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問
〈劉十九에게 묻다〉
白居易
백거이
푸른 거품 이는 새로 빚은 술
紅泥小火爐
붉은 진흙의 작은 화로
晩來天欲雪
날 저물고 하늘엔 눈 내리려 하니
能飮一杯
술 한잔 하지 않으려는가?
[通釋] 새로 담가 아직 거르지 않은 술은 항아리에서 익어가느라 보글보글 개미 같은 거품이 일고, 붉은 진흙으로 빚은 작은 화로에서는 불꽃이 타오르고 있다. 보아하니, 오늘 저녁에는 눈이 올 것만 같은데, 와서 나와 함께 술 한잔 하지 않겠는가.
[解題] 이 시는 贈詩의 일종으로 시인이 劉十九라는 친구를 초청하여, 눈 내리는 저녁 함께 술을 마시려는 정경을 읊은 시이다. 새로 빚은 술을 거르기도 전에 눈이 오는 저녁 친구를 초청해 작은 술자리를 벌이려는 시인의 마음을 생생하고 친밀하게 표현하였다. 때문에 이 시는 淺淡한 가운데에서도 神味가 있다고 평해진다.
[集評]○ 信手拈來 都成妙諦 - 現代 孫洙, 《唐詩三百首》
[集評]○ 손 가는 대로 썼으나, 모두가 妙諦를 이루었다.
○ 尋常之事 人人意中所有 而筆不能達者 得生花江管寫之 便成絶唱
○ 평범한 일은 사람마다 마음속에 있으니, 문필로 잘 전달하지 못하는 사람도 꽃과 강에 촉발되어 그것을 그려내면 절창이 된다.
此等詩是也
이 시가 바로 그렇다.
卽以字面論 當天寒欲雪之時 家釀新熟 爐火生溫 招素心人淸談小飮 此竟正復佳絶
글자상으로만 논한다면, 날이 추워 눈이 오려 할 때 집에서 빚은 술이 새로 익고 화로에서는 온기가 생겨 평소에 마음에 두었던 사람을 초청하여 청담을 나누며 술을 마시니, 이러한 정경은 참으로 아름답다.
末句之無字 妙作問語 千載下如聞聲口也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말구의 ‘無’자는 묘하게 묻는 말로써, 천 년이 지나도 귓가에서 그 소리를 듣는 듯하다.
역주
역주1 劉十九 : 劉氏 성을 가진 열아홉 번째 항렬의 사람을 말한다. 백거이가 江州司馬로 좌천되었을 때 사귀던 친구인 嵩陽處士라는 설이 있다. 그의 시 〈劉十九同宿〉에 “숭양 유처사와 바둑 두며 술내기 하다 날이 밝았네.[惟共嵩陽劉處士 圍棋賭酒到天明]”라는 구절이 있다.
역주2 綠螘新醅酒 : ‘綠螘’는 담가놓은 술이 익어 그 표면에 거품이 이는 모습이 마치 개미를 닮았다고 해서 생긴 말이다. ‘綠螘’는 ‘綠蟻’와 통용된다. 《古雋考略》에 “녹의는 맛 좋은 술이니, 거품이 둥둥 떠 있으며 그 색은 녹색이다.[綠蟻 酒之美者 泛泛有浮花 其色綠]”라 하였다. 때문에 ‘綠螘’ 혹은 ‘綠蟻’라 이르는 것이다.
역주3 : ‘否’와 같으니, ‘~하지 아니한가’라는 의미로 쓰였다.
동영상 재생
1 246 문유십구 297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