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東洋古典解題集

동양고전해제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동양고전해제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 개요

《박안경기(拍案驚奇)》는 명(明)나라의 능몽초(凌蒙初)가 편찬한 단편소설집으로 1628년에 출간한 《초각박안경기(初刻拍案驚奇)》 40편과 1632년에 출간한 《이각박안경기(二刻拍案驚奇)》 40편을 합하여 통칭하는 것으로 일명 ‘이박(二拍)‘ 혹은 ’양박(兩拍)‘으로 불린다. 각 40편씩 총 80편으로 구성되었다. 풍몽룡(馮夢龍)의 ’삼언(三言)‘에 많은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소설집이다.

2. 저자

(1) 성명:능몽초(凌蒙初)(1580~1644)
(2) 자(字)·별호(別號):능몽초는 자가 현방(玄房), 혹은 원방(元房), 호는 초성(初成), 치성(稚成), 즉공관주인(卽空觀主人), 즉공거사(卽空居士), 혹은 별명이 능파(凌波)
(3) 출생지역:절강성(浙江省) 오정인(烏程人)(지금의 오흥현(吳興縣))
(4) 주요활동과 생애
능몽초의 집안은 대대로 벼슬을 해온 관료집안으로 가풍이 저작활동과 관련이 깊었다. 이러한 환경은 그의 젊은 시절 문예활동과 문학관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또 그는 풍몽룡과 함께 이탁오(李卓吾)의 진보적 문학관을 적극적으로 추종하였기에, 그의 작품에서는 진보적 시대정신과 역사의식이 반영된 문학작품들이 많이 보인다. 그는 부친인 적지(迪知)와 삼촌인 치융(稚隆)의 영향을 받아 저작 및 출판활동에 일찍 눈을 떴으며 속문학(俗文學)을 포함한 전 분야에 많은 작품을 남겼다.
그러나 과거에는 여러 번 낙방하다가 55세에 비로소 상해현승(上海縣丞)이라는 관직을 제수 받았고 63세에 서주(徐州)의 통판(通判)으로 승진하였다. 이자성(李自成)의 난 때에 반란군을 제압하러 참전하였다가 65세 나이로 순직하였다.
(5) 주요저작:본래 능몽초의 집안은 여러 대에 걸쳐 전통적으로 관료를 배출한 집안이었으며, 또 저작활동 및 출간을 해오던 가풍으로 능몽초는 손쉽게 출판에 입문할 수 있었다. 그의 대표적인 저서로는 단편소설집 《초각박안경기》 40편과 《이각박안경기》 40편이 있고, 편찬서로는 《남음삼뢰(南音三籟)》가 있다. 그 외 창작희곡으로 《규염옹(虯髥翁)》, 《북홍불(北紅拂)》, 《전도인연(顚倒因緣)》, 《교합삼금기(喬合衫襟記)》, 《몽홀인연(夢忽因緣)》 등 주로 단편소설과 희곡을 많이 편찬하였다.

3. 서지사항

《초각박안경기》는 천계(天啓) 7년(1627)에 나오고 다음 해인 숭정(崇禎) 원년(1628)에 출간되었다. 총 40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632년에 출간한 《이각박안경기》와 합하면 총 80편으로 구성되었다. 그러나 그중 한 편은 《초각박안경기》와 《이각박안경기》에 중복 수록되었고, 또 《이각박안경기》의 마지막 작품은 잡극이기 때문에 ‘양박’에는 총 78편의 소설이 수록된 셈이다. 《이각박안경기》에 실린 작품 대부분은 능몽초가 창작한 의화본소설(擬話本小說)이다. 대부분 ‘삼언양박(三言兩拍)’의 판본들처럼 이 책의 판본도 일실(逸失)되었다가 1941년 중문학자 왕고로(王古魯)가 일본에서 상우당본(尙友堂本)을 가지고 들어와 복원하였다. 그 후 1957년 고전문학출판사(古典文學出版社)에서 다시 상우당본(尙友堂本)을 저본(底本)으로 삼고, 기타 판본을 보충하여 《초각박안경기》가 만들어졌다.
《박안경기》의 40편 고사들은 그 제재(題材)를 대부분 문언소설에서 취하였다. 가장 많이 취한 작품들은 《태평광기(太平廣記)》, 《이견지(夷堅志)》, 《전등신화(剪燈新話)》, 《전등여화(剪燈餘話)》 및 기타 고전에서 채록하여 편찬한 것이다.

