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祖伊 嗚呼 乃罪多參在上이어늘 乃能責命于天
祖伊가 대답하였다 “아! 당신의 죄가 하늘에 많이 쌓여있거늘, 하늘을 책망하여 하늘의 주벌을 거부할 수 있겠습니까.
[傳]反 報紂也 言汝罪惡眾多하여 參列於上天하여 天誅罰汝어늘 汝能責命於天하여 拒天誅乎
‘反’은 紂에게 대답한 것이다. “당신의 죄악이 많아 上天에 쌓여서 하늘이 당신을 誅罰하려 하거늘, 당신이 하늘을 책망하여 하늘의 주벌을 거부할 수 있겠는가?”라고 한 말이다.
○馬云 參字 累在上이라하니라
○馬融은 “‘參’자는 위에 포개져 있는 뜻이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反曰 : 蔡傳에서는 물러나와 말한 것으로 보았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