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李衛公問對直解

이위공문대직해

해제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朕觀諸兵書호니 無出孫武 하니 夫用兵 識虛實之勢 則無不勝焉이니라
이 여러 병서兵書를 살펴보니 《손무자孫武子》를 벗어날 것이 없고, 《손무자》 13을 벗어남이 없으니, 용병用兵의 형세를 알면 이기지 못함이 없다.
原注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朕觀諸家兵書호니 無出孫武子 孫武子十三篇 無出虛實二字
제가諸家병서兵書를 보니 《손무자孫武子》를 벗어날 것이 없고, 《손무자》 13편은 두 가지에서 벗어날 것이 없다.
夫用兵 識得虛實之勢 則無往而不勝焉이리라
용병用兵의 형세를 안다면 가는 곳마다 이기지 못함이 없을 것이다.”
今諸將中 但能言備實擊虛로되 及其臨敵하여는 則鮮識虛實者 蓋不能致人而反為敵所致故也
지금 여러 장수들 중에는 다만 한 곳을 방비하고 한 곳을 공격한다고 말하나 적군敵軍을 맞아 을 아는 자가 드문 것은, 적을 오게 하지 못하고 도리어 적에게 끌려가기 때문이다.
如何
어떤가?
卿悉為諸將하여 言其緊要하라
은 여러 장수들을 위하여 모두 그 긴요함을 말하라.”
原注
今諸將中 但能言備敵之實而擊其虛로되 及其臨敵對陣하여는 則少有能識虛實者하니 蓋不能致敵之來而反爲敵人所致故也
“지금 여러 장수들 중에는 다만 적의 견실堅實한 곳을 방비하고 적의 허약虛弱한 곳을 공격한다고 말하나 적진敵陣을 상대하게 되면 을 아는 자가 적으니, 이는 적이 오도록 만들지 못하고 도리어 적에게 끌려가기 때문이다.
卿悉與諸將으로 言其緊要處하여 使知其虛實하라
은 여러 장수들에게 그 긴요한 부분을 모두 말하여 그 을 알게 하라.”
如何二字 疑衍文이라
여하如何’ 두 글자는 아마도 연문衍文인 듯하다.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先教之以奇正相變之術然後 語之以虛實之形 可也 諸將 多不知以奇為正, 以正為奇하나니
“먼저 을 서로 변역變易하는 방법을 가르친 뒤에 의 형세를 말해주는 것이 옳으니, 여러 장수들은 대부분 기병奇兵정병正兵으로 만들고 정병正兵기병奇兵으로 만들 줄을 모릅니다.
且安識虛是實, 實是虛哉잇가
그러니 또 어찌 가 바로 이고 이 바로 임을 알겠습니까.”
原注
靖答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可先敎之以自己奇正互相變易之術然後 告之以敵人虛實之形 則可也
“먼저 우리의 을 서로 변역變易하는 방법을 가르친 뒤에 적의 의 형세를 말해주는 것이 옳습니다.
今之諸將 多不知以奇爲之正, 以正爲之奇하나니 且安識敵之形虛却是實, 實却是虛哉잇가
지금 여러 장수들은 대부분 기병奇兵정병正兵으로 만들고 정병正兵기병奇兵으로 만들 줄을 모르니, 또 어찌 적의 형세가 한 것이 바로 이고 한 것이 바로 한 것임을 알겠습니까.”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策之而知得失之計하고 作之而知動靜之理하고 形之而知死生之地하고 角之而知有餘不足之處라하니 此則奇正在我하고 虛實在敵歟
“‘계책하여 의 계산을 알고, 격동시켜 의 이치를 알고, 형체를 드러내어 죽고 사는 땅을 알고, 다투어 유여有餘하고 부족한 곳을 안다.’ 하였으니, 이는 이 나에게 있고, 이 적에게 있는 것인가?”
原注
太宗云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孫子謂策之而知得失之計하고 作之而知動靜之理하고 形之而知死生之地하고 角之而知有餘不足之處라하니
“《손자孫子》에 이르기를 ‘계책計策하여 의 계산을 알고, 적을 격동시켜 의 이치를 알고, 형체를 드러내어 죽고 사는 땅을 알고, 다투어 유여有餘하고 부족한 곳을 안다.’ 하였으니,
以此觀之 則奇與正 在我하고 虛與實 在敵歟
이것을 가지고 관찰하면, 은 나에게 있고, 은 적에게 있는 것인가?”
, , , 은 《손자孫子》에 자세히 보인다.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奇正者 所以致敵之虛實也
은 적의 을 나타나게 하는 것입니다.
敵實則我必以正하고 敵虛則我必以奇 茍將不知奇正이면 則雖知敵虛實이나 安能致之哉잇가
적이 하면 우리가 반드시 정병正兵으로 대응하고, 적이 하면 우리가 반드시 기병奇兵으로 대응하여야 하니, 장수가 만일 을 알지 못한다면, 비록 적의 을 안다 한들 어찌 적을 오게 할 수 있겠습니까.
臣奉 但教諸將以奇正이니 然後 虛實自知焉이리이다
조명詔命을 받듦에 다만 여러 장수들에게 을 가르칠 뿐이니, 이렇게 한 뒤에는 을 스스로 알게 될 것입니다.”
原注
靖答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奇正者 所以致敵之虛實也 若敵實이면 則我必用正하고 敵虛 則我必用奇
은 적의 을 드러나게 하는 것이니, 만약 적이 하면 우리가 반드시 정병正兵을 사용하고, 적이 하면 우리가 반드시 기병奇兵을 사용하여야 합니다.
苟爲將者 不知用奇正之術이면 則雖知敵人之虛實이나 亦安能致其來而破之리잇고
만일 장수 된 자가 을 쓰는 방법을 알지 못한다면, 비록 적의 을 안다 한들 어찌 적이 오도록 만들어서 격파할 수 있겠습니까.
臣奉詔旨 但敎諸將以奇正之術이니 然後 敵之虛實 自然知焉이리이다
조명詔命을 받듦에 다만 여러 장수들에게 의 방법을 가르칠 뿐이니, 그런 뒤에는 적의 을 자연히 알게 될 것입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以奇為正者 敵意其奇 則吾正擊之하고
“‘기병奇兵정병正兵으로 만든다.’는 것은 적이 우리를 기병奇兵이라고 생각하면 우리가 정병正兵으로 공격하는 것이고,
以正為奇者 敵意其正이면 則吾奇擊之하여
정병正兵기병奇兵으로 만든다.’는 것은 적이 우리를 정병正兵이라고 생각하면 우리가 기병奇兵으로 공격하는 것으로,
使敵勢常虛하고 我勢常實이니 當以此法으로 授諸將하여 使易曉耳니라
적의 형세가 항상 하고 우리의 형세가 항상 하게 하는 것이니, 마땅히 이 방법을 여러 장수들에게 가르쳐주어서 쉽게 알도록 해야 할 것이다.”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千章萬句 不出乎致人而不致於人而已 臣當以此教諸將호리이다
병서兵書의 수많은 장절章節과 수많은 글귀는 적을 오게 하고 적에게 끌려가지 않음에서 벗어나지 않으니, 은 마땅히 이것을 가지고 여러 장수들을 가르치겠습니다.”
原注
太宗云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以奇爲正者 敵意吾用奇兵與彼戰이면 則吾却以正兵之法擊之
“‘기병奇兵정병正兵으로 만든다.’는 것은 적이 우리가 기병奇兵을 사용하여 적과 싸울 것이라고 생각하면, 우리가 도리어 정병正兵의 법으로 적을 공격하는 것이다.”
