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左儒友於杜伯하야 皆臣하다
좌유左儒두백杜伯과 사이좋은 친구가 되어 함께 주 선왕周 宣王의 신하가 되었다.
宣王將殺杜伯而非其罪也어늘 左儒爭之於王하야 九復之而王弗許也하다
선왕이 죄가 없는 두백을 죽이려고 하자, 좌유가 선왕에게 변론하여 아홉 번 거듭 변론하였으나 선왕은 동의하지 않았다.
王曰 別君而異友 斯汝也로다
선왕이 말했다. “임금을 위배하고 친구를 특별히 여기는 것이 바로 너로구나!”
左儒對曰 臣聞之호니 君道友逆이면 則順君以誅友하고 友道君逆이면 則率友以違君이라호이다
좌유는 대답했다. “은 들으니 ‘임금은 옳고 친구가 그르면 임금에게 순종하여 친구를 꾸짖고, 친구는 옳고 임금이 그르면 친구를 따라 임금을 거역한다.’ 하였습니다.”
王怒曰 易而言則生이어니와 不易而言則死하리라
선왕이 노하여 말했다. “네 말을 바꾸면 살려주겠지만 네 말을 바꾸지 않으면 죽이겠다.”
左儒對曰 臣聞古之士 不枉義以從하고 不易言以求生이라
좌유는 대답했다. “신이 들으니 ‘옛날의 선비는 의리를 위배하면서 사악함을 따르지 않고, 말을 바꾸면서 살기를 구하지 않았다.’ 합니다.
故臣能明君之過하고 以死杜伯之無罪호리이다
그래서 신은 임금의 잘못을 밝히고 죽음으로써 두백의 무죄無罪를 변론하는 것입니다.”
王殺杜伯하니 左儒死之하다
선왕이 두백을 죽이니, 좌유도 〈따라〉 죽었다.
역주
역주1 周宣王 : 西周의 王으로, 이름은 靜, 또는 靖이다. 厲王의 아들이다. 厲王의 衰亂한 정치를 이어받아 尹吉甫‧方叔 등의 名臣을 등용하여 中興을 이루었다. 《史記 周本紀》
역주2 (死)[邪] : 저본에는 ‘死’로 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에서 《太平御覽》 권421‧455를 따라 ‘邪’로 고쳤기에 이를 따랐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