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叔孫武叔 語大夫於朝曰 子貢 賢於仲尼니라

23. 숙손무숙(叔孫武叔)이 조정에서 대부(大夫)들에게 말하였다. “자공(子貢)이 중니(仲尼)보다 낫다.”
[James Legge] Shû-sun Wû-shû observed to the great officers in the court, saying, “Tsze-kung is superior to Chung-nî.”
武叔 魯大夫 名州仇
子服景伯 以告子貢대 子貢[이] 曰 譬之宮牆컨댄 賜之牆也 及肩이라 窺見室家之好ㅣ어니와

자복경백(子服景伯)이 자공(子貢)에게 이 말을 하자,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궁궐의 담장에 비유하면 나의 담장은 높이가 어깨 정도에 미쳐 집안의 좋은 것들을 들여다 볼 수 있지만,
[James Legge] Tsze-fû Ching-po reported the observation to Tsze-kung, who said, “Let me use the comparison of a house and its encompassing wall. My wall only reaches to the shoulders. One may peep over it, and see whatever is valuable in the apartments.
牆卑室淺이라
夫子之牆(은) 數仞이라 不得其門而入이면 不見宗廟之美(와) 百官之富ㅣ니(리니)

선생님의 담장은 높이가 몇 길이나 되어서 그 문을 열고 들어가지 못하면 종묘(宗廟)의 아름다움과 백관(百官)의 많음을 볼 수가 없는 것과 같다.
[James Legge] The wall of my Master is several fathoms high. If one do not find the door and enter by it, he cannot see the ancestral temple with its beauties, nor all the officers in their rich array.
七尺曰仞이라 不入其門이면 則不見其中之所有 言牆高而宮廣也
得其門者 或寡矣라(니) 夫子之云 不亦宜乎

그 문을 열고 들어간 자가 적으니, 그 사람이 그렇게 말하는 것이 또한 당연하지 않겠는가?”
[James Legge] But I may assume that they are few who find the door. Was not the observation of the chief only what might have been expected?”
此夫子 指武叔이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