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仲虺乃作誥하여
仲虺가 이에 誥를 지어
[傳]陳義誥湯可無慙이라
의리를 진술해서 湯임금에게 부끄러워할 점이 없음을 고한 것이다.
曰 嗚呼 惟天 生民有欲하니 無主 乃亂일새
〈仲虺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아! 하늘이 내신 백성들은 情欲이 있으니, 임금이 없으면 곧 어지러워질 것입니다. 그러므로
[傳]民無君主 則恣情欲하여 必致禍亂이라
백성은 君主가 없으면 情欲을 자행하여 반드시 禍亂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惟天 生聰明 時乂시니
하늘이 총명한 사람을 내심은 이에 〈禍亂을〉 다스리도록 하신 것인데,
[傳]言天生聰明 是治民亂이라
하늘이 聰明한 임금을 냄은 이에 백성의 禍亂을 다스리게 한 것이라는 말이다.
有夏昏德하여 民墜塗炭이어늘
有夏가 德이 어두워서 백성들이 도탄에 빠지게 되었거늘,
[傳]夏桀昏亂하여 不恤下民하니 民之危險 若陷泥墜火이어늘 無救之者
夏桀이 昏亂하여 백성들을 구휼하지 않으니, 백성들의 위험이 마치 진흙탕에 빠지고 불속에 떨어진 것과 같건만 이를 구제할 자가 없다는 것이다.
天乃錫王勇智하사 表正萬邦하고 하시니
하늘이 곧 王(成湯)께 용맹과 지혜를 내려주시어, 천하에 표본이 되어 만방을 바로잡고 禹임금의 功을 계승하여 그 옛 일을 이어받게 하시니,
[傳]言天與王勇智하여 應爲民主하여 儀表天下하여 法正萬國하고 繼禹之功하여 統其故服이라
하늘이 王에게 용맹과 지혜를 주어서 백성의 주인이 되어 天下에 표본이 되어 萬國을 바로잡고 禹임금의 功을 계승하여 그 옛일을 이어받게 함을 말한 것이다.
○應 應對之應이라
○應은 ‘應對’의 應이다.
玆率厥典하여 奉若天命이니이다
그 典法을 따라 하늘의 命을 받들어 순종하기만 하면 될 뿐입니다.
[傳]天意如此하니 但當循其典法하여 奉順天命而已 無所慙이라
하늘의 뜻이 이와 같으니 단지 그 典法을 따라 天命을 받들어 순종하기만 하면 부끄러울 것이 없을 것이란 말이다.
[疏]‘成湯 放桀於南巢’
經의 [成湯 放桀於南巢]
○正義曰:桀奔南巢, 湯縱而不迫, 故稱‘放’也. 傳言‘南巢, 地名’, 不知地之所在.
○正義曰:桀이 南巢로 달아나자, 湯임금이 그대로 놓아두고 핍박하지 않았기 때문에 ‘放’이라 칭한 것이다. 傳에서 ‘南巢는 地名이다.’라고 말했지만, 그 땅의 소재는 알 수 없다.
周書序有‘巢伯來朝’, 傳云 “南方遠國.” 鄭玄云 ‘巢, 南方之國, 世一見者’, 桀之所奔, 蓋彼國也.
〈周書 旅巢命〉의 書序에 “巢나라 임금이 와서 조회했다.”라는 말이 있는데, 傳에서는 “남쪽 지방의 먼 나라이다.”라고 하였고, 鄭玄은 “巢는 남쪽 지방의 나라로서 1世에 한 번 와서 알현하는 諸侯이다.”라고 하였으니, 桀이 달아난 곳이 아마 그 나라일 것이다.
以其國在南, 故稱南耳. 傳竝以‘南巢’爲地名, 不能委知其處, 故未明言之.
그 나라가 남쪽에 있기 때문에 ‘南’이라고 칭했을 뿐이다. 傳에서 아울러 ‘南巢’를 地名이라 하였지만 그곳을 잘 알 수 없기 때문에 분명하게 말하지는 못한 것이다.
역주
역주1 纘禹舊服 : 袁仁은 “服은 곧 禹가 五服을 도와 이룬 것이니, 孔傳에서 ‘禹의 功을 계승하여 그 옛일을 이어받게 한 것이다.’란 것이 바로 이것이다. 蔡傳에서는 ‘禹가 예전에 행하던 일을 계승하게 한 것이다.’로 풀이하였으니, 잘못인 듯하다. 아래의 ‘玆率厥典’에 이르러야 이에 禹임금이 행하던 도리를 따르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尙書砭蔡編≫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