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1402 父母이어시든 不許友以死하며 不有私財니라.
부모가 살아 계시면 친구를 위하여 죽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며, 사사로이 재물을 소유하지 않는다.
集說
[集說] 不許友以死 謂不爲其友報仇也.
[集說] 친구를 위하여 죽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는 것은, 친구를 위하여 원수를 갚지 않는 것을 말한다.
親在而以身許人 是有忘親之心이요 親在而以財專己 是有離親之志.
어버이가 생존해 계신데 몸을 남에게 허락하는 것은 어버이를 잊는 마음을 가진 것이고, 어버이가 생존해 계신데 재물을 가지고 자기 뜻대로 하는 것은 어버이를 떠날 뜻을 가진 것이다.
大全
[大全] 永嘉戴氏호대 髮膚以上 皆親之體 豈敢許友以死. 粒粟縷絲以上 皆親之物이니 豈敢私有其財리요.
[大全]영가대씨永嘉戴氏 : 터럭 하나도 모두 부모의 분신이니 어찌 감히 친구를 위하여 죽는 것을 허락하겠으며, 쌀 한 톨도 모두 부모의 물건이니 어찌 감히 사사로이 그 재물을 소유하겠는가.
高者 輕死하고 卑者 重財하니 皆非孝也니라.
〈뜻이〉 높은 사람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생각이〉 비루한 사람은 재물을 중시하는데, 이는 모두 효도가 아니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