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9-1 定然後始有光明이니 若常移易不定이면 何求光明이리오
69-1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마음이 해진 뒤에야 비로소 광명光明함이 있으니, 만약 항상 옮기고 바뀌어 해지지 못한다면 어떻게 광명光明하기를 바라겠는가.
大抵以艮爲止하니 止乃光明이라
주역周易》은 대저 을 그침으로 여겼으니, 그치면 바로 광명光明해진다.
故大學 定而至於能慮하니 人心多 則無由光明注+周易艮卦彖傳曰 艮 止也 時止則止하고 時行則行하야 動靜不失其時 其道光明이라하니라 ○ 大學經曰 知止而后有定이니 定而后能靜하고 靜而后能安하고 安而后能慮하고 慮而后能得이라하니라注+西山眞氏曰 多者 思慮紛雜之謂이니라
그러므로 《대학大學》에 ‘하여 생각함에 이른다.’고 하였으니, 사람의 마음이 생각이 많으면 광명光明할 수가 없는 것이다.注+주역周易간괘艮卦단전彖傳〉에 “은 그침이니, 때가 그쳐야 하면 그치고 때가 행할 수 있으면 행하여 하고 함이 그 때를 잃지 않으면 그 광명光明하다.” 하였다.
○ 《대학大學경문經文에 “그칠 곳을 안 뒤에 함이 있으니, 한 뒤에 고요하고 고요한 뒤에 편안하고 편안한 뒤에 생각하고 생각한 뒤에 얻는다.” 하였다.
注+서산진씨西山眞氏가 말하였다. “라는 것은 사려思慮분잡紛雜함을 이른다.”
〈易說 下同〉
〈《횡거역설橫渠易說》에 보인다. 이하도 같다.〉
此心 靜定而明生焉하나니 水之止者可鑑而流水不可鑑 亦是理也니라
이 마음이 고요히 해지면 밝음이 생겨나니, 물이 멈춰 있는 것은 물건을 비출 수 있고 흘러가는 물은 비출 수 없는 것도 이러한 이치이다.
69-2 動靜 不失其時 其道光明注+艮卦彖辭 傳曰 艮體篤實하야 有光明之義라하니라이라하니 學者必時其動靜이면 則其道乃不蔽昧而明白이라
69-2 ‘하고 함이 그 때를 잃지 않으면 광명光明하다.’注+간괘艮卦의 〈단사彖辭〉에 보이는 바, 에 “간체艮體가 독실하여 광명光明의 뜻이 있다.” 하였다.고 하였으니, 배우는 자가 반드시 하고 함을 제때에 알맞게 하면 그 가 마침내 가려지거나 어둡지 아니하여 명백明白해지는 것이다.
今人 從學之久 不見進長 正以莫識動靜이니
지금 사람들이 학문學問에 종사한 지가 오래되었는데도 진전進前을 보지 못하는 것은 바로 하고 함을 알맞게 할 줄을 알지 못해서이다.
見他人擾擾하고 非干己事로되 而所修亦廢하나니 由聖學觀之컨대 冥冥悠悠하야 以是終身이니
다른 사람이 안정되지 못한 것을 보고는 자신의 일에 상관이 없는데도 자신이 닦고 있는 것을 또한 폐하니, 성학聖學의 입장에서 보면 어둡고 그럭저럭 세월만 보내다가 이로써 몸을 마치는 것이다.
謂之光明 可乎
이것을 광명光明하다고 할 수 있겠는가.”
艮卦彖辭
간괘艮卦단사彖辭〉의 내용이다.
動靜各有其時 然學者多失於不當動而動하야 因循廢學하나니 終何光明之有리오
하고 함이 각각 알맞은 때가 있으나 배우는 자가 대부분 해서는 안 될 때에 하는 데에서 잘못되어 인순因循(그대로 따름)하여 학문을 폐하니, 끝내 어떻게 광명光明함이 있겠는가.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