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以上 便是敎以聖人事니라
12.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어린 아이에게 항상 속임이 없음을 보여주는 것으로부터 이상이 곧 성인聖人의 일을 가르치는 것이다.”
本作毋
는 본래 로 되어 있다.
○ 說見曲禮
○ 내용이 〈곡례曲禮〉에 보인다.
與示同이요 欺妄也
(보여줌)와 같고 은 속이고 망령됨이다.
小未有知 常示以正事하니 此卽聖人無妄之道也니라
어려서 지식知識이 없을 때에 항상 올바른 일을 보여주어야 하니, 이것이 바로 성인聖人의 망령됨이 없는 이다.
역주
역주1 自幼子常視無誑 : 《禮記》〈曲禮〉에 “어린 자식을 항상 속이지 않음을 보여주며 설 때에는 반드시 바르게 하며 귀를 기울여 듣지 않게 한다.〔幼子常視毋誑 立必正方 不傾聽〕”이라고 보인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