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月落烏啼霜滿天
對愁眠
到客船
[集評]○ 詩人貪求好句而理有不通 亦語病也
唐人有云姑蘇城外寒山寺 夜半鐘聲到客船 說者亦云 句則佳矣 其如三更不是打鐘時 - 宋 歐陽脩, 《六一詩話》
○ 姑蘇城外寒山寺 夜半鐘聲到客船 此唐張繼題城西風橋寺詩也
歐陽文忠公嘗病其夜半非打鐘時 蓋公未嘗至吳中
今吳中山寺 實以夜半打鐘 繼詩三十餘篇 余家有之 往往多佳句 - 宋 葉夢得, 《石林詩話》 卷中
○ 張繼夜半鐘聲到客船 談者紛紛 皆爲昔人愚弄
詩流借景立言 惟在聲律之調 興象之合
區區事實 彼豈暇計
無論半夜是非 卽鐘聲聞否 未可知也 - 明 胡應麟, 《詩藪》
○ 全篇詩意自愁眠上起 妙在不說出 - 明 陳繼儒, 《唐詩三集合編》
○ 愁人自不成寐 却咎曉鐘 詩人語妙 往往乃爾 - 淸 何焯, 《三體唐詩》
○ 塵市喧闐之處 只聞鐘聲 荒涼寥寂可知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20
○ 客船卽張繼自謂
本云夜半鐘聲 客船初到 而江楓漁火 相對愁眠 則已月落烏啼
客情水宿 含悲俱在言外
文法是倒拈 幷非另有客船到也
不然 夜半與上月落烏啼 豈不刺謬乎 - 淸 黃叔燦, 《唐詩箋注》
○ 楓橋在吳郡閶門外 距寒山寺甚近
首句言泊舟之時 次句言旅客之懷
後二句言夜半而始泊舟 見客子宵行之久 寺中尙有鐘聲 見山僧夜課之勤
作者不過夜行紀事之詩 隨手寫來 得自然趣味
詩非不佳 然唐人七絶 佳作林立 獨此詩流傳日本 幾婦稚皆習誦之 詩人傳與不傳 亦有幸有不幸耶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 此詩所寫楓橋泊舟一夜之景
詩中除所見所聞外 只一愁字透露心情
夜半鐘聲 非有旅愁者未必便能聽到
後人紛紛夜半有無鐘聲 殊覺可笑 - 現代 劉永濟, 《唐人絶句精華》


〈밤에 풍교에 배를 대다〉
장계
달 지고 까마귀 울어 하늘에 서리 가득한데
강가 단풍, 배의 불빛 대하며 시름에 잠 못 드네
고소성 밖 한산사의
한밤 종소리는 나그네 배에 들려오고


역주
역주1 楓橋夜泊 : 제목이 ‘夜泊楓江’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楓橋’는 江蘇省 吳縣 閶門 밖의 서쪽 10里에 있다. 《豹隱紀談》에 “楓橋는 옛 이름이 封橋였다. 후에 張繼 시의 ‘江楓漁火對愁眠’ 구절을 따라 ‘楓橋’로 고쳤다.[楓橋 舊名封橋 後因張繼詩江楓漁火句 改楓橋]”라는 기록이 보인다.
역주2 張繼 : 생몰년 미상이다. 字는 懿孫으로 襄州(지금의 湖北省 襄陽縣) 사람이다. 일설에는 南陽(지금의 河南省 南陽縣) 사람이라고 한다. 天寶 12년(753)에 진사에 급제, 江南에서 鹽鐵判官을 역임했다. 《全唐詩》에 시 1卷이 전한다.
역주3 江楓漁火 : ‘江楓’은 강가의 단풍나무를 말하는데 ‘江村’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淸나라 兪樾의 〈楓橋夜泊詩碑〉에 “당나라 張繼의 〈楓橋夜泊〉 시는 인구에 회자되는데, ‘江楓漁火’ 네 글자만은 자못 의심할 만하다. 宋나라 龔明之의 《中吳紀聞》에는 ‘江村漁火’라 하였으니, 송나라의 옛 서적을 보물로 귀하게 여길 만하다. 이 시는 宋나라 王郇公(王珪)이 옮겨 적어 돌에 새긴 적이 있는데 지금은 볼 수 없다. 明나라 文待詔(文徵明)가 〈비에〉 써놓은 것도 흐릿해서 ‘江’자 아래 글자를 분별할 수 없다. 筱石中丞(陳夔龍)이 내게 글을 보충해달라고 부탁해 우선 옛 판본을 따랐지만 ‘江村’이라고 쓴 古本을 없앨 수는 없을 것이다. 이에 따로 시 한 편을 지어 옆에 새겨넣어 보는 사람들에게 고한다. ‘郇公(王珪)의 옛 기록 오랫동안 알 수 없고, 待詔(文徵明)가 남긴 비문 더듬어볼 수 없구나. 다행히 《中吳紀聞》 남아 있으니, 千金 값의 한 글자가 江村이로구나.[郇公舊墨久無聞 待詔殘碑不可捫 幸有中吳紀聞在 千金一字是江村]’ ”라는 기록이 있다. ‘江楓’이란 말은 원래 굴원의 《楚辭》에 보이는 “맑고 맑은 강물, 강가엔 단풍나무 있네.[湛湛江水兮上有楓]”에서 왔다고 보기도 한다. ‘漁火’는 고기를 잡으려고 漁船에 켠 불빛을 말한다.
역주4 姑蘇城外寒山寺 : ‘姑蘇’는 蘇州의 별칭이다. 도시 서남쪽에 姑蘇山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寒山寺’는 江蘇省 蘇州市 서쪽에 있는데 南朝 梁나라 때 지어졌다. 원래 이름은 妙利普明塔院이었는데 唐나라 초에 詩僧 寒山이 이곳에 머물러 이에 寒山寺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楓橋 부근에 있으며 蘇州의 名勝 가운데 한 곳이기도 하다.
역주5 夜半鐘聲 : 歐陽脩가 지적(아래 집평 참조)한 이래 논란이 분분하다. 唐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표현이라는 의견도 있다. ‘半夜鐘聲’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동영상 재생
1 273 풍교야박 430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