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1 學 本是修德이니 有德然後有言이어늘
15-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학문學問은 본래 을 닦는 것이니, 이 있은 뒤에야 훌륭한 말이 있는 것이다.
退之 却倒學了하니 因學文하야 日求所未至하야 遂有所得하니라
그런데 한퇴지韓退之는 거꾸로 배웠으니, 문장文章을 배움으로 인하여 날마다 이르지 못한 바를 구하여 마침내 얻은 바가 있었던 것이다.
古之學者 務修己而已
옛날에 배우는 자들은 자기 몸을 닦는 것을 힘쓸 뿐이었다.
德之旣盛이면 則發於言辭하야 有自然之文이러니 退之 反因學文而有所見하니라
이 이미 성해지면 언사言辭에 발현되어 자연스러운 문장文章이 있었는데, 퇴지退之는 도리어 문장文章을 배움으로 인하여 본 바가 있었다.
15-2 如曰 軻之死 不得其傳이라하니 似此言語 非是蹈襲前人이요 又非鑿空撰得出이라
15-2 한퇴지韓退之의 말에 ‘맹가孟軻가 죽음에 그 함을 얻지 못하였다.’ 하였으니, 이와 같은 말은 앞사람의 것을 답습踏襲(답습)한 것이 아니요 또 공론空論을 일삼아 억지로 지어낸 것이 아니다.
必有所見이니 若無所見이면 不知言所傳者何事니라
반드시 본 바가 있었을 것이니, 만약 본 바가 없다면 한 바가 무엇임을 말할 줄 알지 못했을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韓文公 見得大意已分明이나
한문공韓文公(韓愈)은 대의大義를 봄이 이미 분명하였다.
只是不曾向裏面省察하고 不曾就身上細密做工夫니라
다만 일찍이 이면裏面을 향하여 성찰省察하지 않았고 일찍이 신상身上에 나아가 세밀하게 공부를 하지 않았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