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惟后 非賢이면 不乂하고 惟賢 非后 不食하나니
임금은 어진 이가 아니면 나라를 다스리지 못하고, 어진 이는 임금이 아니면 녹을 먹지 못하니,
[傳]言君須賢治 賢須君食이라
임금은 어진 신하가 있어야 나라를 잘 다스릴 수 있고, 신하는 어진 임금이 있어야 祿을 먹을 수 있다는 말이다.
其爾克紹乃于先王하여 永綏民하라
너는 능히 네 임금으로 하여금 先王의 뒤를 이어서 백성들을 길이 편안하게 할 수 있도록 하라.”
[傳]能繼汝君於先王하여 長安民이면 則汝亦有保衡之功이라
너는 능히 네 임금으로 하여금 先王을 이어서 길이 백성을 편안하게 할 수 있게 하면 너 또한 保衡의 공이 있는 것이다.
拜稽首曰 敢對揚天子之休命하리이다
傅說이 절을 하고 머리를 조아리며 말하였다. “감히 天子의 아름다운 命을 받은 것에 답하여 들추어내겠습니다.”
[傳]對 答也 答受美命而稱揚之
對는 答의 뜻이니, 천자의 아름다운 命을 받은 것에 답하여 들추어낸다는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