正兵之法 六步七步乃止齊焉하고 六伐七伐乃止齊焉하여 見利勿取하고 佯北勿追하며 進無速奔하고 退無遽走하여 絶而成陣하고 散而成行이니 此正兵之法也
정병正兵의 법은 6와 7에 마침내 멈추어 정제整齊하고, 여섯 번 치고 일곱 번 치고서 마침내 멈추어 정제整齊해서, 이익을 보고서도 취하지 않고 거짓으로 패하는 적을 추격하지 않으며, 전진할 때에 급히 달려가지 않고 후퇴할 때에 급히 패주하지 않아서, 끊겼다가 다시 진영陣營을 이루고 흩어졌다가 다시 항렬行列을 이루는 것이니, 이것은 정병正兵의 법이다.
以正爲奇者 敵意吾用正兵與彼戰이면 則吾却以奇兵之法擊之
“‘정병正兵기병奇兵으로 만든다.’는 것은 적이 우리가 정병正兵을 사용하여 적과 싸울 것이라고 생각하면, 우리가 도리어 기병奇兵의 방법으로 적을 공격하는 것이다.”
奇兵之法 驚前掩後하고 衝東擊西하여 雷動風飛하고電擊하여 使敵莫測이니 此奇兵之法也
기병奇兵의 법은 앞을 놀라게 하고 뒤를 습격하며, 동쪽을 충돌하고 서쪽을 공격하여 우레처럼 진동하고 바람처럼 날아가며, 벼락이 치고 우레가 치듯이 하여, 적으로 하여금 측량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니, 이것이 기병奇兵의 법이다.
使敵之勢常虛하여 不能測我用奇用正之術이면 則我之勢常實而爲勝이니 當以此法으로 授諸將하여 使之易曉耳
“적의 형세를 항상 하게 만들어 우리가 정병正兵을 쓰고 기병奇兵을 쓰는 방법을 측량하지 못하게 하면 우리의 형세가 항상 하여 승리하게 되니, 마땅히 이 법을 가지고 여러 장수들에게 가르쳐주어서 쉽게 알도록 할 뿐이다.”
靖答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兵書千章萬句 不出致人而不致於人而已 臣當以此法으로 敎諸將호리이다
병서兵書의 수많은 장절章節과 수많은 글귀는 적을 오게 하고 적에게 끌려가지 않음에 벗어나지 않으니, 이 마땅히 이 방법을 가지고 여러 장수들에게 가르치겠습니다.”
蓋致人則佚하고 致於人則勞 若用奇正而不能致人이면 亦何益於勝哉리오
적을 오게 하면 편안하고 적에게 끌려가면 수고로우니, 만약 을 사용하면서 적을 오게 하지 못한다면, 또한 승리에 무슨 유익함이 있겠는가.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朕置瑤池都督하여 以隷安西都護하니 番漢之兵 如何處置
요지도독瑤池都督을 설치하여 안서도호부安西都護府에 예속시켰으니, 의 군대를 어떻게 조처해야 하는가?”
原注
太宗言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朕今置瑤池都督하여 以隷屬安西都護하니 番漢之兵 將如何處置
이 이제 요지도독瑤池都督을 설치하여 안서도호부安西都護府에 예속시켰으니, 의 군대를 장차 어떻게 조처해야 하는가?”
瑤池, 安西 皆地名也
요지瑤池안서安西는 모두 지명이다.
貞觀十四年하고 以其地爲西州하여하니라
정관貞觀 14년(640)에 고창高昌을 멸망시키고 이 땅을 서주西州로 만들어서 안서도호부安西都護府를 설치하였다.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天之生人 本無番漢之別이니이다
“하늘이 사람을 낼 적에 본래 의 분별이 없었습니다.
이나 地遠荒漠하여 必以射獵而生이라
그러나 땅이 멀고 황폐한 사막이어서 반드시 활을 쏘아 사냥하는 것으로 살아갑니다.
由此 常習戰鬪하니 若我恩信撫之하고 衣食周之 則皆漢人矣리이다
이 때문에 항상 전투戰鬪를 익히니, 만약 우리가 은혜와 신의로 오랑캐들을 어루만지고 옷과 밥을 주어 구휼하면 모두 한인漢人이 될 것입니다.
原注
靖答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天之生人 圓首方足하고 飢食渴飮 一而已矣 本無番漢之分別이라
“하늘이 사람을 낼 적에 머리가 둥글고 발이 네모지며, 굶주리면 먹고 목마르면 마시는 것이 똑같으니, 본래 의 분별이 없었습니다.
이나 所處之地 邊遠荒漠하여 五穀罕熟하여 必以射獵而生이라
그러나 오랑캐들은 거처하는 지역이 먼 변방의 황폐한 사막이어서 오곡五穀이 성숙하는 경우가 적으므로 반드시 활을 쏘아 사냥하는 것으로 살아갑니다.
由此 常習戰闘之事하니 若我以恩信撫恤之하고 衣食周救之 則皆爲漢人矣리이다
이 때문에 항상 전투戰鬪하는 일을 익히니, 만약 우리가 은혜와 신의로 오랑캐들을 어루만져 구휼하고 옷과 밥을 주어 구호한다면 모두 한인漢人이 될 것입니다.”
陛下置此都護하시니 臣請收漢戍卒하여 處之內地하여糧饋하오니
폐하陛下께서 이 도호부都護府를 설치하셨으니, 은 청컨대 수자리 사는 한병漢兵들을 거두어 내지內地에 거주시켜 군량을 수송하는 일을 줄이소서.
兵家所謂治力之法也
이는 병가兵家에 이른바 ‘힘을 다스리는 방법’이란 것입니다.
但擇漢吏有熟番情者하여 散守堡障이면 此足以經久 或遇有警이면 則漢卒出焉이니이다
다만 한병漢兵 중에 번족番族의 실정에 익숙한 자를 가려서 이들을 흩어 보장堡障을 지키게 하면 충분히 오래갈 수 있고, 혹 경보가 있으면 한병漢兵들을 출동시키는 것입니다.”
原注
陛下今置此安西都護하시니 請收漢卒하여 移處內地하여 減省漢卒之糧饋 兵家所謂治力之法也
폐하陛下께서 이제 이 안서도호부安西都護府를 설치하셨으니, 청컨대 한병漢兵들을 거두어 내지內地에 옮겨 살게 해서 한병漢兵들의 군량 수송을 줄여야 할 것이니, 이는 병가兵家에 이른바 ‘힘을 다스리는 방법’이란 것입니다.
但選擇漢吏有習熟番人之情者하여 散守塞外之堡障이면 此足以經久 或遇邊境有警急이면 則命漢卒하여 出焉이니이다
다만 한인漢人의 관리 중에 번인番人의 실정에 익숙한 자를 가려서 이들을 흩어 변방 밖의 보장堡障을 지키게 하면 충분히 오래갈 수 있고, 혹 변경에 위급한 경보를 만나면 한병漢兵들에게 명하여 출격하게 하는 것입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孫子所言治力 如何
손자孫子가 말한 ‘힘을 다스린다.’는 것은 어떻게 하는 것인가?”
原注
太宗 因李靖言兵家治力之法이라 又問孫子所言治力 其說如何
태종太宗이정李靖병가兵家의 ‘힘을 다스리는 방법’을 말하였으므로, 손자孫子가 말한 ‘힘을 다스린다.’는 것은 그 내용이 어떠한 것인가를 또 물은 것이다.
