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梓州로 李使君을 보내며〉
王維
왕유
萬壑樹參天
골짜기마다 나무들 하늘을 찌르고
千山響杜鵑
산마다 두견새 울음소리
山中一夜雨
산중에 내린 밤비에
樹杪百重泉
나무 끝에 흐르는 백 갈래 물길
蜀漢의 여자들은 橦布를 실어 나르고
파촉의 남자들은 토란밭을 다투리
문옹이 교화시켜 풍습을 바꾸었으니
不敢倚先賢
감히 선현에 의지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通釋] 당신이 가려는 梓州는 골짜기마다 높이 솟은 나무들이 하늘을 찌를 듯하고 첩첩 산중에서 두견새의 울음소리가 들려오며, 하룻밤 사이, 산속에 비가 내린 뒤에는 멀리서 보면 나뭇가지 끝마다 백 갈래의 물길이 흘러내리는 듯한 곳이다.
梓州 땅에서, 예전에는 촉한의 여인들이 동포를 짜서 조세를 바쳤고, 그 지역의 구황작물로 쓰이기도 했던 토란 때문에 남자들은 토란밭을 두고 訴訟을 많이 벌였었다. 한나라 때 촉 땅의 태수로 갔던 문옹이 편벽되었던 그 지방의 풍습을 교화시켰듯이 그대도 그를 본받아 善政을 펴길 바랄 뿐이다.
[解題] 이 시는 李使君이 梓州刺史가 되어 임지로 떠나려 할 적에 왕유가 그에게 준 贈別詩이다. 시의 전반부는 울창한 계곡과 숲, 그리고 그 사이에서 들리는 두견새 울음소리를 묘사함으로써 촉 땅의 웅장하고 수려한 자연풍광을 묘사하였다. 시인은 이를 통해 이사군이 부임하는 지역이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가를 그려내어 먼 지역으로 가는 벗을 위로하고자 하는 뜻을 담아내었다. 시의 후반부는 옛 한나라 지역이었던 촉 땅의 순박하지 못한 풍속을 묘사하고, 한나라 景帝 때 촉 땅의 태수로 부임하여 미개한 땅을 교화시켰다고 전해지는 문옹의 전고를 들어 이사군 역시 그처럼 善政을 베풀기를 염원하였다. 이 시의 7‧8구는 자고로 ‘不可解’하다고 해서 여러 가지로 해석되었다.
[集評]○ 結意言時之所急在征戍 而文翁治蜀 翻在敎授 準之當今 恐不敢倚先賢也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9
[集評]○ 결구의 뜻은, 당시의 급한 바는 征戍에 있으나, 문옹은 촉 땅을 다스림에 교화로써 풍습을 바꾸었으니 지금의 사람들도 본받아야 하는데, 감히 선현에 의지하지 않을까 걱정된다는 것이다.
역주
역주1 梓州 : 唐代에는 劍南道에 속하였으며, 州治는 지금의 四川省 三台縣에 있다.
역주2 李使君 : 生平이 未詳이다. 使君은 古代 州郡長官에 대한 존칭으로, 즉 刺史를 일컫는다. 《唐宋詩擧要》에 실린 高步瀛의 말에 의하면, ‘杜子美(두보) 역시 〈送李梓州使君之任詩〉를 지었는데, 이 사람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다.’라 하였다.
역주3 漢女輸橦布 : 左思의 〈蜀都賦〉에 “布에는 橦華가 있다.[布有橦華]”라 하였는데, 劉淵林의 注에 이르기를 “橦華라는 것은 나무이니 이름은 ‘橦’이며 그 꽃은 부드럽고 솜털 같아서 모아서 옷감을 짤 수 있다.[橦華者 樹名橦 其花柔毳 可績爲布也]”라 하였다. 橦布는 곧 木棉布를 가리킨다. 《元和郡縣志》에 의하면, 蜀漢의 여인들은 橦花로 布를 짜서 官府에 부세로 냈다고 한다.
역주4 巴人訟芋田 : 巴는 古國의 명칭이며, 지금의 四川省 동부 지역에 있다. 촉 지역에는 토란[芋]이 많이 생산되어 救荒作物로 쓰였는데, 이 지역 사람들이 토란밭을 경작하면서 많은 소송이 발생되기도 하였다. 左思의 《蜀都賦》에 이러한 내용이 보인다.
역주5 文翁 : 《漢書》 〈循吏傳〉에 의하면, 漢나라 景帝 때에 文翁이 蜀郡의 태수가 되었는데 촉 지방의 풍습이 편벽되고 비루한 것을 보고 學宮을 조성하여 인재를 길러내, 촉 지방이 이때부터 점점 변화하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역주6 敎授 : 德業을 사람들에게 전수해주는 것을 일컫는다.
동영상 재생
1 121 송재주이사군 121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