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章句

대학장구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詩云 殷之未喪師 克配上帝러니 儀監于殷이어다 峻命不易라니 道得衆則得國고 失衆則失國이니라

《시경》 〈문왕편(文王篇)〉에 “은(殷)나라가 백성을 잃지 않았을 때에는 상제(上帝)를 짝했었다. 그러하니 마땅히 은나라를 거울로 삼을지어다. 큰 명(命)을 보존하기가 쉽지 않다.” 하였으니, 백성을 얻으면 나라를 얻고 백성을 잃으면 나라를 잃게 됨을 말한 것이다.
[언해] 詩시예 닐오 殷은이 師 喪티 아니야신 제 히 上帝뎨 配엿더니 맛히 殷은에 볼디어다 큰 命이 쉽디 아니타 니 衆을 어드면 나라흘 얻고 衆을 일흐면 나라흘 일홈을 니니라
[James Legge] In the Book of Poetry, it is said, “Before the sovereigns of the Yin dynasty had lost the hearts of the people, they could appear before God. Take warning from the house of Yin. The great decree is not easily preserved.” This shows that, by gaining the people, the kingdom is gained, and, by losing the people, the kingdom is lost.
文王篇이라 衆也 對也 配上帝 言其爲天下君而對乎上帝也 視也 大也 不易 言難保也 言也 引詩而言此하여 以結上文兩節之意 有天下者 能存此心而不失이면 則所以絜矩而與民同欲者 自不能已矣리라
동영상 재생
1 전1006 시운 은지 … 399

대학장구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