靖曰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以近待遠하고 以佚待勞하고 以飽待飢 此略言其概耳니이다
“가까운 군대로써 멀리 온 적을 상대하고, 편안한 군대로써 수고로운 적을 상대하고, 배부른 군대로써 굶주린 적을 상대한다는 것은 그 대략을 간략히 말했을 뿐입니다.
原注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軍爭篇所言以己之近으로 待敵之遠來者하고 以己之佚 待敵之勞倦者하고 以己之飽 待敵之飢餓者 此略言其治力大槪耳니이다
“《손자孫子》 〈군쟁軍爭〉에서 말한 ‘우리의 가까운 군대로써 멀리 온 적을 상대하고, 우리의 편안한 군대로써 피로에 지친 적을 상대하고, 우리의 배부른 군대로써 굶주린 적을 상대한다.’는 것은 그 힘을 다스리는 대략을 간략히 말했을 뿐입니다.”
善用兵者 推此三義而有六焉하니 以誘待來하고 以靜待躁하고 以重待輕하고 以嚴待懈하고 以治待亂하고 以守待攻이니이다
용병用兵을 잘하는 자는 이 세 가지 뜻을 미루어 여섯 가지를 갖추니, 유인술로 끌려오는 적을 상대하고, 고요함으로 시끄러움을 상대하고, 신중함으로 경솔함을 상대하고, 엄격함으로 해이함을 상대하고, 다스려짐으로 혼란함을 상대하고, 수비로 공격을 상대하는 것입니다.
反是 則力有弗迨하여 非治之術이니 安能臨兵哉잇가
이와 반대로 하면 힘이 미치지 못하여 힘을 다스리는 방법이 아니니, 어떻게 적의 군대와 마주하여 싸울 수 있겠습니까.”
原注
善能用兵者 推此三義而又有六焉하니 以我之引誘而待彼之來하고 以我之閒靜而待彼之躁하고 以我之持重而待彼之輕하고 以我之戒嚴而待彼之懈하고 以我之整治而待彼之亂하고 以我之守固而待彼之攻이니이다
용병用兵을 잘하는 자는 이 세 가지 뜻을 미루어 또 여섯 가지 전술을 갖추니, 우리의 유인하는 군대로 끌려오는 적을 상대하고, 우리의 한가롭고 고요한 군대로 시끄러운 적을 상대하고, 우리의 신중한 군대로 경솔한 적을 상대하고, 우리의 엄격하고 경계하는 군대로 해이한 적을 상대하고, 우리의 정돈되고 다스려진 군대로 혼란한 적을 상대하고, 우리의 굳게 수비하는 군대로 적의 공격을 상대하는 것입니다.
反此 則力有所不及하여 非治力之術이니 又安能臨人之兵哉잇가
이와 반대로 하면 힘이 미치지 못하는 바가 있어서 힘을 다스리는 방법이 아니니, 또한 어떻게 적군과 상대할 수 있겠습니까.”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今人習孫子者 但誦空文하고 鮮克推廣其義하니 治力之法 宜徧告諸將하라
“지금 사람들 중에 《손자孫子》를 익히는 자들은 다만 빈 글을 외울 뿐이요 그 뜻을 미루어 넓히는 자가 적으니, 힘을 다스리는 방법을 마땅히 여러 장수들에게 두루 말해주라.”
原注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今人習讀孫子書者 但能誦其空文하고 少能推廣其義하니 治力之法 宜徧告諸將知之하라
“지금 사람들 중에 《손자孫子》의 책을 익히고 읽는 자들은 다만 그 빈 글을 외울 뿐이요 뜻을 미루어 넓히는 자가 적으니, 힘을 다스리는 방법을 마땅히 여러 장수들에게 두루 말해주어 알게 하라.”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舊將老卒 凋零殆盡하고 諸軍新置 不經陣敵하니 今教以何道為要
“옛 장수와 늙은 병사들이 거의 노쇠하여 다 없어지고 새로 설치한 여러 군대들은 적진敵陣을 마주하여 전투한 경험이 없으니, 지금 병사들을 가르침에 무슨 방도를 요점으로 삼아야 하는가?”
原注
太宗言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朕之舊將老卒 凋零幾盡하고 諸軍 皆新置하여 不曾經歷戰陣對敵하니 今敎以何道爲緊要
의 여러 장수와 늙은 병사들은 영락零落하여 거의 다 없어지고, 여러 군대들은 모두 새로 설치하여 일찍이 적진敵陣을 대해서 싸운 경험이 없으니, 지금 병사들을 가르침에 무슨 방법을 요긴한 것으로 삼아야 하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常教士 分為三等호되 必先結伍法하고 伍法旣成이어든 授之軍校 此一等也니이다
이 항상 병사들을 가르칠 적에 나누어 세 등급을 만들되, 반드시 먼저 오법伍法을 결성하게 하고, 오법伍法이 이루어지고 나면 군교軍校에게 가르쳐주었으니, 이것이 한 등급입니다.
原注
靖言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常敎士 須分爲三等호되 必先使結伍法하니 五人爲一伍
이 항상 병사들을 가르칠 적에 모름지기 세 등급으로 나누되, 반드시 먼저 오법伍法을 결성하게 하였으니, 다섯 명을 1라 합니다.
伍法旣成이면 授之軍校하니 此爲一等이니이다
오법伍法이 이루어지고 나면 이것을 군교軍校에게 가르쳐주었으니, 이것이 한 등급이 됩니다.”
軍校之法 以一為十하고 以十為百이니 此一等也니이다
군교軍校은 1를 10로 만들고 10를 100로 만드는 것이니, 이것이 한 등급입니다.
原注
軍校之法 以一伍爲十伍하고 以十伍爲百伍
군교軍校은 1를 10로 만들고 10를 100로 만드는 것입니다.”
謂合十伍而一之하고 聚百伍而十之
이는 10를 모아 하나를 만들고 100를 모아 열로 만듦을 이른다.
此又爲一等이니이다
“이것이 또 한 등급이 됩니다.”
授之裨將하면 裨將 乃總諸校之隊하여 聚為陣圖하니 此一等也니이다
이것을 비장裨將에게 가르쳐주면 비장裨將이 여러 군교軍校의 부대를 총괄하여 모아서 진도陣圖를 만드니, 이것이 한 등급입니다.
原注
軍校敎成하여 授之裨將이면 裨將 乃總諸軍校之隊하여 聚而爲陣圖하니 此爲一等이니이디
군교軍校의 가르침이 이루어져 이것을 비장裨將에게 가르쳐주면, 비장裨將이 여러 군교軍校의 부대를 총괄하여 모아서 진도陣圖를 만드니, 이것이 한 등급이 됩니다.”
大將 察此三等之教하여 於是大閱하여 稽考制度하고 分別奇正하여 誓衆行罰이어든 陛下臨高觀之하시면 無施不可하리이다
대장大將이 이 세 등급의 가르침을 살펴서 이에 크게 열병閱兵하여 제도를 상고하고 을 분별하여 병사들과 맹세하고 벌을 시행하거든, 폐하陛下께서 높은 곳에 임하시어 관찰하시면 베푸시는 곳마다 불가함이 없을 것입니다.”
原注
爲大將者 審察此三等之敎하여 於是乎大閱하니
대장大將이 된 자가 이 세 등급의 가르침을 자세히 살펴서 이에 크게 열병閱兵합니다.”
