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素冠〉
庶見素冠兮棘人欒勞心慱호라
賦也 幸也 縞冠素紕 旣祥之冠也 黑經白緯曰縞 緣邊曰紕 急也 喪事 欲其總總爾 哀遽之狀也 欒欒 瘠貌 慱慱 憂勞之貌
○ 祥冠 祥則冠之하고 禫則除之하나니 今人 皆不能行三年之喪矣 安得見此服乎 當時賢者 庶幾見之하여 至於憂勞也
庶見素衣兮我心傷悲兮로니聊與子同歸兮호리라
賦也 素冠則素衣矣 與子同歸 愛慕之詞也
庶見素我心로니聊與子如一兮호리라
賦也 蔽膝也 以章爲之니 冕服謂之韍이요 其餘曰鞸이라 鞸從裳色니 素衣素裳이면 則素鞸矣 蘊結 思之不解也 與子如一 甚於同歸矣
素冠三章이니 章三句
按喪禮컨대 爲父爲君하여 斬衰三年이라 宰予欲短喪한대 夫子曰 子生三年然後 免於父母之懷하나니 予也 有三年之愛於其父母乎아하시니 三年之喪 天下之通喪也 傳曰 子夏三年之喪畢하고 見於夫子하여 援琴而弦할새 衎衎而樂하고 作而曰 先王制禮 不敢不及이로이다 夫子曰 君子也ㅣ로다 閔子騫 三年之喪畢하고 見於夫子하여援琴而弦할새 切切而哀하고 作而曰 先王制禮 不敢過也로이다 夫子曰 君子也ㅣ로다 子路曰 敢問何謂也잇고 夫子曰子夏 哀己盡이어늘 能引而致之於禮 曰君子也 閔子騫 哀未盡이어늘 能自割以禮 曰君子也라하시니 夫三年之喪 賢者之所輕이요 不肖者之所勉이니라
[毛序] 素冠 刺不能三年也
역주
역주1 : 力端反
역주2 : 徒端反
역주3 : 音畢
역주4 : 於粉反
역주5 : 叶訖力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