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哀公 問社於宰我신대 宰我 對曰 夏后氏 以松이오(고) 殷人(은) 以柏이오(고) 周人(은) 以栗이니(니) 曰使民戰栗이닝이다(이니이다)

21.애공(哀公)이 재아(宰我)에게 사(社)에 대하여 묻자, 재아(宰我)가 대답하였다. “하후씨(夏后氏)는 소나무를 심어 사(社)의 신주(神主)로 사용하였고, 은(殷)나라 사람들은 잣나무를 사용하였고, 주(周)나라 사람들은 밤나무를 사용하였으니, 밤나무를 사용한 이유는 백성들로 하여금 전율(戰栗)을 느끼게 하려고 해서였습니다.”
[James Legge] The duke Âi asked Tsâi Wo about the altars of the spirits of the land. Tsâi Wo replied, “The Hsiâ sovereign planted the pine tree about them; the men of the Yin planted the cypress; and the men of the Châu planted the chestnut tree, meaning thereby to cause the people to be in awe.”
宰我 孔子弟子 名予 三代之社不同者 古者立社 各樹其土之所宜木하여 以爲主也 戰栗 恐懼貌 宰我又言周所以用栗之意如此하니 豈以古者戮人於社 附會其說與
聞之[시고] 曰 成事[ㅣ라] 不說며 遂事ㅣ라 不諫며(이니) 旣往[이라] 不咎ㅣ로라

공자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말씀하셨다. “이미 끝난 일이라 내가 따지지 않으며, 끝난 일이라 말하지 않으며, 이미 지나간 일이라 탓하지 않겠다.”
[James Legge] When the Master heard it, he said, “Things that are done, it is needless to speak about; things that have had their course, it is needless to remonstrate about; things that are past, it is needless to blame.”
遂事 謂事雖未成이나 而勢不能已者 孔子以宰我所對 非立社之本意 又啓時君殺伐之心이나 而其言 已出하여 不可復救 歷言此以深責之하시니 欲使謹其後也시니라 ○ 尹氏曰 古者 各以所宜木名其社하니 非取義於木也어늘 宰我不知而妄對 夫子責之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