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3. 明善 爲本이요 固執之라야 乃立이라
擴充之則大 易視之則小 在人能弘之而已注+中庸曰 不明乎善이면 不誠乎身矣라하고 又曰 擇善而固執之者也라하니라 ○ 孟子公孫丑上篇 凡有四端於我者 知皆擴而充之라하니라 ○ 論語衛靈公篇曰 人能弘道라하니라 ○ 欄外書曰 非道弘人이라 故易視之則小耳니라니라
明善者 爲學之本이니 知之旣明이요 由是固守之 則此德有立이라
推廣之 則此德日大 苟以忽心視之 則所見者亦寖微注+按 大小 以德言也 葉說 未曉리라
[張伯行 註] 此 張子合中庸孟子論語之言하야 以明爲學之功也
學貴知行並進하니 乃能盡道之量이로되 而入手 必自知始
故必先明乎至善之所在然後 用力以求其至 則明善 爲學之本이라
知之旣明이면 則必固而執之라야 其德 乃植立而不移 守之旣固 則必推廣而擴充之라야 其德 乃能光大而不隘 若忽以爲易 便是不能明善하야 而所見亦卑狹하야 而不足語夫道之大全矣리라
然則由知而行하고 由行而大 皆所以盡乎道之量而不可以自畫其功者也
人心有覺하고 道體無爲하니 弘道之力 豈不在乎人哉


93.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을 밝힘이 근본根本이 되고 이것을 굳게 잡아지켜야 비로소 확립된다.
확충擴充하면 커지고 하찮게 보면 작아지니, 사람이 이것을 크게 함에 달려 있을 뿐이다.”注+중용中庸》에 “을 밝게 알지 못하면 몸을 성실히 하지 못한다.” 하였으며, 또 “을 가려서 굳게 지키는 자이다.” 하였다.
○ 《맹자孟子》〈公孫丑 상편上篇〉에 “무릇 나에게 있는 사단四端을 알아서 다 넓힌다.” 하였다.
○ 《논어論語》〈衛靈公篇〉에 “사람이 를 넓힌다.” 하였다.
○ 《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가 사람을 크게 넓히는 것이 아니므로 쉽게 보면 작아지는 것이다.”
을 밝힘은 학문學問을 하는 근본이니, 앎이 이미 분명하고 이로 말미암아 굳게 지키면 이 이 서게 된다.
이것을 미루어 넓히면 이 이 날로 커질 것이요, 만일 소홀히 여기는 마음으로 하찮게 보면 보는 바가 또한 점점 작아질 것이다.注+살펴보건대 대소大小으로 말한 것이니, 섭씨葉氏의 말은 분명치 못하다.
[張伯行 註] 이는 장자張子가 《중용中庸》과 《맹자孟子》, 《논어論語》의 말씀을 모아 학문學問하는 공부를 밝힌 것이다.
학문學問이 함께 진전함을 귀하게 여기니, 이 함께 진전하여야 비로소 을 다할 수 있으나 손을 대는 것은 반드시 지공부知工夫로부터 시작해야 한다.
그러므로 반드시 먼저 지선至善의 소재를 밝게 안 뒤에야 힘을 써서 그 지극함을 구할 수 있으니, 그렇다면 을 밝힘이 학문學問근본根本이 되는 것이다.
앎이 이미 밝아지면 반드시 굳게 잡아야 이 비로소 꿋꿋이 세워져서 옮겨가지 않고, 지킴이 이미 견고해지면 반드시 미루어 넓혀서 확충하여야 이 비로소 광대光大하여 좁지 않을 것이니, 만약 이것(知工夫)을 소홀히 여겨서 쉽게 생각한다면 곧 을 밝히지 못하여 보는 바가 또한 낮고 좁아서 가 완전히 갖추어져 모자람이 없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로 말미암아 행하고 으로 말미암아 커지는 것이 모두 을 다하는 것이어서 그 공부를 스스로 한계지을 수 없는 것이다.
인심人心은 깨달음이 있고 도체道體는 함이 없으니, 를 넓히는 힘이 어찌 사람에게 달려있지 않겠는가.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