4. 내용

《초각박안경기》에 수록된 내용은 총 40편으로 역사류, 사회풍자류, 애정류, 추리공안류, 신괴류 등 소재가 매우 광범위하고 다양하며, 등장인물에 있어서도 재자가인, 효자, 열녀, 상공인, 도둑 등 각양각색의 인물이 다양한 형태로 등장한다.
‘양박’에 반영된 사상과 내용은 대체적으로 상인들의 상업 활동과 그들의 의식, 반봉건 · 반예교적 애정관과 사랑이야기, 그리고 어두운 사회현실에 대한 풍자와 폭로 등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러한 내용은 당대에는 매우 파격적이고 진보적인 관념으로 많은 이슈를 불러오기도 하였다. 이러한 성격의 작품이기에 나름의 문학적 예술성은 물론 미학적 가치도 높게 평가되며 후대에도 관심과 주목을 끌었다.

5. 가치와 영향

중국고대소설사에서 대표적 단편소설집인 ‘삼언양박’ 200편은 그 문학성이나 가치 및 후대에 끼친 영향을 소홀히 여길 수 없는 대작들이다. 물론 ‘삼언’에 비해 ‘양박’의 무게와 함량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양박’의 가치를 경시할 수는 없다. 또 최근 1992년에 한국 규장각(奎章閣)에서 발굴된 《형세언(型世言)》 40편까지 합한 ‘삼언양박일형(三言兩拍一型)’ 총 240편은 그야말로 중국 대표적 단편소설의 정수라고 하여도 부족함이 없는 작품들이다.
그 이후로 이러한 단편소설집의 영향을 받아 수많은 아류 모방작이 나타났다. 대표적 작품으로는 《금고기관(今古奇觀)》, 《석점두(石點頭)》, 《취성석(醉醒石)》, 《서호이집(西湖二集)》, 《두붕한화(豆棚閑話)》, 《청야종(淸夜鐘)》, 《십이루(十二樓)》 등 약 50여 종의 백화 단편소설집이 대량으로 출현하는 계기가 되었다. 물론 이러한 모방작들의 학술적 가치는 ‘삼언양박’에 비하여 크게 떨어진다.

6. 참고사항

(1) 명언
• “팔자가 곤궁할 팔자면 황금을 파내도 구리로 변하고, 팔자가 부귀한 팔자면 백지를 주어도 옷감으로 변한다.[命若窮, 掘得黃金化作銅. 命若富, 拾着白紙變成布.]” 〈전운한우교동정홍(轉運漢遇巧洞庭紅), 파사호지파타용각(波斯胡指破鼉龍殼)〉
• “남을 해치면 언젠가는 자신을 해치게 되나니, 고약한 계책은 역시 헛되기만 한 것이다.[害人終自害, 狠計總徒然.]” 〈악선가계잠가시은(惡船家計賺假尸銀), 한복인오투진명장(狠僕人誤投眞命狀)〉
• “인연이란 본디 전생에 정해져 있나니 염량(세력의 성함과 쇠함)한 세태에 가볍게 바꾸려 하지마라.[姻緣本是前生定, 莫爲炎凉輕變遷.]” 〈한수재승란빙교처(韓秀才乘亂聘嬌妻), 오태수령재주인부(吳太守怜才主姻簿)〉
• “물 한 모금 음식 한 점 조차도 전생에 정해지지 않은 것이 없고, 한순간 장난으로 한 말이 죽는 날까지 빌미거리가 되기도 한다.[一飮一啄, 莫非前定. 一時戱語, 終身話柄.]” 〈도가옹대우유빈(陶家翁大雨留賓), 장진경편언득부(蔣震卿片言得婦)〉
(2) 색인어:능몽초(凌蒙初), 초각박안경기(初刻拍案驚奇), 이각박안경기(二刻拍案驚奇), 삼언양박(三言兩拍), 이박(二拍), 의화본소설(擬話本小說), 화본소설(話本小說)
(3) 참고문헌
• 拍案驚奇(臺灣 桂冠圖書公司)
• 明代小說史(齊裕焜, 中國 浙江古籍出版社)
• 中國通俗小說總目提要(中國 江蘇省社會科學院 明淸小說硏究中心 文學硏究所 編, 文聯出版公司出版)
• 중국고전소설총목제요(中國 江蘇省社會科學院 明淸小說硏究中心 編, 오순방 외 역, 울산대학교출판부)
• 중국소설사략(魯迅 著, 정범진 역, 범학도서)
• 중국소설사의 이해(중국소설연구회, 학고방)
• 韓國所藏中國通俗小說版本目錄(민관동 · 진문신 · 장수연 공저, 武漢大學出版社)
【민관동】

동양고전해제집 책은 2020.08.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