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旣豬로다
滎澤의 출렁이는 물이 이미 막혀 못을 이루었다.
[傳]滎澤波水 已成遏豬
滎澤의 출렁이는 물이 이미 막혀 못을 이룬 것이다.
○滎 澤也 馬本又播 滎播 澤名이라
○滎은 澤이다. 馬本에는 또 播로 되어 있으니, 滎播는 못 이름이다.
[疏]傳‘滎澤’至‘遏豬’
傳의 [滎澤]에서 [遏豬]까지
○正義曰:沇水入河而溢爲滎, 滎是澤名. 洪水之時, 此澤水大, 動成波浪.
○正義曰:沇水가 황하로 들어가 넘쳐서 滎이 되었으니, 滎은 못 이름이다. 홍수 때에 이 못은 물이 많아서 출렁이며 波浪을 이루었다.
此澤其時波水已成遏豬, 言壅遏而爲豬, 畜水而成澤, 不濫溢也.
이 못은 그 당시 출렁이는 물이 이미 막혀서 못을 이루었다는 것은 막혀 豬가 되었는데, 물을 가둬 澤을 이루어 넘치지 않게 했음을 말한 것이다.
鄭云 “今塞爲平地, 滎陽民猶謂其處爲滎澤, 在其縣東.” 言在滎澤縣之東也.
鄭玄은 “지금은 메워져 평지가 되었는데도 滎陽 사람들은 아직 그 곳을 ‘滎澤’이라 이르는데, 그 縣 동쪽에 위치해 있었다.”라고 하였으니, 滎澤縣의 동쪽에 위치해 있음을 말한 것이다.
馬‧鄭‧王本皆作‘滎播’, 謂此澤名‘滎播’. 春秋閔二年, 衛侯及狄人戰于滎澤, 不名播也.
馬本‧鄭本‧王本에 모두 滎播로 되어 있으니, 이 못 이름이 ‘滎播’임을 이른 것이다. ≪春秋≫ 閔公 2년 조에 衛侯가 狄人과 滎澤에서 싸웠는데, ‘播’라고 명칭하지 않았다.
鄭玄謂“衛狄戰在此地.” 杜預云 “此滎澤當在河北.” 以衛敗方始渡河, 戰處必在河北, 蓋此澤跨河南北多 而得名耳.
鄭玄은 “衛와 狄이 이곳에서 싸웠다.”라 하였고, 杜預는 “이 滎澤은 응당 황하 북쪽에 있었을 것이다.”라고 하였으니, 衛나라가 패전해서 비로소 황하를 건넜기 때문에 싸움터는 반드시 황하 북쪽에 있었을 것인데, 아마 이 滎澤이 황하의 남쪽과 북쪽에 걸쳐있어 많은 지대를 차지해서 〈여러 곳에서 ‘滎澤’이란〉 이름을 얻었을 뿐이리라.
역주
역주1 滎波 : ≪史記≫ 〈夏本記〉에는 ‘滎播’로 되어 있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