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3 하고 秋收冬이라 (寒來暑◯往◯하고 秋收冬藏◎이라)
추위가 오면 더위는 가고, 가을에는 거두며 겨울에는 간직한다.
《周易》 〈繫辭傳〉 5장에 이르기를 “추위가 가면 더위가 오고 더위가 가면 추위가 오니, 가는 것은 굽힘이요 오는 것은 폄이다.” 하였다.
萬物 春生夏長하며 秋而成熟하면 則斂而收之하고 冬而肅殺하면 則閉而藏之하나니라
萬物이 봄에는 나오고, 여름에는 자라며, 가을이 되어 성숙하면 거두고, 겨울이 되어 추워서 죽게[肅殺] 하면 간직한다.
역주
역주1 寒來暑往 秋收冬藏 : 4계절이 서로 교대함을 말한 것이다. 萬物이 봄에 생겨나고 여름에 자라며 가을에 거두고 겨울에 간직한다. 秋‧冬을 말하였으면 春‧夏는 그 속에 있다.(《釋義》)
4계절의 교대는 인위적인 것이 아니라, ‘天道의 大經’ 또는 ‘鬼神의 功用’으로 설명된다. 司馬遷은 “春生夏長秋收冬藏은 天道의 大經이다.”(《史記》 卷130 〈太史公自序〉) 하였고, 朱子는 “鬼神은 屈伸往來의 자취이니, 예컨대 寒來暑往‧日往月來‧春生夏長‧秋收冬藏이 모두 鬼神의 功用이다.”(《朱子五經語類》 卷8 〈易 8〉 〈上經〉1) 하였다.
역주2 : 徃(갈 왕)과 같다.(《檀》) 𨓒(갈 왕)은 古字이다.(《檀》)
역주3 : 蔵(간직할 장)과 같다.(《檀》)
역주4 易曰……信也 : 《周易》 〈繫辭傳〉 5장에 “추위가 가면 더위가 오고 더위가 가면 추위가 오니, 추위와 더위가 서로 밀어서 한 해가 이루어진다. 가는 것은 굽힘이요 오는 것은 폄이다. 굽히고 펴는 것이 서로 감촉하여 利가 생긴다. 자벌레가 굽히는 것은 펴기 위함이고, 용‧뱀이 겨울잠을 자는 것은 몸을 보존하는 것이다. 뜻을 정밀하게 하여 신묘함에 들어가는 것[精義入神]은 응용을 극치로 하게 되는 것이고, 응용을 이롭게 하여 몸을 편안히 하는 것[利用安身]은 德을 높이게 되는 것이다.” 하였는바, 精義入神은 屈이고 利用安身은 信이다.
朱子의 〈本義〉에 의하면 “屈伸과 往來의 이치를 말함으로 인하여 또 미루어 나가 학문도 자연의 계기가 있음을 말하였다. 그 뜻을 정밀히 연구하여 신묘함에 들어감에 이르는 것은 굽힘의 지극한 것이지만, 나와서 응용을 극치로 하는 근본이 되는 것이고, 그 응용을 이롭게 하여 가는 데마다 편안하지 않음이 없음은 폄의 극치이지만, 들어서 德을 높이는 바탕이 되는 것이니, 屈의 内와 伸의 外가 서로 養成하며 서로 發達하는 것이다.” 하여, 屈과 伸은 서로 養成하며 發達하는 것으로 관련지어 설명하였다. 信은 伸(펼 신)과 통한다.
신습
한자
寒:찰 한 寒暖 寒冷 寒微 寒心 飢寒 大寒 貧寒 一暴十寒
來:올 래 來到 來世 來日 來往 去來 未來 以來 將來
暑:더울 서 暑氣 暑雨 暑症 暑天 大暑 處暑 避暑 酷暑
往:갈 왕 往來 往復 往診 旣往 已往 往古來今 繼往開來
秋:가을 추 秋季 秋收 秋毫 晩秋 三秋 千秋 秋風落葉
收:거둘 수 收錄 收入 收支 收合 收穫 沒收 回收 領收證
冬:겨울 동 冬眠 冬節 冬至 三冬 越冬 冬扇夏爐 冬溫夏凊
藏:감출 장/간직할 장 藏書 死藏 冷藏庫 無盡藏 用舍行藏 藏頭隱尾
동영상 재생
1 1·3·3 한래서왕하고… 108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