敬以持己하고 恕以及物이면 則私意無所容而心德全矣 內外無怨 亦以其效言之 使以自考也 ○ 程子曰 孔子言仁 只說出門如見大賓, 使民如承大祭하시니 看其氣象하면 便須心廣體胖하여 動容周旋中禮 唯謹獨 便是守之之法이니라 或問 出門使民之時 如此可也어니와 未出門使民之時 如之何잇고 曰 此 儼若思時也 有諸中而後 見於外하나니 觀其出門使民之時 其敬如此 則前乎此者敬 可知矣 非因出門使民然後 有此敬也니라 愚按 克己復禮 乾道也 主敬行恕 坤道也 顔冉之學 其高下淺深 於此可見이라이나 學者誠能從事於敬恕之間而有得焉이면 亦將無己之可克矣리라



중궁(仲弓)이 인(仁)에 대해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문을 나갔을 때에는 큰 손님을 뵙듯이 삼가고, 백성을 부릴 때에는 큰 제사(祭祀)를 받들 듯이 조심하며, 자신이 하고자 하지 않은 것을 남에게 베풀지 말아야 하니, 이렇게 하면 나라에 있어도 원망함이 없으며, 집안에 있어도 원망함이 없을 것이다.” 중궁이 말하였다. “제가 비록 불민(不敏)하나 이 말씀을 따라 실천하겠습니다.”
[언해] 仲弓이 仁을 묻온대 子ㅣ 샤 門문에 出츌홈애 大대賓빈을 見견홈티 며 民민을 使호 大대祭졔를 承홈티 고 己긔의 欲욕디 아니 바를 人의게 베프디 마롤띠니 邦의 이셔 怨원이 업스며 家가이 이셔 怨원이 업니라 仲弓이 오 雍이 비록 敏민티 몯나 請컨댄 이 말 事호리이다
[James Legge] Chung-kung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 “It is, when you go abroad, to behave to every one as if you were receiving a great guest; to employ the people as if you were assisting at a great sacrifice; not to do to others as you would not wish done to yourself; to have no murmuring against you in the country, and none in the family.” Chung-kung said, “Though I am deficient in intelligence and vigor, I will make it my business to practice this lesson.”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