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今予以爾有衆으로 奉將天罰하노니
지금 내가 너희 여러 군사들과 함께 하늘의 罰을 받들어 행하려고 하니,
[傳]將 行也 奉王命行王誅 謂殺湎淫之身하고 立其賢子弟
‘將’은 行(실행)의 뜻이니, “王命을 받들어 王의 誅伐을 실행한다.”는 것은 술에 빠져 정신을 잃은 본인을 죽이고 그 어진 자제를 세우는 것을 이른 것이다.
爾衆士 同力王室하여 尙弼予하여 欽承天子威命하라
너희 여러 군사들은 王室을 위하여 함께 힘을 합하여, 부디 나를 도와서 天子의 위엄 있는 명령을 삼가 받들도록 하라.
[傳]以天子威命으로 督其士衆하여 使用命이라
天子의 위엄 있는 명령을 가지고 그 군사들을 독려하여 명령을 따르게 한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