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六韜直解

육도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육도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擧賢者 擧用賢才也 以文王問擧賢故 取以名篇하니라
거현擧賢이란 훌륭한 재주가 있는 사람을 등용하는 것이니, 문왕文王거현擧賢을 물었으므로, 이를 취하여 편명篇名으로 삼은 것이다.
文王 問太公曰
문왕文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君務擧賢이로되 而不能獲其功하고 世亂愈甚하여 以致危亡者 何也
“군주가 어진 사람을 등용하기를 힘쓰는데도 그 공효功效(효험)를 얻지 못하고 세상의 혼란이 더욱 심해져서 위태로움과 멸망에 이르는 것은 어째서인가?”
原注
文王 問太公曰
문왕文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君務擧賢이로되 而不能獲其功하고 世亂愈甚하여 以至危殆亡滅者 何也
군주가 어진 사람을 등용하기를 힘쓰는데도 그 공효功效를 얻지 못하고 세상의 혼란이 더욱 심해져서 위태로움과 멸망에 이르는 것은 어째서인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擧賢而不用이면 有擧賢之名이요 而無用賢之實也니이다
“어진 이를 들어 쓰면서도 제대로 등용하지 못하면 이것은 현자賢者를 들어 썼다는 이름만 있고 현자賢者를 등용한 실제가 없는 것입니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擧賢而不能用이면 有擧賢之虛名이요 而無用賢之實效也
어진 이를 들어 쓰면서도 제대로 등용하지 못하면 이것은 어진 이를 들어 썼다는 허명虛名만 있고 어진 이를 등용한 실제의 효험이 없는 것이다.
文王曰
문왕文王이 물었다.
其失 安在
“그 잘못이 어디에 있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其失在君하니 好用世俗之所譽하고 而不得其賢也니이다
“그 잘못은 군주에게 있으니, 세속世俗에서 칭찬하는 자를 쓰기 좋아하고 참된 현자賢者를 얻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原注
文王問曰
문왕文王이 물었다.
其失安在
그 잘못이 어디에 있는가?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그 잘못은 군주에게 있으니, 세속世俗에서 칭찬하고 기리는 자를 쓰기 좋아하고, 참된 현자를 얻지 못했기 때문이다.
文王曰
문왕文王이 물었다.
何如
“어떠한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君以世俗之所譽者爲賢하고 以世俗之所毁者爲不肖하면 則多黨者進하고 少黨者退하리니 若是 則群邪比周而蔽賢하여 忠臣 死於無罪하고 姦臣 以虛譽取爵位
“군주가 세속世俗에서 칭찬하는 자를 어질다고 여기고 세속世俗에서 훼방하는 자를 불초不肖하다고 여기면 도당徒黨이 많은 자가 등용되고 도당徒黨이 적은 자가 물러갈 것이니, 이와 같이 되면 여러 간사한 자들이 빌붙고 친하여 어진 신하를 은폐해서 충신忠臣은 죄 없이 죽고 간신姦臣은 헛된 칭찬으로 관작과 지위를 취합니다.
是以 世亂愈甚이면 則國不免於危亡이니이다
이 때문에 세상의 혼란이 더욱 심해지면 나라가 위태로움과 멸망을 면치 못하는 것입니다.”
原注
文王問曰
문왕文王이 물었다.
此說何如
이 말이 어떠한가?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君以世俗之所稱譽者 爲賢하고 以世俗之所謗毁者 爲不肖
군주가 세속世俗에서 칭찬하고 기리는 자를 어질다고 여기고, 세속世俗에서 비방하고 헐뜯는 자를 불초不肖하다고 여긴다.
世俗 無知人之明하여 所譽者未必賢이요 所毁者未必不肖어늘 人君不能別白이면 則多樹朋黨者進하고 少樹朋黨者退하리니
그러나 세속 사람은 사람을 알아보는 밝은 지혜가 없어서 칭찬받는 자가 반드시 어질지는 않고, 훼방받는 자가 반드시 불초不肖하지는 않은데, 군주가 이것을 구별하여 밝히지 못하면 붕당朋黨을 많이 세운 자가 등용되고 붕당朋黨을 적게 세운 자가 물러갈 것이다.
如此 則群邪相比周而隱蔽賢人하여 忠藎之臣 皆死於無罪하고 姦詐之臣 以虛譽取君之爵位
이와 같이 되면 여러 간사한 자들이 서로 빌붙고 친하여 현인賢人을 은폐해서 충성하는 신하가 모두 죄 없이 죽고 간사한 신하가 헛된 칭찬으로 관작과 지위를 취한다.
是以 世亂愈甚이면 則國家亦不免於危亡矣
이 때문에 세상의 혼란이 더욱 심해지면 국가 또한 위태로움과 멸망을 면치 못하는 것이다.
文王曰
문왕文王이 물었다.
擧賢 奈何
현자賢者를 등용하기를 어떻게 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將相分職하여 而各以官名擧人호되 按名督實하고 選才考能하여 令實當其名하고 名當其實이면 則得擧賢之道也니이다
“장수와 정승이 직책을 나누어서 각기 관직명으로 사람을 등용하되, 관직의 명칭에 따라 실제를 책임 지우고 인재를 선발하여 능함을 살펴서, 실제가 그 이름에 합당하고 이름이 그 실제에 합당하게 하면, 현자賢者를 등용하는 방도를 얻을 수 있습니다.”
原注
文王曰
문왕文王이 물었다.
擧賢之道奈何
현자賢者를 등용하는 방도는 어떻게 하는 것인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將與相分職하여 而各以其官名擧人호되 按其名以責其實하고 選取人才하여 而考試其能否하여 使實必當其名하고 名必當其實이니 名實相孚 則得擧用賢才之道也
장수와 정승이 직책을 나누어서 각각 그 관직명으로 사람을 등용하되, 관직의 이름에 따라 실제를 책임 지우고 인재를 가려 뽑아 그가 능한가 능하지 않은가를 살피고 시험해서, 실제가 반드시 그 이름에 합당하고 이름이 반드시 그 실제에 합당하게 하여야 하니, 이름과 실제가 서로 부합하여 진실하면, 현재賢才를 들어 등용하는 방도를 얻게 된다.
역주
역주1 好用世俗之所稱譽者 而不得其眞賢也 : 《兵學指南演義》 〈旗鼓定法 1 將論篇〉에는 “사람의 인품과 재주와 기국은 각기 다르게 마련이니, 인품의 고하에 따라 직책을 맡기고 능력에 따라 등용하여, 把總‧哨官‧騎隊總들이 모두 직책을 잘 수행해서 단 한 명이라도 헛되이 직함만 갖고 있다는 비난이 없은 뒤에야 직책과 인물이 서로 합당하다고 이를 수 있는 것이다.” 하고, 이 부분을 인용하여 장수 선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육도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