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8. 今時人 看易호되 皆不識得易是何物하고 只就上穿鑿하나니
58.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지금 세상 사람들은 《주역周易》을 보되 모두 《주역周易》이 어떤 물건인지를 알지 못하고 다만 그 위에 나아가 천착穿鑿하니,
若念得不熟與인댄 就上添一德이라도 亦不覺多하고 就上減一德이라도 亦不覺少
만약 생각함이 익숙하지 못하다면 그 위에 나아가 한 을 더해도 많음을 깨닫지 못하고, 그 위에 나아가 한 을 줄여도 부족함을 깨닫지 못한다.
譬如不識此兀[丌]子注+ 問 莊子曰 兀者 無趾라하고 或曰 如今之杌[机]子오하니 何如잇가 退溪曰 後說是니라 ○ 又按 韓文 劉統軍碑 劉公旣葬 机于京舍라하니 疑是倚卓之類니라 若減一隻脚이라도 亦不知是少하고 若添一隻이라도 亦不知是多 若識則自添減不得也니라
비유하건대 이 책상注+살펴보건대 《운회韻會》에 “이 五忽切(올)이니, 높고 위가 평평한 것이다.” 하였다. 묻기를 “《장자莊子》에 ‘은 발이 없는 것이다.’ 하였고, 혹자或者는 ‘지금의 궤자机子(책상)와 같다.’ 하니, 어떠합니까?” 하자, 퇴계退溪는 “뒤의 말(책상)이 옳다.” 하였다.
○ 또 살펴보건대 《한유문집韓愈文集》의 〈유통군비劉統軍碑〉에 “유공劉公을 이미 장례한 다음 경사京舍신위神位를 모셨다.” 하였으니, 의심컨대 의자나 탁자의 뜻인 듯하다
을 알지 못하면 만약 한 다리를 줄여도 부족함을 알지 못하고, 만약 한 다리를 더해도 많음을 알지 못하는 것과 같으니, 만약 이것을 안다면 자연 더할 수도 뺄 수도 없는 것이다.”
學者當體此意하야 使於卦象辭義注+按 使字似剩이라 皆的然見其不可易而後爲得也니라
배우는 자가 마땅히 이 뜻을 체득體得하여 괘상卦象사의辭義(卦辭와 효사爻辭의 뜻)에 있어注+살펴보건대 사자使字는 필요없는 글자인 듯하다. 모두 바꿀 수 없음을 분명하게 안 뒤에야 얻음이 된다.
역주
역주1 韻會……高而上平也 : 兀은 음이 올이고 丌는 음이 기이며, 뜻 역시 兀은 우뚝함 또는 발꿈치가 잘린 것이고 丌는 책상으로 전혀 다른 글자인데, 우리나라에서 兀과 几를 혼동하여 이렇게 썼으므로 丌로 바로잡았다. 机 역시 책상으로 几와 같은 자인데 음이 궤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