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8. 公伯寮 愬子路於季孫이어 子服景伯 以告曰 夫子 固有惑志於公伯寮니 吾力이(으로) 猶能肆諸市朝ㅣ니이다

38.공백료(公伯寮)가 계손(季孫)에게 자로(子路)를 참소하자, 노(魯)나라 대부인 자복경백(子服景伯)이 공자께 아뢰기를 “부자(夫子)이 진실로 공백료(公伯寮)의 말에 미혹됨이 있습니다. 내 힘이 그래도 공백료(公伯寮)를 죽여 그 시신을 거리에 내걸 수 있습니다.” 라고 하자,
[James Legge] The Kung-po Liâo, having slandered Tsze-lû to Chî-sun, Tsze-fû Ching-po informed Confucius of it, saying, “Our master is certainly being led astray by the Kung-po Liâo, but I have still power enough left to cut Liâo off, and expose his corpse in the market and in the court.”
公伯寮 魯人이라 子服이니 魯大夫子服何也 夫子 指季孫이니 言其有疑於寮之言也 陳尸也 言欲誅寮
[ㅣ] 曰 道之將行也與 命也ㅣ며 道之將廢也與 命也ㅣ니 公伯寮 其如命[에]ㅣ리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도(道)가 장차 행(行)해지는 것도 명(命)이며 도(道)가 장차 폐(廢)해지는 것도 명(命)이니, 공백료(公伯寮)가 그 명(命)을 어찌 하겠는가?”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f my principles are to advance, it is so ordered. If they are to fall to the ground, it is so ordered. What can the Kung-po Liâo do where such ordering is concerned?”
謝氏曰 雖寮之愬行이라도 亦命也 其實 寮無如之何 愚謂 言此以曉景伯, 安子路而警伯寮耳 聖人 於利害之際 則不待決於命而後泰然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