大閱者 總裨將所敎之兵而閱之也
크게 열병閱兵한다는 것은 비장裨將이 가르친 병사들을 총괄하여 사열하는 것이다.
稽考陣圖行伍器仗章號之制度하고 分別孰爲之奇, 孰爲之正하여 誓戒衆士하여 以行罰而懲戒有罪者어든 陛下臨高觀望之하시면 無施設而不可焉이리이다
진도陣圖항오行伍기장器仗장호章號(휘장과 칭호)의 제도를 상고하고, 어느 것이 기병奇兵이 되고 어느 것이 정병正兵이 되는지를 분별하여, 병사들에게 맹세하고 경계하여 형벌을 행해서 죄가 있는 자를 징계하거든, 폐하陛下께서 높은 곳에 임어臨御하여 관망하시면 베푸시는 곳마다 불가함이 없을 것입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伍法有數家하며 孰者為要
오법伍法은 몇 가 있으며, 어느 것이 요긴함이 되는가?”
原注
太宗靖必先結伍之說하고 又云 伍法有數家하며 誰者爲要緊
태종太宗이정李靖이 “반드시 먼저 오법伍法을 결성하여야 한다.”는 말을 듣고, 또 “오법伍法은 몇 가 있으며, 어느 것이 요긴함이 되는가?” 하고 물은 것이다.
靖曰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臣按春秋左氏傳云 라하고 又司馬人為伍라하고 尉繚子 有束伍令하고
이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을 살펴보니, 이르기를 ‘(전차)을 먼저 하고 (보병)를 뒤에 하였다.’ 하였고, 또 《사마법司馬法》에 이르기를 ‘5명을 로 만든다.’ 하였고, 《울료자尉繚子》에 〈속오령束伍令〉이 있고,
漢制 有尺籍伍符러니 後世符籍 以紙為之
나라 제도에 척적尺籍오부伍符가 있었는데, 후세에 부적符籍을 종이로 만들었습니다.
於是 失其制矣니이다
이에 그 제도를 잃게 되었습니다.
原注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按春秋左傳云 周桓王 奪鄭伯政한대 莊公不朝어늘 王伐之하니
이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을 살펴보니, 이르기를 ‘ 환왕桓王정백鄭伯정사政事를 빼앗자, 정백鄭伯장공莊公조회朝會하지 않으니, 환왕桓王이 그를 정벌征伐하였다.
之陣호되 先(徧)[偏]後伍하여 伍承彌縫하여 以敗王師라하니이다
이때 장공莊公자원子元소청所請에 따라 좌우左右를 만들고 중군中軍으로 장공莊公을 받들어 어리진魚麗陣을 만들되, 을 먼저 하고 를 뒤에 하여, 미봉彌縫을 이어서 의 군대를 패퇴시켰다.’ 하였습니다.”
車乘也
전거戰車이다.
古者 車十五乘 爲一偏하니 蓋先車而後伍하여 以伍承車之隙하여 而彌縫其闕漏也
옛날에 전거戰車 15을 1으로 만들었으니, 전거戰車를 앞에 두고 항오行伍를 뒤에 하여 항오行伍로써 전거戰車의 빈틈을 이어서 그 공간을 미봉彌縫한 것이다.
又司馬法 以五人爲一伍라하니이다
“또 《사마법司馬法》에 ‘5명을 로 만든다.’ 하였습니다.”
按司馬法中 無此一句하니 恐是司馬穰苴書中語也
살펴보건대, 《사마법司馬法》 가운데에는 이 한 가 없으니, 아마도 사마양저司馬穰苴병서兵書 가운데의 말인 듯하다.
尉繚子書 有束伍令하니
“《울료자尉繚子》에는 〈속오령束伍令〉이 있습니다.”
謂五人爲伍하여 共一符하여 收於將吏之所호되 亡伍而得伍 當之하고 得伍而不亡이면 有賞하고 亡伍不得伍 身死家殘이라
여기에 이르기를 “5명을 로 만들어 한 (신표)를 함께 사용해서 장수와 관리의 처소에 모아 보관하되, 〈전투 중에〉 자기의 (대원)를 잃고서 적의 를 노획하였으면 공과功過를 상쇄하고, 적의 를 노획하고서 자기의 를 잃지 않았으면 상이 있고, 자기의 를 잃고 적의 를 노획하지 못했으면 몸이 죽고 집안이 망한다.” 하였다.
漢制 又有하니
나라 제도에 또 척적尺籍오부伍符가 있었습니다.”
尺籍者 書其斬首之功於一尺之板이요 伍符 伍伍相承也
척적尺籍은 적의 머리를 벤 을 한 자쯤 되는 판자에 쓰는 것이고, 오부伍符가 서로 계승하는 것이다.
사기史記》 〈풍당열전馮唐列傳〉에 이르기를 ‘농가의 자제들이 어찌 척적尺籍오부伍符를 알겠습니까.’ 한 것이 이것이다.
後世符籍 皆以紙爲之
“후세에 부적符籍을 모두 종이로 만들었습니다.
於是 失其古人之制矣니이다
이에 옛사람의 제도를 잃은 것입니다.”
臣酌其法하여 自五人而變為二十五人하고 自二十五人而變為七十五人하니 此則步卒七十二人, 甲士三人之制也니이다
이 이 법을 참작하여 5명에서 바꾸어 25명으로 만들고, 25명에서 바꾸어 75명으로 만들었으니, 이는 보병步兵 72명에 갑사甲士 3명인 제도입니다.
原注
臣酌量其法하여 自五人而變爲二十五人하니 二十五人數也
이 이 법을 참작하여 헤아려서 5명에서 바뀌어 25명이 되게 하였으니, 25명은 5개의 오수伍數입니다.
自二十五人而變爲七十五人하니 七十五人 蓋十五伍數也니이다
그리고 25명에서 바뀌어 75명이 되게 하였으니, 75명은 15개의 오수伍數입니다.
此則古者一車步卒七十二人, 甲士三人之制也니이다
이는 옛날에 전거戰車 한 대에 보졸步卒이 72명이고 갑사甲士가 3명인 제도입니다.”
舍車 則二十五人 當八馬하니 此則五兵五當之制也니이다
수레를 버리고 기병騎兵을 쓰면 보병 25명이 여덟 필의 기마騎馬를 상대하니, 이는 다섯 가지 병기가 다섯 명을 하는 제도입니다.
原注
舍車(爲)[用]騎 則二十五人 可以當八馬하니 此則니이다
“수레를 버리고 기병騎兵을 쓰게 되면 25명이 여덟 필의 기마騎馬를 상대할 수 있으니, 이는 《사마법司馬法》에 다섯 가지 병기가 다섯 명을 하는 제도입니다.”
是則諸家兵法 唯伍法為要하니 小列之하면 五人이요 大列之하면 二十五人이요 參列之하면 七十五人이며 又五參其數하여 得三百七十五人하니 三百人為正이요 六十人為奇
이는 제가諸家병법兵法에 오직 오법伍法이 중요함이 되는 것이니, 작게 나열하면 5명이고 크게 나열하면 25명이며, 3배로 나열하면 75명이고, 또 그 수를 5배로 하여 375명을 얻으니, 300명은 정병正兵이 되고 60명은 기병奇兵이 됩니다.
此則百五十人 分爲二正하고 而三十人 分爲二奇하니 蓋左右等也니이다
이는 150명을 나누어 두 정병正兵을 만들고 30명을 나누어 두 기병奇兵을 만드니, 좌우左右가 똑같습니다.
