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4)

정관정요집론(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제39편 논재상論災祥 재이災異상서祥瑞를 논하다 이 편에서는 재이와 상서에 대한 태종太宗의 견해와 행적을 논하고 있다. 정관貞觀 6년(632)에 상서를 아름다운 일이라 하여 신하들이 축하하는 표문表文을 올리자, 태종은 천하가 태평하면 비록 상서가 없어도 요순堯舜의 덕에 비할 수 있으니, 상서로운 일들을 모두 상주上奏하지 않도록 하라고 하였다. 정관 8년(634)에 농우隴右의 산이 무너지고 큰 뱀이 자주 보이고, 산동山東강수江水회수淮水 지방에 홍수가 잦았는데, 우세남虞世南은 뱀이 산택에 나타난 것은 괴이할 것이 없고, 산동의 비는 일상적인 것이지만 음기가 너무 오래 지속된 것은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는 자가 있기 때문이니, 마땅히 죄수를 잘 살펴야 한다고 하였다. 정관 8년에 혜성彗星이 남방에 나타나자, 우세남虞世南위징魏徵은 교만하지 않고 덕을 닦는다면 혜성과 같은 이변이 나타난다고 해도 걱정거리가 못 된다고 간언하였다. 정관 11년(637)에 홍수가 나자, 잠문본岑文本은 상소를 올려 평소에 나라를 다스리는 떳떳한 도리를 게을리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간언하였다.

정관정요집론(4)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