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1 復之六三 以陰躁處動之極하니 復之頻數而不能固者也注+復卦六三曰 頻復이니하나 无咎라하니라
6-1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복괘復卦육삼효六三爻의 조급함으로 에 처하였으니, 돌아오기를 자주하여 견고히 하지 못하는 자이다.注+복괘復卦 육삼효사六三爻辭에 말하였다. “돌아오기를 자주함이니, 위태로우나 허물이 없을 것이다.”
震下坤上爲復이라
이 아래에 있고 이 위에 있는 것이 복괘復卦이다.
三旣陰躁하고 又處震動之終하니 其於復善也 躁動而不能固守者也니라
이 이미 이어서 조급하고 또 진동震動에 처하였으니, 으로 돌아옴에 조급히 하여 굳게 지키지 못하는 자이다.
6-2 復貴安固하니 頻復頻失 不安於復也 復善而屢失 危之道也
6-2 (돌아옴)은 편안하고 견고함을 귀하게 여기니, 자주 돌아오고 자주 잃음은 돌아옴을 편안히 여기지 못하는 것이니, 으로 돌아왔다가 자주 잃음은 위태로운 방도이다.
有失而後有復이니 屢復而屢失하야 不常其德 危之道也니라
잃음이 있은 뒤에 돌아옴이 있는 것이니, 자주 돌아왔다가 자주 잃어서 그 을 항상하지 못함은 위태로운 방도이다.
6-3 聖人 開其遷善之道하야 與其復而危其屢失이라
6-3 성인聖人으로 옮겨가는 길을 열어 주어 돌아옴을 허여許與하고 자주 잃음을 위태롭게 여겼다.
故云 厲하나 無咎라하시니 不可以頻失而戒其復也
그러므로 ‘위태로우나 허물이 없다.’고 말씀하신 것이니, 자주 잃는다 하여 돌아옴을 경계할 수는 없다.
頻失則爲危어니와 屢復 何咎리오
자주 잃음은 위태로움이 되나 자주 돌아옴이 무슨 허물이 되겠는가.
過在失而不在復也니라
허물은 잃음에 있고 돌아옴에 있지 않다.”
屢失故危厲 屢復故無咎 無咎者 補過之稱이니라
자주 잃기 때문에 위태롭고 자주 돌아오기 때문에 허물이 없으니, 허물이 없다는 것은 과실過失보전補塡함의 명칭이다.
[張伯行 註] 失可危而復則可與 聖人欲人爲善이라
[張伯行 註] 잃음은 위태로울 만하나 돌아옴은 허여해줄 만하니, 성인聖人은 사람들이 을 행하게 하고자 하였다.
故開其遷善之道하야 與之之意及危之之意 並係於一爻하야 而云厲无咎라하니 无咎者 善補過也
그러므로 천선遷善의 길을 열어 주어서 허여하는 뜻과 위태롭게 여기는 뜻이 함께 한 에 들어 있어 ‘위태로우나 허물이 없다.’고 말씀하였으니, 허물이 없다는 것은 허물을 잘 보충한 것이다.
若曰不幸之中 猶有幸焉이니 非可以其頻失之故 雖復無益이라하야 而倂戒其復也
이는 ‘불행 중 오히려 다행함이 있다.’는 말과 같으니, 자주 잃는다는 이유로 비록 돌아오더라도 유익함이 없다 하여 그 돌아옴을 함께 경계한 것은 아니다.
蓋以其頻失則危之하야 使知所戒하고 以其屢復則無咎하야 使知所勸이라
자주 잃으면 위태롭게 여겨서 경계할 바를 알게 하고, 자주 돌아오면 허물이 없다 하여 권면할 바를 알게 한 것이다.
戒勸 備至하야 總開人遷善之道하야 以其過在失而不在復이니 聖人惓惓之意也 兼釋无咎二字之義
그리하여 경계와 권면이 모두 지극해서 사람들이 천선遷善하는 길을 열어 주어, 허물은 잃음에 있고 돌아옴에 있지 않다 하였으니, 성인聖人권권惓惓한 뜻이요 무구无咎 두 글자의 뜻을 겸하여 해석한 것이다.
劉質夫曰
유질부劉質夫가 말하였다.
頻復不已 遂至迷復이라하니 蓋久則玩溺而昏迷之極하야 終亦必不能復이니 如上六之象이라
“자주 돌아오고 그치지 않으면 마침내 미복迷復에 이른다.” 하였으니, 오래되면 익히고 빠져서 혼미함이 지극하여 마침내 또한 반드시 돌아오지 못할 것이니, 상육上六과 같은 것이다.
人欲肆而天理滅矣 可不警哉
이는 인욕人欲방사放肆하여 천리天理가 멸한 것이니, 경계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 劉質夫注+程子曰 游吾門者衆矣로되 信之篤하고 得之多하고 行之果하고 守之固 若質夫者幾希라하시니라
유질부劉質夫注+정자程子가 말씀하였다. “내 문하門下에서 수학受學한 자가 많으나 독실하게 믿고 많이 알고 과단성 있게 행하고 굳게 지키기를 질부質夫와 같이 하는 자는 별로 없다.”가 말하였다.
頻復不已 遂至迷復注+復上六曰 迷復이라하니 有災眚이라하니라注+ 上六 以陰柔居復之終하야 終迷不復者 迷而不復이면 其凶可知라하니라이라하니라
“자주 돌아오고 그치지 않으면 마침내 미복迷復(돌아옴을 잊음)에 이른다.注+복괘復卦 상육효사上六爻辭에 “돌아옴에 혼미하므로 하니 재앙이 있다.” 하였다.注+역전易傳》에 “상육上六음유陰柔복괘復卦의 맨 끝에 있어 끝내 혼미昏迷하여 돌아오지 못하는 자이니, 혼미하여 돌아오지 못하면 그 함을 알 수 있다.” 하였다.
劉絢 字質夫 程子門人也
유현劉絢질부質夫이니, 정자程子문인門人이다.
頻復頻失而不止하면 久則玩溺而不能復하야 必至上六之迷復矣리라
자주 돌아왔다가 자주 잃기를 그치지 않으면 오래될 경우 익숙해지고 빠져서 돌아오지 못하여 반드시 상육上六미복迷復에 이를 것이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