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初發
〈양자진을 떠나면서 교서랑 원대에게 부치다〉
韋應物
위응물
서글프게도 사랑하는 그대를 떠나
泛泛入煙霧
안개 자욱한 곳으로 아득히 들어간다
돌아가는 배를 탄 낙양사람에겐
殘鐘廣陵樹
광릉 숲 속의 아련한 종소리 들리는구나
今朝此爲別
오늘 아침 여기서 이별하면
何處還相遇
어디에서 다시 만나랴
世事波上舟
세상일은 물결 위의 배와 같아
安得住
물결 따르다보면 어찌 머물 수 있겠는가
[通釋] 슬픔을 안고 사랑하는 벗과 이별하고선, 아득한 강 안개 속으로 들어간다. 낙양으로 향하는 배에 올라, 돌아보니 안개 낀 나무숲 사이로 원대가 있는 광릉의 새벽 종소리가 들리는데 여음만 끊어질듯 말듯 이어질 뿐이다.
오늘 아침 여기에서 그대와 헤어지면 어느 곳에서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세상일은 물결 위에 떠 있는 배와 같아서 물결 따라 오르고 내리다 보면 한곳에 머물 수 없으니 어찌 만남을 기약하겠는가.
[解題] 이 시는 大歷 5년(770) 가을 揚州에서 낙양으로 가면서 지은 작품으로, 친구인 元大와 이별하는 슬픔을 읊었다.
‘歸棹洛陽人 殘鐘廣陵樹’ 구절은 먼저 낙양으로 향하는 배에 탄 자신을 그려낸 뒤, 멀어지는 광릉을 돌아보는 것을 묘사하여 이별의 상황을 경치로 표현하였지만 情도 함께 드러나 情景一致를 이루었다. 이와 더불어 ‘初發揚子’라는 시 제목도 이끌어 내었다. 두 번째 단락의 네 구는 이별한 후 다시 만나기 어려운 형편을 그려냄으로써 못내 서운하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고 세상사의 만나고 헤어짐의 무상함을 나타내고 있다.
[集評] ○ 寫離情不可過于凄惋 含蓄不盡 愈見情深 此種可以爲法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3
[集評] 이별의 정을 묘사하면서 지나치게 凄惋해서는 안 된다. 그래야 함축한 것이 다함이 없어서 더욱더 정이 깊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것은 법으로 삼을 만하다.
○ 唐人興趣天然之句 如左司秋山起暮鐘 楚雨連滄海 歸棹洛陽人 殘鐘廣陵樹……
唐人의 흥취가 天然한 구절은, 左司(위응물)의 ‘秋山起暮鐘 楚雨連滄海’, ‘歸棹洛陽人 殘鐘廣陵樹’ …… 등이 있다.
此等落句 每一諷咏 眞有成連移情之嘆 - 淸 葉矯然, 《龍性堂詩話讀集》
이러한 구절은 매양 한번 읊조리면 참으로 이 담겨있다.
역주
역주1 揚子 : 長江에 있는 揚子津을 말한다. 江蘇省 揚州 남쪽에 있다.
역주2 元大校書 : 元大는 元氏 문중의 항렬이 첫 번째인 사람인데, 누구인지는 미상이다. 校書郞을 지낸 元結(723~772)이라는 설도 있으나, 분명하지 않다.
역주3 悽悽去親愛 泛泛入煙霧 : 앞구는 벗과 이별하는 슬픔을, 뒷구는 강 위의 연무가 가득함을 묘사하였다. ‘悽悽’는 슬픈 모양이고, ‘泛泛’은 아득한 모양이다.
역주4 歸棹洛陽人 殘鐘廣陵樹 : 낙양은 지금의 河南省 洛陽이고, 광릉은 지금의 江蘇省 揚州이다. 위응물은 원대가 있는 광릉을 떠나 낙양으로 향하고 있다.
역주5 沿洄 : 물을 따라 내려가는 것을 ‘沿’이라 하고, 물을 거슬러 올라가는 것을 ‘洄’라 한다. 이백의 시에, “물결 따라 오르고 내려 정처가 없으니, 홀연히 슬프게 떠나갈 뿐[沿洄且不定 飄忽悵徂征]”이라는 구절이 있다.
역주6 成連이……감탄[成連移情之嘆] : 成連은 춘추시대 저명한 琴師이다. 伯牙는 성련에게 琴을 배웠는데, 3년이 되어도 精通하지 못하자, 성련은 백아를 東海 蓬萊山에 데리고 가서 바닷물이 파도치는 소리와 숲 속의 새가 구슬피 우는 소리를 듣게 하였다. 그때 백아는, “선생께서 내게 정을 옮겨 주셨구나.[先生移我情矣]”라고 감탄하였는데, 이때부터 계발되어 천하의 妙手가 될 수 있었다.
참고자료
[참고자료]신흠申欽은 〈청창연담상晴窓軟談上〉(《象村先生集》 58)에서 평소 읊은 위응물의 시를 열거하면서 〈기원교서寄元校書〉라는 제목으로 시 전문을 실었다.
동영상 재생
1 028 초발양자기원대… 252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