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靑谿〉
王維
每逐
趣途無百里
聲喧亂石中
色靜深松裏
漾漾汎
澄澄映
我心
澹如此
垂釣
[集評] ○ 王維靑溪 我心素已閒 淸川澹如此
孟浩然萬山潭作 垂釣坐磐石 水淸心亦閑 是心閑有待于水淸
儲光羲獻王威儀 肅肅長自閑 門靜無人開 是在靜境中始能自閑
與王維相比 心境高下自見 - 現代 許總, 《唐詩史》


〈청계〉
왕유
黃花川에 들어가려면
늘 淸溪水를 따라가야 하네
산 따라 물길은 만 번을 돌지만
가는 길 백리도 못되는 곳
어지러운 돌 사이에 물소리 시끄럽고
깊은 소나무 숲에 景色은 고요하다
넘실대는 물결에 水草가 떠다니고
맑디 맑은 水面에 갈대 그림자 비친다
내 마음 본래 한가로우니
맑은 냇물 이렇게 깨끗하구나
원하노니, 커다란 바위에 머물러
낚싯대 드리우고 일생을 마쳤으면


역주
역주1 言入黃花川 : ‘言’은 뜻이 없는 發語詞이다. ‘黃花川’은 내 이름으로, 지금의 陝西省 鳳縣 동북쪽 10里 되는 곳에 있다. 《通典》에는, “鳳州 黃花縣에 黃花川이 있다.”고 했다.
역주2 靑谿水 : 지금의 陝西省 沔縣 동쪽에 있다.
역주3 隨山將萬轉 趣途無百里 : 청계와 黃花川은 모두 秦嶺 남쪽에 있어 산길이 특히 험준하고 굽이가 많다. ‘趣’는 趨와 같으니, ‘趣途’는 길을 가다라는 뜻이다.
역주4 菱荇 : ‘菱’과 ‘荇’은 모두 물풀을 말한다.
역주5 葭葦 : 갈대라는 뜻이다. ‘葭’는 막 자란 어린 것을, ‘葦’는 다 자란 갈대를 말한다.
역주6 素已閒 : 두 가지 해석이 가능하다. 素而閒으로 읽어 ‘소박하고 한가하다.’로 보기도 하고 ‘본디부터 이미 한가하다.’로 보기도 한다.
역주7 淸川 : 靑谿를 가리킨다.
역주8 留盤石上 垂釣 : ‘큰 바위에서 낚시를 드리웠다.’는 뜻으로 漢나라 때 嚴子陵이 은거하면서 富春江 큰 바위에서 낚시했다는 전거를 쓴 것으로 보기도 한다.
역주9 將已矣 : 장차 生을 끝마치는 것으로, 終老의 뜻이다.
동영상 재생
1 015 청계 373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