穰苴所謂五人為伍하고 十人為隊 至今因之하니 此其要也니이다
사마양저司馬穰苴가 이른바 ‘다섯 사람이 가 되고 열 사람이 가 된다.’는 것이니, 지금까지도 인습하고 있는바, 이것이 그 요점입니다.”
原注
是則諸家兵法 唯結伍法爲緊要
제가諸家병법兵法 중에 오직 오법伍法을 결성하는 것이 긴요함이 되는 것입니다.
小列之하면 止是五人이요 大列之하면 則爲二十五人이니 五伍數也
작게 나열하면 다만 5명이고 크게 나열하면 25명이 되니, 25명은 다섯 오수伍數입니다.
參列之하면 則爲七十五人이니 謂三箇五伍數也
3배로 나열하면 75명이 되니, 세 개의 다섯 오수伍數를 이릅니다.
又五參其數하여 得三百七十五人하니 謂五箇五伍數也
또 그 수를 5배로 하여 375명을 얻으니, 다섯 개의 다섯 오수伍數를 이릅니다.
5×70은 350명이 되고, 5×5는 25명이 되니, 모두 375명입니다.”
三百人爲正 舊本 作二百人爲正하니 傳寫之誤 如上文卒字 誤作半字之類
‘300명을 정병正兵으로 만든다.’는 것이 옛 본에는 ‘200명을 정병正兵으로 만든다.’고 되었으니, 이는 전사傳寫의 오류로, 윗글의 ‘’자를 잘못하여 ‘’자로 쓴 것과 같은 따위이다.
三百人爲正하고 六十人爲奇
“300명은 정병正兵으로 만들고, 60명은 기병奇兵으로 만듭니다.”
餘十五人 則每車甲士三人이니 五車共一十五人也
나머지 15명은 전거戰車 한 대마다 갑사甲士가 3이니, 전거戰車 다섯 대에 모두 15명이 필요하다.
三百六十人 分爲奇正 但言其卒而不言其將也
360명을 나누어 으로 만든다는 것은 병사만을 말하고 장수를 말하지 않은 것이다.
此則百五十人 分爲二正하고 三十人 分爲二奇
“이는 150명을 나누어 두 정병正兵을 만들고 30명을 나누어 두 기병奇兵을 만드는 것이니, 좌우左右가 똑같음을 취한 것입니다.”
左二正 用一百五十人하고 二奇 用三十人하며 右二正 亦用一百五十人하고 二奇 亦用三十人하여 共三百六十人也
왼쪽의 두 정병正兵에 150명을 사용하고 두 기병奇兵에 30명을 사용하며, 오른쪽의 두 정병正兵에도 150명을 사용하고 두 기병奇兵에도 30명을 사용하여, 모두 360명이다.
是小列之하면 七十五人 爲一正이요 十五人 爲一奇 大列之하면 三百人 爲一正이요 六十人 爲一奇也
이것을 작게 나열하면 75명이 한 이 되고 15명이 한 가 되며, 크게 나열하면 300명이 한 이 되고 60명이 한 가 되는 것이다.
穰苴所謂五人爲一伍하고 十人爲一隊 至今皆因之하니 此其要法也니이다
사마양저司馬穰苴가 이른바 ‘다섯 명이 1가 되고 열 명이 1가 된다.’는 것인바, 지금 모두 이것을 인습하니, 이것이 요점입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朕與李勣論兵 多同卿說이나 但勣 不究出處爾
이적李勣(李世勣)과 병법兵法을 논할 적에 대부분 의 말과 같았으나, 이적李勣출전出典구명究明하지 않았을 뿐이다.
卿所制六花陣法 出何術乎
이 만든 육화진법六花陣法은 어느 방법에서 나온 것인가?”
原注
太宗問靖曰
태종太宗이정李靖에게 물었다.
朕與論兵法 多同卿說이나 但世勣 不窮究其出處爾
이세적李世勣병법兵法을 논할 적에 대부분 의 말과 같았으나, 다만 이세적李世勣출전出典구명究明하지 않았을 뿐이다.
卿所制六花陣法 果出於何術乎
이 만든 육화진법六花陣法은 과연 어느 방도에서 나온 것인가?”
靖曰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臣所本諸葛亮八陣法也
진법陣法제갈량諸葛亮팔진법八陣法에서 근본한 것입니다.
大陣包小陣하고 大營包小營하여 隅落鉤連하고 曲折相對하니 古制如此하니이다
이 작은 을 포함하고 큰 이 작은 을 포함하여 귀퉁이가 서로 연결되고 곡절曲折이 상대하니, 옛 제도가 이와 같습니다.
原注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之六花陣法 所本於諸葛亮八陣法也
육화진법六花陣法제갈량諸葛亮팔진법八陣法에서 근본한 것입니다.
大陣包小陣하고 大營包小營하니이다
이 작은 을 포함하고 큰 이 작은 을 포함합니다.”
大列之하면 爲九軍이요 小列之하면 每一軍 又分爲九軍也
크게 진열하면 9이 되고 작게 진열하면 1마다 또 나뉘어 9이 되는 것이다.
九九八十一小陣이요 八十一小營이니 自外觀之하면 只是一陣이로되 而分爲八軍하여 與中軍으로 共爲九軍也
9×9로 81개의 작은 이 되고 81개의 작은 이 되니, 밖에서 보면 다만 한 이나, 나누어 8이 되어서 중군中軍과 더불어 모두 9이 되는 것이다.
旣曰 大陣包小陣하고 大營包小營이라하니 此所以 相鉤相連하고 一曲一折 皆相對하니 古之法制如此하니이다
“이미 ‘큰 이 작은 을 포함하고 큰 이 작은 을 포함한다.’고 말하였으니, 이 때문에 네 귀퉁이가 서로 연결되고 한 구비와 한 꺾임이 모두 상대하는 것이니, 옛날의 법제가 이와 같은 것입니다.”
臣為圖因之
진도陣圖를 만들 적에 이것을 따랐습니다.
外畫之方하고 內環之圓하니 是成六花 俗所號爾니이다
그러므로 밖에 그린 것은 네모지고 안에 있는 고리의 모양은 둥글어서 이것이 여섯 잎의 꽃이 되니, 세속에서 육화진六花陣이라고 칭하는 것입니다.”
原注
臣爲陳圖 實因其法이라
이 만든 진도陣圖는 실로 그 법을 따랐습니다.
外畫之方 八陣之舊也 內環之圓 六花之變法也
그러므로 밖에 그린 네모진 모습은 팔진八陣의 옛 법이고 안에 고리 모양의 둥근 모습은 육화진六花陣의 변한 법입니다.
其形象 하니 乃俗所號爾니이다
李靖의 六花陣李靖의 六花陣
그 형상이 여섯 개로 나온 꽃 모양이므로 육화六花라 이름하였으니, 바로 세속에서 호칭하는 것입니다.”
原注
○愚按 八陣九軍者 方陣也 六花陣 卽七軍이니 七軍者 圓陣也
○내가 살펴보건대, 팔진八陣구군九軍방진方陣이고, 육화진六花陣은 바로 칠군七軍이니 칠군七軍원진圓陣이다.
