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7. 或問 鄒莊有取乎 曰 德則取 愆則否니라
혹자가 물었다. “추연鄒衍장주莊周의 학설 중에 취할 만한 것이 있습니까?”양자揚子가 말하였다. “덕에 맞는 것은 취할 만하지만 잘못된 것은 취할 만하지 않다.”
何謂德愆 曰 言天地人經 德也 愆也 注+言天地人經德也 否愆也:論天地人經, 是德也, 不爲過愆, 可采取也. ○祕曰 “衍引天地剖判以來, 五德轉移, 止乎仁義‧節儉‧君臣‧上下‧六親之施, 是德也. 莊則否, 是愆也.” ○光曰 “鄒衍抑淫侈以歸節儉, 莊周矯浮以返眞靜, 其言合於天地人之常道者, 所謂德也, 否則皆過言也.”注+愆:欲其義. ○祕曰 “問莊何以愆.” 君子不出諸口 注+愆語 君子不出諸口:咸曰 “恥言之也.” ○祕曰 “未嘗言君子之道.” ○光曰 “鄒莊淫誕之語, 君子所不道也.”하나니라
혹자가 말하였다. “무엇을 덕에 맞는 것이라 이르고, 무엇을 잘못된 것이라고 이릅니까?”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추연鄒衍장주莊周의 말 중에〉 상도常道에 맞는 것은 덕이고, 맞지 않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注+천경天經(하늘의 상도常道), 지경地經(땅의 상도常道), 인경人經(사람의 규범)이 바로 이니, 잘못되지 않은 것은 취할 만하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추연鄒衍천지天地가 개벽한 뒤를 인도하여 오덕五德(오행五行)이 변화하여 인의仁義절검節儉군신君臣상하上下육친六親 사이에 시행함에 이르렀으니 이것은 이요, 장주莊周는 그렇지 않았으니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추연鄒衍음치淫侈를 억제하여 절검節儉으로 돌아갔고, 장주莊周부조浮躁를 바로잡아 진정眞靜으로 돌아갔으니, 그 말이 상도常道에 합하는 것은 이른바 이고 합하지 않으면 모두 잘못된 말이다.” 잘못된注+그 뜻을 묻고자 한 것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장주莊周는 어째서 잘못되었는지 물은 것이다.” 말을 군자는 입에서 내지 않는다.”注+송함宋咸이 말하였다. “〈이 아닌 것을〉 말하는 것을 부끄러워하는 것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일찍이 군자君子를 말한 적이 없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추연鄒衍장주莊周의 음란하고 허탄한 말은 군자가 말하지 않는다.”
역주
역주1 (燥)[躁] : 저본에는 ‘燥’로 되어 있으나, 四庫全書本에 근거하여 ‘躁’로 바로잡았다.
역주2 (聞)[問] : 저본에는 ‘聞’으로 되어 있으나, 四部叢刊本에 근거하여 ‘問’으로 바로잡았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