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子厚以禮敎學者하니 最善이라
9.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자후子厚(張載)가 로써 배우는 자들을 가르치니, 매우 좋다.
使學者 先有所據守니라
배우는 자들로 하여금 먼저 의거하여 지키는 바가 있게 한다.”
以恭敬辭遜爲本而有節文度數之詳하니 學者從事乎此하면 則日用言動之間 皆有依據持守之地니라
공경恭敬사손辭遜(辭讓)을 근본으로 삼고 절문節文도수度數의 상세함이 있으니, 배우는 자가 여기에 종사하면 일상생활에서 말하고 행동하는 사이에 모두 의거하여 잡아 지키는 바탕이 있을 것이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