方陣則內外俱方하고 圓陣則內外俱圓하니 所謂中心零者 大將握之하여 四面八向 皆取準焉이어늘 今云 外畫之方하고 內環之圓 何也
방진方陣은 안과 밖이 모두 네모지고 원진圓陣은 안과 밖이 모두 둥그니, 이른바 중심의 빈 곳을 대장大將이 장악하여 사면四面과 여덟 방향이 모두 기준을 취한다는 것인데, 이제 ‘밖에 그은 것은 네모지고 안의 고리 모양은 둥글다.’고 말한 것은 어째서인가?
蓋外畫之方者 開方法이니 必取其地之方하여 而見其步也 內環之圓者 結伍法이니 必取其形之圓하여 以見其兵也 非以外六軍爲方陣하고 而中一軍爲圓陣也
밖에 그린 것이 네모짐은 개방법開方法이니 반드시 땅의 네모짐을 취하여 그 보법步法을 나타낸 것이요, 안에 고리 모양의 둥근 것은 오법伍法을 결성한 것이니 반드시 형체의 둥긂을 취하여 그 군대를 나타낸 것이니, 밖의 육군六軍방진方陣이라 하고 가운데 일군一軍원진圓陣이라 한 것이 아니다.
若然이면 中軍 與外六軍으로 方圓之形不同하니 又何以取準乎
만약 밖에 있는 육군六軍방진方陣이라 하고 가운데에 있는 일군一軍원진圓陣이라 한다면, 중군中軍이 밖에 있는 육군六軍과 네모지고 둥근 형체가 똑같지 않으니, 또 어떻게 기준을 취할 수 있겠는가.
太宗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內圓外方
“안은 둥글고 밖은 네모지게 하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인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方生於步하고 圓生於奇하니 所以矩其步 所以綴其旋이라
“네모진 것은 보법步法에서 생겨났고 둥근 것은 에서 생겨났으니, 네모진 것은 (曲尺)로 그 걸음을 네모지게 하는 것이요, 둥근 것은 그 돎을 연결하는 것입니다.
是以 步數 定於地하고 行綴 應於天하니
이 때문에 걸음의 수는 땅에서 정해지고 항렬의 연결은 하늘에 응합니다.
步定綴齊 則變不亂이니 八陣為六 武侯之舊法焉이니이다
보법步法이 정해지고 항렬의 연결이 가지런해지면 변화가 어지럽지 않으니, 팔진八陣육진六陣이 됨은 제갈무후諸葛武侯의 옛 법입니다.”
原注
太宗問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卿謂內環之圓하고 外畫之方 何謂也
이 ‘안의 고리 모양은 둥글고 밖에 그린 것은 네모지다.’라고 한 것은 무슨 말인가?”
靖答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方生於步하고 步必方하니 折旋中矩也
“네모진 것은 보법步法에서 생겨났고 걸음[步]은 반드시 네모지니 꺾어 돌면 (曲尺)에 맞습니다.
圓生於奇하고 奇必圓하니 周旋中規也
둥근 것은 에서 생겨났고 는 반드시 둥그니, 둥글면 (걸음쇠)에 맞습니다.
所以矩其步 所以爲方之器也 矩其步하여 使之方也
네모진 것은 로 그 걸음[步]을 네모나게 하는 것이요, 는 네모진 것을 만드는 기구이니, 그 걸음을 〈ㄱ자 모양으로〉 꺾어서 네모지게 하는 것입니다.
所以綴其旋이요 聯屬也 綴其旋하여 使之圓也
둥근 것은 그 돎을 연결하는 것이요 은 연결이니, 그 돎을 연결하여 둥글게 하는 것입니다.
是以 步數 定於地하니 地體方故 步數亦如之
이 때문에 걸음의 수는 땅에서 정해지니, 땅의 형체가 네모지기 때문에 걸음 수 또한 이와 같은 것입니다.
行綴 應於天하니 天體圓故 行綴亦如之
항렬의 연결은 하늘에 응하니, 하늘의 형체는 둥글기 때문에 항렬의 연결 또한 이와 같은 것입니다.
步數之法定하고 行綴之法齊 則千變萬化而不至於亂이니 八陣而爲六陣 乃諸葛武侯之舊法焉이니이다
보수步數이 정해지고 항렬을 연결하는 법이 가지런해지면 천만 번 변화하여도 혼란함에 이르지 않아서 팔진八陣이면서 육진六陣이 되니, 이것이 바로 제갈무후諸葛武侯의 옛 법입니다.”
原注
○愚按八陣 卽九軍이니 九軍者 九九八十一小陣也
○내가 살펴보건대, 팔진八陣은 바로 구군九軍이니, 구군九軍은 9×9로 81개의 작은 이다.
武侯以蜀地險狹하여 裁之爲六이라
제갈무후諸葛武侯 땅이 험하고 좁으므로 줄여서 여섯 개를 만들었다.
壘石爲文 縱橫八行하니 是八八六十四小陣也 比八陣하면 減去一十七小陣也
그러므로 돌을 쌓아 문양文樣을 만들 적에 을 여덟 줄로 하였으니, 이는 8×8로 64개의 작은 이니, 팔진八陣에 비하면 17개의 작은 이 줄어든 것이다.
晉桓溫見之하고 所以爲常山蛇勢라하니 卽九軍陣法也
나라 환온桓溫이 이것을 보고 “상산常山에 있는 뱀의 형세이다.” 하였으니, 바로 구군九軍진법陣法이다.
今曰 八陣爲六 卽此義也
지금 “팔진八陣육진六陣이 된다.”라고 말한 것은 바로 이 뜻이다.
李靖六花陣 卽七軍陣也
이정李靖육화진六花陣은 바로 칠군진七軍陣이다.
七軍 是每軍七陣이니 七陣 七七四十九小陣也
칠군七軍매군每軍마다 칠진七陣이니 칠진七陣은 7×7로 49개의 작은 이 된다.
其大陣包小陣하고 大營包小營하여 隅落鉤連하고 曲折相對 與八陣無異耳
이 작은 을 포함하고 큰 이 작은 을 포함하여, 우락隅落(귀퉁이)이 서로 연결되고 곡절曲折이 상대하니, 팔진八陣과 다름이 없는 것이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畫方以見步하고 點圓以見兵하여 步教足法하고 兵教手法하여 手足便利하면 인저
“네모지게 그려서 보법步法을 나타내고 둥글게 점을 찍어서 병기兵器를 나타내어, 보법步法은 걷는 법을 가르치고 병기兵器는 손으로 놀리는 법을 가르쳐서 손과 발이 편리하면 아는 것이 절반을 넘을 것이다.”
原注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外畫之方 以見步也 內點之圓 以見兵也
“밖에 네모지게 그은 것은 보법步法을 나타낸 것이요, 안에 둥글게 점을 찍은 것은 병기兵器를 나타낸 것이다.
步敎以足法하고 兵敎以手法하여 手足便利하면 則思過半乎인저
보법步法은 발로 걷는 법을 가르치고 병기兵器는 손으로 놀리는 법을 가르쳐서 손과 발이 편리하면 아는 것이 거의 절반을 넘을 것이다.”
靖曰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吳起云 絕而不離하고 却而不散이라하니 此步法也
오기吳起가 이르기를 ‘끊어져도 떨어지지 않고 퇴각하여도 흩어지지 않는다.’ 하였으니, 이것이 보법步法입니다.
教士 猶布碁於盤이라 若無畫路 碁安用之리오
병사들을 교련教練함은 바둑판에 바둑알을 펼쳐놓는 것과 같으니, 만약 그은 줄이 없으면 바둑을 어디에 놓겠습니까.
