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祖伊 嗚呼 乃罪多參在上이어늘 乃能責命于天
[傳]反 報紂也 言汝罪惡眾多하여 參列於上天하여 天誅罰汝어늘 汝能責命於天하여 拒天誅乎
○馬云 參字 累在上이라하니라


祖伊가 대답하였다 “아! 당신의 죄가 하늘에 많이 쌓여있거늘, 하늘을 책망하여 하늘의 주벌을 거부할 수 있겠습니까.
‘反’은 紂에게 대답한 것이다. “당신의 죄악이 많아 上天에 쌓여서 하늘이 당신을 誅罰하려 하거늘, 당신이 하늘을 책망하여 하늘의 주벌을 거부할 수 있겠는가?”라고 한 말이다.
○馬融은 “‘參’자는 위에 포개져 있는 뜻이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反曰 : 蔡傳에서는 물러나와 말한 것으로 보았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