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孤雁〉
〈외로운 기러기〉
崔塗
최도
幾行歸
무리들 줄줄이 다 돌아갔는데
獨何之
한 조각 그림자는 홀로 어디로 가는가
暮雨相呼失
저녁 빗속에서 잃은 무리 부르면서
寒塘下遲
차가운 못에 내리려다 머뭇거리네
渚雲低暗渡
물가의 구름 속을 낮게 몰래 건너는데
關月冷
관문에 뜬 달이 차갑게 따라오네
未必逢
반드시 주살을 만나진 않더라도
孤飛自可疑
홀로 날며 스스로 의심을 하네
[通釋] 기러기의 몇몇 행렬이 모두 돌아간 빈 하늘에 낙오한 기러기의 한 조각 그림자가 떠가니 홀로 어디로 가는 것일까. 저녁 비가 내리는 밤하늘에서 잃어버린 무리를 찾아 부르면서 가을의 차가운 못에 내려앉으려다 머뭇거리며 다시 난다. 물가의 낮게 뜬 구름 속을 몰래 뚫고 지나는데, 관문 하늘에 뜬 차가운 달만이 저 외기러기의 뒤를 따른다. 사냥꾼의 주살을 꼭 만나지는 않더라도 홀로 날며 스스로 의심을 한다.
[解題] 기러기를 읊은 영물시로 〈孤雁〉 2수 중 두 번째 수이다. 무리에서 낙오한 외기러기의 情態를 상상의 수법과 서정적 묘사를 통하여 형상화하였다. 이 시는 작자의 고독한 처지를 우의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하기도 하는데, 주살의 위협을 염려하는 마지막 구가 처세에 대한 고뇌를 암시한다는 점에서 설득력을 얻는다.
[集評]○ 老杜云 誰憐一片影 相失萬重雲 此云 暮雨相呼疾 寒塘欲下遲 亦有味
[集評]○ 老杜(杜甫)의 시에 “누가 한 조각 그림자를 불쌍히 여기랴. 만 겹의 구름 위에서 무리를 잃었네.[]”라고 하였고, 이 시에서는 “저녁 빗속에서 잃은 무리 부르면서, 차가운 못에 내리려다 머뭇거리네.[暮雨相呼疾 寒塘欲下遲]”라고 하였는데 역시 맛이 있다.
而不及老杜之萬鈞力也 爲江湖孤客者 當以此尾句觀之 - 元 方回, 《瀛奎律髓》 卷27
그러나 노두가 발휘한 의 공력에는 미치지 못한다. 강호의 외로운 객이라면 마땅히 이 시의 말구를 잘 살펴야 한다.
역주
역주1 : ‘塞’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2 片影 : ‘念爾’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3 : ‘獨’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4 : ‘遙’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5 矰繳 : 가는 줄을 매단 주살로 ‘微繳’이라고도 한다.
역주6 誰憐一片影 相失萬重雲 : 杜甫의 〈孤鴈〉 중 제3‧4구이다.
역주7 萬鈞 : 1균은 30근으로 매우 무거운 것을 뜻하는데, 여기서는 역량이 큼을 이른다.
동영상 재생
1 166 고안 121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