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子 語魯大師樂曰 樂 其可知也ㅣ니 始作 翕如也야 從之(에) 純如也며 皦如也며 繹如也여 以成이니라

23. 공자께서 노(魯)나라 태사(大師)에게 음악에 대하여 말씀하셨다. “음악은 알 수 있으니, 처음 시작할 때에는 오음(五音)을 합하며 풀어놓을 때에는 조화를 이루고 분명하며, 연속되어서 한 악장을 끝마쳐야 한다.”
[James Legge] The Master instructing the Grand music master of Lü said, “How to play music may be known. At the commencement of the piece, all the parts should sound together. As it proceeds, they should be in harmony while severally distinct and flowing without break, and thus on to the conclusion.”
告也 大師 樂官名이라 音樂廢缺이라 孔子敎之 合也 放也 和也 明也 相續不絶也 樂之一終也 ○ 謝氏曰 五音六律 不具 不足以言樂이니 翕如 言其合也 五音 合矣 淸濁高下如五味之相濟而後和 曰純如 合而和矣 欲其無相奪倫이라 曰皦如이나 豈宮自宮而商自商乎 不相反而相連하여 如貫珠可也 曰繹如也하여 以成이라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