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春怨〉
劉方平
紗窗日落漸黃昏
無人見淚痕
寂寞空庭春欲晩
梨花滿地不開門
[集評]○ 一日之愁 黃昏爲切 一歲之怨 春暮居多 此時此景 宮人之最感慨者也 不忍見梨花之落 所以掩門耳 - 明 唐汝詢, 《唐詩解》
○ 首二句言黃昏窓下 雖貴居金屋 時有淚痕
李白詩 但見淚痕濕 不知心恨誰 愁心淚濕 尙有人窺 此則於寂寞無人處淚盡羅巾 愈可悲矣
後二句言本甘寂寞 一任春晩花飛 朱門深掩 安有餘緖憐花
結句不事藻飾 不訴幽懷 淡淡寫來 而春怨自見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봄날의 원망〉
류방평
비단 창에 해 저물어 황혼이 스미는데
금옥에는 눈물 흔적 보아줄 이 없구나
쓸쓸하고 빈 뜰엔 봄이 저물려 하는데
배꽃 땅에 가득 떨어져도 문 열지 않네


역주
역주1 金屋 : 여인들이 거처하는 화려한 방을 의미한다. 이는 漢 武帝와 陳阿嬌의 고사에서 유래한다. 《漢武故事》에 “漢나라 陳嬰의 증손녀의 이름은 阿嬌였는데, 그 어머니는 한 무제의 고모 館陶長公主였다. 무제가 어렸을 때 장공주가 무릎 위에 올려놓고 묻기를 ‘너는 어떤 아내를 얻고 싶으냐.’라 하고는 阿嬌를 가리키며 ‘이 아이는 어떠하냐.’라 하니, 무제는 웃으며 답하기를 ‘만약 아교를 얻게 된다면 마땅히 金屋에 모셔두겠습니다.’라고 하였다.[漢陳嬰曾孫女名阿嬌 其母爲武帝姑館陶長公主 武帝幼時 長公主抱置膝上 問曰 兒欲得婦否 竝指阿嬌曰 好否 帝笑對曰 若得阿嬌 當以金屋貯之]”는 내용이 보인다.
동영상 재생
1 276 춘원 376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