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儀封人 請見曰 君子之至於斯也 吾未嘗不得見也ㅣ로라(ㅣ라야) 從者 見之대 出曰 二三子 何患於喪乎ㅣ리오 天下之無道也 久矣 天將以夫子[로] 爲木鐸이시리라

24. 의(儀) 땅의 국경을 지키는 사람이 뵙기를 청하며 “군자(君子)가 이곳에 이르면 내가 만나보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하자, 공자(孔子)의 수행자가 뵙게 해주자, 뵙고 나와서 말하였다. “그대들은 어찌 공자께서 벼슬 잃음을 걱정할 것이 있겠는가? 천하(天下)에 도(道)가 없어진 지 오래되었다. 하늘이 장차 공자를 목탁(木鐸)으로 삼으실 것이다.”
[James Legge] The border warden at I requested to be introduced to the Master, saying, “When men of superior virtue have come to this, I have never been denied the privilege of seeing them.” The followers of the sage introduced him, and when he came out from the interview, he said, “My friends, why are you distressed by your master's loss of office? The kingdom has long been without the principles of truth and right; Heaven is going to use your master as a bell with its wooden tongue.”
衛邑이라 封人 掌封疆之官이니 蓋賢而隱於下位者也 君子 謂當時賢者 至此 皆得見之 自言其平日不見絶於賢者하여 而求以自通也 見之 謂通使得見이라 謂失位去國이니 禮曰 喪欲速貧 是也 木鐸 金口木舌이니 施政敎時 所振以警衆者也 言亂極當治하니 天必將使夫子 得位設敎하여 不久失位也 封人 一見夫子하고 而遽以是稱之하니 其得於觀感之間者深矣 或曰 木鐸 所以徇于道路 言天使夫子失位하고 周流四方하여 以行其敎 如木鐸之徇于道路也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