孫子曰 地生度하고 度生量하고 量生數하고 數生稱하고 稱生勝하니
손자孫子가 말하기를 ‘땅은 를 낳고 을 낳고 를 낳고 을 낳고 은 승리를 낳으니,
勝兵 若以鎰稱銖하고 敗兵 若以銖稱鎰이라하니 皆起於度量方圓也니이다
승리하는 군대는 로써 를 다는 것과 같고, 패배하는 군대는 로써 을 다는 것과 같다.’ 하였으니, 이는 모두 , 에서 생긴 것입니다.”
原注
靖答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이라하니 此卽步法也니이다
오기吳起의 글에 이르기를 ‘끊겨도 서로 떨어지지 않고 퇴각하여도 흩어지지 않는다.’ 하였으니, 이것이 바로 보법步法입니다.
敎士 猶似布碁於盤하니 若無所畫之路 碁安用之而爲勝負矣리잇고
병사들을 교련教練함은 마치 바둑판에 바둑알을 펼쳐놓는 것과 같으니, 만약 그은 줄이 없으면 바둑알을 어디에 놓아서 승부를 결정하겠습니까.
孫子 有曰 地生度하고 度生量하고 量生數하고 數生稱하고 稱生勝이니 勝兵 若以鎰稱銖하고 敗兵 若以銖稱鎰이라하니이다
손자孫子가 말하기를 ‘땅은 를 낳고 을 낳고 를 낳고 을 낳고 은 승리를 낳으니, 승리하는 군대는 (900g)을 가지고 (0.9g)를 다는 것과 같고, 패배하는 군대는 를 가지고 을 다는 것과 같다.’ 하였습니다.”
解見孫子軍形篇하니
해석이 《손자孫子》 〈군형軍形〉에 보인다.
皆言起於度量方圓之法也니이다
“이는 모두 , 의 법에서 생긴 것임을 말한 것입니다.”
原注
○愚按 李靖外方內圓 多是說步手法이요 非以六陣分於外方內圓之形也 學者宜詳之니라
○내가 살펴보건대, 이정李靖의 ‘밖은 네모지고 안은 둥글다.’는 말은 대부분 보법步法수법手法을 말한 것이요, 육진六陣을 밖은 네모지고 안은 둥근 형태로 나눈 것이 아니니, 배우는 자가 마땅히 자세히 살펴야 할 것이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深乎
“심오하다.
孫武之言이여
손무孫武의 말이여!
地之遠近, 形之廣狹이면 則何以制其節乎
거리의 멀고 가까움과 지형地形의 넓고 좁음을 헤아리지 않는다면 어떻게 그 을 만들 수 있겠는가.”
原注
太宗因而言曰
태종太宗이 인하여 말하였다.
深乎
“심오하다.
孫武子之言이여
손무자孫武子의 말이여!
爲將者 不度量地之遠近, 形之廣狹이면 則何以能制其節乎
장수 된 자가 땅의 멀고 가까움과 지형地形의 넓고 좁음을 헤아리지 않는다면 어떻게 그 (節度)을 만들 수 있겠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庸將 罕能知其節者也
“용렬한 장수는 그 을 아는 자가 적습니다.
善戰者 其勢險하고 其節短하여 勢如彍弩하고 節如發機니이다
전투를 잘하는 자는 그 (기세 또는 형세)가 험하고 그 이 짧아서, 기세는 줄을 가득 당겨놓은 쇠뇌와 같고 은 발동하는 기아機牙와 같습니다.
原注
靖言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庸常之將 少能知其節者也
“용렬하고 평범한 장수는 그 을 아는 자가 적습니다.
善戰者 其勢欲險하고 其節欲短하여 勢如引滿之弩하고 節如發動之機하니이다
전투를 잘하는 자는 그 기세를 험하게 하고자 하고 그 을 짧게 하고자 하여, 기세는 가득 당겨놓은 쇠뇌 줄과 같고 은 발동하는 기아機牙와 같습니다.”
詳見孫子兵勢篇하니라
이 내용은 《손자孫子》 〈병세兵勢〉에 자세히 보인다.
臣修其術하여 凡立隊 相去各十步하고 駐隊 去師隊二十步하여 每隔一隊하여 立一戰隊니이다
이 그 방법을 닦아서 무릇 를 세울 적에는 거리가 각각 10씩 되게 하고, 를 머물러 있게 할 적에는 사대師隊와의 거리가 20쯤 되게 하여, 매양 한 부대 걸러 한 전대戰隊를 세웁니다.
前進 以五十步為節하며 角一聲 諸隊皆散立호되 不過十步之內하고 至第四角聲하여 籠鎗跪坐어든 於是鼓之하면 三呼三擊하고 三十步至五十步하여 以制敵之變이니이다
전진前進함은 50보를 절도로 삼으며, 첫 번째 나팔 소리에 여러 부대가 모두 흩어져 서되, 10보 안을 지나지 않으며, 네 번째 나팔 소리에 병사들이 을 잡고 꿇어앉거든, 이에 북을 치면 병사들이 세 번 함성을 지르고 세 번 공격하며, 30보에서 50보에 이르러 적의 변화에 따라 대응합니다.
馬軍 從背出호되 亦以五十步 臨時節止하여 前正後奇하여 觀敵如何하며 再鼓之하면 則前奇後正하여 復邀敵來하여 伺隙擣虛하니 此六花大率皆然也니이다
마군馬軍(기병)은 등 뒤에서 나오되 또한 50보로 그때마다 절제節制에 따라 멈춰 서서 앞에는 정병正兵을 배치하고 뒤에는 기병奇兵을 배치하여 적이 어떻게 대응하는가를 관찰하고, 다시 북을 치면 앞에는 기병奇兵을 배치하고 뒤에는 정병正兵을 배치하여 다시 공격해 오는 을 맞이해서 빈틈을 타 적의 허술한 곳을 무찌르니, 이 육화진六花陣이 대략 모두 이와 같습니다.”
原注
臣修孫武勢險節短之術하여 凡立隊 相去各用十步하고 駐隊 去師隊各用二十步하여 每隔一隊하여 又立一戰隊
손무孫武의 ‘하고 이 짧은 방법’을 닦아서 를 세울 적에는 서로의 거리가 각각 10보쯤 떨어지게 하고, 를 머물러 있게 할 적에는 사대師隊와 거리가 각각 20보쯤 되게 하여 매양 한 부대와 떨어져 있어서 또다시 한 전대戰隊를 세웁니다.”
疑卽前所謂戰兼車乘者也
이 말은 아마도 바로 앞에서 말한 전투에 거승車乘을 겸한다는 것인 듯하다.
師隊 疑卽前所謂跳盪騎兵也 戰隊 疑卽前所謂戰鋒隊 步騎相半者也
사대師隊는 아마도 바로 앞에서 말한 도탕기병跳盪騎兵이고, 전대戰隊는 아마도 바로 앞에서 말한 전봉대戰鋒隊보병步兵기병騎兵이 서로 반반씩 있다는 것인 듯하다.
前進 止以五十步爲節하며 角一聲 諸隊皆分散而立호되 各不過十步之內하고 至第四角聲하면 則籠鎗跪坐하니
전진前進할 때에는 다만 50보를 절도로 삼으며, 첫 번째 나팔 소리에 여러 부대가 모두 흩어져 서되 각각 10보 안을 지나지 않으며, 네 번째 나팔 소리에 병사들이 을 잡고 꿇어앉습니다.[跪坐]”
跪坐 蹲坐也
궤좌跪坐는 꿇어앉는 것이다.
