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4. 詩曰 奏假無言야(애) 時靡有爭이라니 是故[로] 君子 不賞而民勸며 不怒而民威於鈇鉞이니라

33-4. 《시경》 〈상송(商頌) 열조편(烈祖篇)〉에, “신명(神明)의 앞에 나아가 감격할 때에, 말이 없어도 이에 다투는 이가 없다.” 하였다. 그러므로 군자는 상을 주지 않아도 백성들이 권면하며, 화내지 않아도 백성들이 작두와 도끼보다 더 두려워하는 것이다.
33-4. [언해] 詩시예 오 奏주야 格격홈애 言언이 업서 時시예 爭리 잇디 아니타 니 이런 故고로 君군子 賞티 아니야셔 民민이 勸권며 怒노티 아니야셔 民민이 鈇부鉞월두곤 威위니라
33-4.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In silence is the offering presented, and the spirit approached to; there is not the slightest contention.” Therefore the superior man does not use rewards, and the people are stimulated to virtue. He does not show anger, and the people are awed more than by hatchets and battle-axes.
商頌烈祖之篇이라 進也 承上文而遂及其效하여 言 進而感格於神明之際 極其誠敬하여 無有言說而人自化之也 畏也 莝斫刀也 斧也
동영상 재생
1 3304 시왈 주격무언 154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