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38 三奏之 延頸而鳴하고 舒翼而舞하니 音中宮商之聲하야 聲聞于天이라
세 번째 연주를 하자 목을 길게 빼어 울고 날개를 펼쳐 춤을 추니, 울음소리가 음조音調에 맞아서 소리가 하늘에까지 들리었다.
平公大說하니 坐者皆喜러라 平公提觴而起하야 爲師曠壽하고 反坐而問曰
평공이 크게 기뻐하니 좌중의 사람들이 모두 즐거워하였다. 평공이 술잔을 들고 일어나서 사광師曠을 위해 축수祝壽를 하고 돌아와 자리에 앉아 묻기를
○先愼曰 乾道本 無坐字 盧文弨云 坐字脫하니 藏本凌本 皆有라하고 顧廣圻云 有坐字是也 史記有라하니라
왕선신王先愼건도본乾道本에는 ‘’자가 없다. 노문초盧文弨는 “‘’자가 탈락되었으니, 장본藏本능본凌本에는 모두 ‘’자가 있다.”고 하였고, 고광기顧廣圻는 “‘’자가 있는 것이 옳으니, ≪사기史記≫ 〈악서樂書〉에 ‘’자가 있다.” 하였다.
先愼案 論衡亦有일새 今從藏凌本增하노라
내가 살펴보건대 ≪논형論衡≫ 〈기요편紀妖篇〉에도 ‘’자가 있기 때문에 지금 장본藏本능본凌本을 따라 ‘’자를 더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