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4. 游氣紛擾하야 合而成質者 生人物之萬殊하고 其陰陽兩端 循環不已者 立天地之大義注+朱子曰 游氣 是氣之發散生物底 游亦流行之意 紛擾者 參錯不齊 陰陽 卽氣也 豈陰陽之外 復有游氣耶 日月運行하야 一寒一暑 此陰陽之循環也 乾道成男, 坤道成女 此游氣之紛擾也니라니라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떠돌아다니는 기운이 어지럽게 뒤섞여서 합하여 형질形質을 이루는 것은 사람과 물건이 만 가지로 다름을 낳고, 두 가지가 순환하여 그치지 않는 것은 천지天地대의大義를 세운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유기游氣는 기운이 발산하여 물건을 낳는 것이니 또한 유행流行의 뜻이요, 분요紛擾는 어긋나서 똑같지 않은 것이다. 음양陰陽은 바로 이니 어찌 음양陰陽 밖에 다시 유기游氣가 있겠는가. 일월日月운행運行하여 한 번 춥고 한 번 더운 것은 음양陰陽의 순환이고, 건도乾道을 이루고 곤도坤道를 이룬 것은 이는 유기游氣분요紛擾함이다.”
游氣雜揉하야 凝而成形者 人物萬殊 所以生也 陰陽推移하야 循環無窮者 天地大經 所以立也 游氣紛擾 緯也 陰陽循環 經也니라
떠돌아 다니는 기운이 뒤섞여서 응결凝結하여 형질形質을 이루는 것은 인물人物의 만 가지 다름이 생겨나게 되는 이유이고, 음양陰陽추이推移해서 순환하여 다하지 않는 것은 천지天地대경大經이 확립되는 까닭이니, 떠돌아다니는 기운이 어지럽게 뒤섞임은 이고 음양陰陽이 순환함은 이다.
○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陰陽循環 如磨 游氣紛擾 如磨中出者니라
음양陰陽의 순환은 맷돌과 같고 떠돌아다니는 기운이 어지럽게 뒤섞임은 맷돌 가운데에서 나오는 가루와 같다.”
[張伯行 註]游氣者 流行之氣也 紛擾者 參錯不齊也 合而成質者 絪縕交合하야 凝成人物之形質也
유기游氣는 유행하는 이고 분요紛擾는 어긋나서 똑같지 않은 것이며, 합하여 형질形質을 이룬다는 것은 인온絪縕하고 교합交合하여 사람과 물건의 형질形質을 응집하여 만드는 것이다.
陰陽兩端者 以動靜言之하면 動屬陽이요 靜屬陰이며 以始終言之하면 始爲陽이요 終爲陰이며 以先後言之하면 先爲陽이요 後爲陰이며 以屈伸言之하면 屈爲陰이요 伸爲陽也
음양陰陽의 두 가지 단서라는 것은 동정動靜으로 말하면 에 속하고 에 속하며, 시종始終으로 말하면 이 되고 이 되며, 선후先後로 말하면 이 되고 이 되며, 굴신屈伸으로 말하면 이 되고 이 된다.
循環不已者 陽而陰이요 陰而復陽이며 陽中有陰陽이요 陰中亦有陰陽也
순환하여 그치지 않는다는 것은 이었다가 이 되고 이었다가 다시 이 되며, 가운데에도 음양陰陽이 있고 가운데에도 음양陰陽이 있는 것이다.
惟天地之大義由此立이라 故人物之萬殊由此生이라
천지天地대의大義가 이로 말미암아 확립되므로 사람과 물건이 만 가지로 다름이 이로 말미암아 생기는 것이다.
游氣亦不外陰陽하니 游氣是用이요 陰陽是體
유기游氣 또한 음양陰陽에 벗어나지 않으니, 유기游氣가 바로 이고 음양陰陽이 바로 이다.
陰陽之循環 卽所云乾道之變化 生人物之萬殊 卽所云各正其性命也니라
음양陰陽이 순환함은 바로 〈문언전文言傳〉에 이른바 ‘건도乾道가 변화한다.’ 는 것이요, 사람과 물건이 만 가지로 다름을 낳는 것은 곧 〈문언전文言傳〉에 이른바 ‘각기 그 성명性命을 바르게 간직한다.’ 는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44. 유기분요하야 …(1) 762
동영상 재생
2 44. 유기분요하야 …(2) 390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