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3. 爲魯公하고 召而告之曰
성왕成王백금伯禽노공魯公에 봉하고 불러서 말해주었다.
爾知爲人上之道乎
“너는 백성의 윗사람이 되는 도리를 아느냐?
凡處尊位者 必以敬下하야 順德規諫하며 必開不諱之門하야 安靜以藉之니라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은 반드시 아랫사람을 공경恭敬하여 그들이 규간規諫하는 말을 따르며, 반드시 꺼리지 않고 말하는 문을 열어서 겸손謙遜히 물러나며, 마음을 안정시켜 그들을 편안하게 해야 한다.
諫者勿振而威하야 毋格其言하고 博采其辭라야 乃擇可觀이니라
간하는 사람을 위엄으로 두렵게 하지 말아서 그의 말을 막지 말고 그의 말을 널리 채취하여야 비로소 볼 만한 말을 선택할 수 있다.
夫有文無武 無以威下 有武無文이면 民畏不親이니
문덕文德만 있고 무위武威가 없으면 아랫사람에게 위엄을 세울 수 없고, 무위만 있고 문덕이 없으면 백성이 두려워하여 친근히 하지 않는다.
文武俱行이면 威德乃成이요 旣成威德이면 民親以服이며 淸白上通이면 巧佞下塞이요 諫者得進이면 忠信乃畜이니라
문덕과 무위를 함께 행하면 위엄威嚴인덕仁德이 비로소 이루어지고, 위엄과 인덕이 이미 이루어지면 백성이 친근히 하여 복종하며, 청렴결백한 사람이 위로 통하게 하면 교활하고 간사한 사람이 아래에서 막히게 되며, 규간하는 사람이 등용되면 충신忠信한 사람이 비로소 모일 것이다.”
伯禽再拜受命而辭하다
백금이 재배再拜하며 성왕의 명을 받고 하직하였다.
역주
역주1 成王 : 周 武王의 아들로, 姓은 姬, 이름은 誦이다. 武王이 죽은 뒤 成王의 나이가 어리자 숙부 周公이 천자의 일을 섭행하여 왕실의 기반을 견고히 하였다.
역주2 伯禽 : 周公의 장남으로, 周代 魯나라의 始封君이며, 伯禽은 字이다. 주공이 조정에 남아 成王을 돕자 성왕이 주공의 장남 백금을 魯(현재 山東省 曲阜縣)나라에 봉하였다.
역주3 撙節 : 겸손하고 사양하여 물러난다는 뜻이다. ‘撙’은 卑退의 뜻이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