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或曰 刑名 非道邪 何自然 注+刑名非道邪 何自然也:咸曰 “言若以刑名爲不道, 則其令民也, 何亦化之自然.” ○祕曰 “刑名非正道邪, 何擧世自然有之. 不可推也.” ○光曰 “若以刑名爲非道, 則何以能禁民, 使自然而止.”
혹자가 물었다. “형명학刑名學정도正道가 아닙니까? 〈만약 정도가 아니라면〉 어찌 이리도 자연의 이치에 부합합니까?”注+송함宋咸이 말하였다. “만약 형명학刑名學이 도리에 맞지 않는 것이라면 백성으로 하여금 어찌 또한 자연스럽게 교화되게 할 수 있었겠느냐는 말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형명학은 정도正道가 아니겠는가? 〈정도가 아니라면 나라가〉 어찌 온 천하를 자연스럽게 소유할 수 있었겠는가? 미루어 헤아릴 수가 없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만약 형명학刑名學정도正道가 아니라면 어떻게 백성들을 금하여 자연히 그치게 할 수 있었겠는가.”
曰 何必刑名이리오 圍碁, 擊劍, 亦皆自然也 注+何必刑名……亦皆自然也:咸曰 “言雖鄙技, 皆可自然, 而非正道之爲, 君子恥之.” ○光曰 “李本, 自作目, 今從宋吳本. 若自然者, 皆謂之道, 則圍碁欲以智巧惑人, 有時而自惑, 擊劍欲以害人, 有時而自害, 刑名欲以制人, 有時而自制, 是亦自然也.” 由其大者 作正道 由其小者 作姦道 注+由其大者……作姦道:大者, 聖人之言, 小者, 諸子之言. ○咸曰 “非也. 言刑名猶圍碁擊劍, 雖亦自然, 然非正道之法. 故此文以王道示之. 大者, 大道也, 謂仁德之化, 小者, 小道也, 謂刑名之姦. 註乃別爲一段, 以聖人諸子釋之, 非矣.” ○祕曰 “大者, 禮樂也, 小者, 刑名也. 夫刑者, 所以助治者也, 禮之所去, 刑之所取, 未有捨禮樂而專刑名臻乎至治者也.” ○光曰 “禮樂, 可以安固萬世, 所用者大, 刑名, 可以輸劫一時, 所用者小. 其自然之道則同, 其爲姦正則異矣.”니라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자연의 이치에 부합하는 것이〉 어찌 형명학뿐이겠는가. 바둑과 검술, 곡예와 마술도 모두 자연의 이치에 부합하지만 〈도가 아니다.〉注+송함宋咸이 말하였다. “비록 하찮은 기예라도 모두 자연스럽지만 정도에 맞는 행위가 아니면 군자는 부끄러워한다는 말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이궤본李軌本에는 ‘’가 ‘’으로 되어 있으나, 지금 송함본宋咸本오비본吳祕本을 따랐다. 만약 자연스러운 것을 모두 라고 이른다면 바둑은 지혜와 기교로 사람을 미혹시키고자 하는 것이로되 때로는 스스로 미혹되기도 하고, 검술은 남을 해치고자 하는 것이로되 때로는 자신을 해치기도 하며, 형명刑名은 남을 제재하고자 하는 것이로되 때로는 스스로 제재당하기도 하니, 이 역시 자연스러운 것이다.” 큰 것(예악禮樂)을 따르면 정도正道가 되고, 작은 것(형명刑名)을 따르면 사도邪道가 된다.”注+큰 것은 성인聖人의 말씀이고, 작은 것은 제자諸子의 말이다. ○송함宋咸이 말하였다. “아니다. 형명刑名위기圍碁격검擊劍과 같으니, 비록 자연스럽더라도 정도正道의 법이 아니다. 그러므로 이 글에서 왕도王道를 보여준 것이다. 대도大道이니 인덕仁德의 교화를 이르고, 소도小道이니 형명刑名의 간사함을 이른다. 이궤李軌에 따로 일단一段을 만들어 성인聖人제자諸子로 해석한 것은 옳지 않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예악禮樂이고 형명刑名이다. 은 정치를 보조하는 것인데 를 버리고 을 취하니, 예악禮樂을 버리고 오로지 형명刑名만 따르고서 지치至治에 이른 경우는 있지 않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예악禮樂은 만세토록 안고安固하게 할 수 있으니 쓰임이 크고, 형명刑名은 일시적으로 겁내게 할 수가 있으나 쓰임이 작다. 자연스러운 도인 것은 똑같지만 간사함과 바름은 다르다.”
역주
역주1 (矣)[也] : 저본에는 ‘矣’로 되어 있으나, 四部叢刊本에 근거하여 ‘也’로 바로잡았다.
역주2 反自 眩刑 : 汪榮寶의 《法言義疏》에 “‘反自 眩刑’이 《音義》에는 ‘反目 眩形’으로 되어 있고, 一本에는 ‘反自 眩刑’으로 되어 있는데, ‘反身 眩形’이 되어야 한다. ‘自’는 ‘身’의 오자이고, ‘眩’은 ‘幻’과 통용되고, ‘刑’은 ‘形’의 가차자이다.”라고 하였다. 反身은 지금의 曲藝이고, 幻形은 지금의 魔術이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