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孔子[ㅣ] 曰 君子 有三戒니 少之時예(앤) 血氣[ㅣ] 未定이라 戒之在色이오 及其壯也야(얀) 血氣[ㅣ] 方剛이라 戒之在鬪ㅣ오 及其老也야(얀) 血氣[ㅣ] 旣衰 戒之在得이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에게 세 가지 경계(警戒)할 것이 있으니, 젊을 때엔 혈기(血氣)가 안정되지 않았으므로 여색(女色)을 경계해야 하고, 장성해서는 혈기가 한창 강하므로 싸움을 경계해야 하고, 늙어서는 혈기가 쇠하므로 욕심을 경계해야 한다.”
[언해] ㅣ 샤 군ㅣ 삼계 인니 쇼 시예 혈긔 티 몯얀디라 계홈이 에 잇고 그 에 미처 혈긔 뵈야호로 얀디라 계홈이 투에 잇고 그 로에 미처 혈긔 이믜 쇠얀디라 계홈이 득에 인니라
[James Legge] Confucius said, “There are three things which the superior man guards against. In youth, when the physical powers are not yet settled, he guards against lust. When he is strong and the physical powers are full of vigor, he guards against quarrelsomeness. When he is old, and the animal powers are decayed, he guards against covetousness.”
血氣 形之所待以生者 血陰而氣陽也 貪得也 隨時知戒하여 以理勝之 則不爲血氣所使也 ○ 范氏曰 聖人 同於人者 血氣也 異於人者 志氣也 血氣 有時而衰로되 志氣則無時而衰也 少未定, 壯而剛, 老而衰者 血氣也 戒於色, 戒於鬪, 戒於得者 志氣也 君子 養其志氣 不爲血氣所動이라 是以 年彌高而德彌邵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