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3)

정관정요집론(3)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貞觀十四年 太宗謂禮官曰
정관貞觀 14년(640)에 태종太宗예관禮官에게 말하였다.
同爨 尙有之恩이어늘 而嫂叔無服하고 未爲得禮 宜集學者詳議하고
“한솥밥을 먹는 사람에게도 시마복緦麻服을 입는 사랑이 있는데 형제의 아내와 남편의 형제에는 을 입는 것이 없으며 또 외삼촌과 이모는 그 친소親疎의 내용이 유사한데 을 입는 기간에 차이가 있는 것은 의 본질에 합당하지 않으니 학자들을 모아 상세히 논의하도록 하시오.
餘有親重而服輕者 亦附奏聞하라
그 밖에 친속이 중하면서 이 가벼운 경우도 함께 논의해 아뢰도록 하시오.”
역주
역주1 緦麻 : 緦麻服으로, 가는 베로 만든 상복이다. 五服(斬衰, 齊衰, 大功, 小功, 緦麻)의 하나로 3개월간 입었으며 팔촌, 처부모 등이 여기에 속했다.
역주2 舅之與姨……而服之有殊 : 《儀禮》 〈喪服〉에 舅는 緦麻이고, 姨(從母)는 小功으로 되어 있어 舅가 한 등급 낮다. 그러나 宋나라 때 《朱子家禮》 〈成服〉에는 舅와 從母가 모두 小功 조항에 수록되어 같은 등급이 되었다.

정관정요집론(3)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