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5. 凡人 才(纔)學 便須知著力處 旣學 便須知得力處注+欄外書曰 知著力處 如射之樹的이요 知得力處 如射之中的이니라니라
45.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무릇 사람들이 처음 배울 때에는 모름지기 힘쓸 곳을 알아야 하고, 이미 배우고 나서는 모름지기 힘(효력)을 얻는 곳을 알아야 한다.”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힘을 쓸 곳을 앎은 활을 쏠 적에 표적을 세우는 것과 같고, 힘을 얻을 곳을 앎은 활을 쏘아 표적을 맞추는 것과 같은 것이다.”
始學而不知用力之地 則何以爲入道之端이며
처음 배우면서 힘쓸 곳을 알지 못한다면 어떻게 에 들어가는 단서를 삼겠는가.
旣學而不知得力之地 則何以爲造道之實이리오
이미 배우고서 힘을 얻는 곳을 알지 못한다면 어떻게 에 나아가는 실제를 삼겠는가.
學者隨其淺深하야 必各有所自得이니 不然이면 是未嘗實用力於學也니라
배우는 자가 깊고 얕은 경지에 따라 반드시 각각 자득自得하는 바가 있어야 하니, 그렇지 않으면 이는 일찍이 실제로 학문學問에 힘을 쓰지 않은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