於是 鼓之하면 三呼而三擊하고 三十步至五十步하여 以制敵之變이라
“이에 북을 치면 병사들이 세 번 함성을 지르고 세 번 공격하며, 30보에서 50보에 이르러 적의 변화에 따라 대응합니다.”
하니 勢險節短之法也
이는 바로 주방周訪두증杜曾의 군대를 패퇴시킬 적에 30보 안에서 매복을 출동한 것이니, 기세가 하고 이 짧은 방법이다.
馬軍 從背出호되 亦以五十步 臨時節止하여 前用正하고 後用奇하여 觀敵人動靜如何하고 於是 再鼓之하면 則前以奇하고 後以正하여 復邀敵人之來하여 伺其隙而擣其虛하니 此六花陣 大率皆如此也니이다
마군馬軍은 등 뒤에서 나오되 또한 50보로 때에 따라 절도에 맞추어 멈춰 서서 앞에는 정병正兵을 배치하고 뒤에는 기병奇兵을 배치하여 적의 동정動靜이 어떠한가를 관찰하고, 이에 다시 북을 치면 앞에는 기병奇兵을 배치하고 뒤에는 정병正兵을 배치하여 다시 공격해 오는 을 맞이하여 빈틈을 타 허술한 곳을 무찌르니, 이 육화진六花陣이 대략 모두 이와 같습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曹公新書云 作陣對敵 必先立表하고 引兵就表而陣호되 一部受敵이어늘 餘部不進救者이라하니 此何術乎
조공曹公의 《신서新書》에 이르기를 ‘을 만들어 을 상대할 적에 반드시 먼저 를 세운 다음, 군대를 이끌고 에 나아가 을 치되, 한 부대가 의 공격을 받는데도 남은 부대 중에 나아가 구원하지 않은 자는 참형斬刑에 처한다.’ 하였으니, 이것은 무슨 방법인가?”
原注
太宗問靖曰
태종太宗이정李靖에게 물었다.
曹公新書 有云 作陣對敵 必先立表하고 使將吏引兵하여 各就表而布陣호되
조공曹公의 《신서新書》에 ‘을 만들어 을 상대할 적에 반드시 먼저 (표시기둥)를 세운 다음, 장수와 관리들로 하여금 병사들을 이끌고 각각 에 나아가 포진布陣하되,
一部受敵이어늘 其餘部分不進救者 皆斬이라하니 此何等術乎
한 부대가 의 공격을 받는데도 남은 부대 중에 앉아서 보기만 하고 나아가 구원하지 않은 자는 모두 참형斬刑에 처한다.’ 하였으니, 이것은 무슨 방법인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臨敵立表 非也 此但教戰時法耳니이다
을 대하여 를 세우는 것은 잘못이니, 이것은 다만 전투를 가르칠 때일 뿐입니다.
古人善用兵者 教正하고 不教奇하여 驅衆 若驅群羊하여 與之進하고 與之退호되 不知所之也하니이다
옛사람 중에 용병用兵을 잘한 자는 정병正兵을 가르치고 기병奇兵을 가르치지 아니하여, 무리를 몰고 가기를 양떼를 몰고 가듯이 해서 더불어 나아가고 더불어 후퇴하되, 가는 곳을 알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曹公 驕而好勝하니 當時諸將 奉新書者 莫敢攻其短하니이다
조공曹公은 교만하고 이기기를 좋아하였으니, 당시 여러 장수들 중에 《신서新書》를 받들어 읽는 자들이 감히 그 단점을 공격하지 못하였습니다.
且臨敵立表 無乃晚乎잇가
을 대하여 를 세우는 것은 너무 늦지 않습니까.
原注
靖對曰 曹公謂臨敵立表 非也 此但敎戰時法耳니이다
조공曹公이 ‘을 대하여 를 세운다.’고 말한 것은 그 말이 잘못된 것이니, 이는 다만 전투를 가르칠 때의 법입니다.
古人善能用兵者 但敎之以正하고 不敎之以奇하니
옛사람 중에 용병用兵을 잘한 자는 다만 정병正兵을 사용하는 법을 가르치고 기병奇兵을 사용하는 법을 가르치지 않았습니다.
奇者 臨時用變이니 豈有一定之法哉잇가
기병奇兵은 그때그때 변화에 따라 응용하는 것이니, 어찌 일정한 법칙이 있겠습니까.
驅衆 如驅群羊하여 與之前進하고 與之後退하여 衆不知其所往也니이다
무리를 몰고 가기를 양떼를 몰듯이 해서 더불어 전진하고 더불어 후퇴하여, 병사들이 그 가는 바를 알지 못하였습니다.
曹公 驕而好勝이라 當時諸將奉行新書者 莫敢攻其所短이니이다
조공曹公은 교만하고 이기기를 좋아하여 당시의 여러 장수들 중에 《신서新書》를 받들어 행하는 자들이 감히 그 단점을 공격하지 못하였습니다.
且臨敵而方立表 不亦失之晩乎잇가
게다가 적진敵陣을 대하여 비로소 를 세운다면 또한 너무 늦지 않겠습니까.”
臣竊觀陛下所製破陳樂舞하니 前出四表하고 後綴八하여 左右折旋하여 趨步金鼓 各有其節하니 此卽八陣圖四頭八尾之制也니이다
폐하陛下께서 만든 파진악破陣樂의 춤을 삼가 살펴보니, 전면에는 사표四表로 나오고 뒤에는 팔번八旛(여덟 개의 깃발)으로 엮어서 로 꺾어 돌아 징소리와 북소리에 따라 종종걸음으로 달려가되 각각 그 절차節次가 있었으니, 이는 바로 팔진도八陣圖의 머리가 넷이고 꼬리가 여덟인 제도입니다.
人間 但見樂舞之盛하니 豈有知軍容如斯焉이리잇가
세상 사람들은 다만 음악과 춤의 성대함만 볼 뿐이니, 어찌 군대의 용모가 이와 같은 줄을 아는 이가 있겠습니까.”
原注
臣竊觀陛下所製破陳樂舞하니 前面 出四表하고 後面 綴八旛하여 左右曲折旋轉하여 趨步走驟金鼓 各有其節次하니 卽八陣圖四頭八尾制度也니이다
폐하陛下께서 만든 파진악무破陣樂舞를 삼가 살펴보니, 전면에는 사표四表로 나오고 후면에는 팔번八旛으로 엮어서 〈춤추는 사람이〉 왼쪽과 오른쪽에서 꺾어 돌아 징소리와 북소리에 따라 종종걸음으로 달려갈 적에 각각 그 절차節次(절도)가 있었으니, 이는 바로 팔진도八陣圖의 머리가 넷이고 꼬리가 여덟인 제도입니다.
人間 但見樂舞之盛如此하니 豈有知軍容如斯盛焉이릿가
세상 사람들은 다만 음악과 춤의 성대함이 이와 같음만 볼 뿐이니, 어찌 군대의 용모가 이와 같이 성대함을 아는 자가 있겠습니까.”
파진악破陣樂은 뒤에 칠덕무七德舞로 고쳤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昔漢高帝定天下하고 歌云 安得猛士兮 守四方고하니 蓋兵法 可以意授 不可以語傳이라
“옛날에 고제高帝가 천하를 평정하고 노래를 짓기를 ‘어이하면 용맹한 장사를 얻어 사방을 지킬까.’ 하였으니, 병법兵法은 뜻(마음)으로 전수할 수는 있으나, 말로는 전수할 수가 없다.
朕為破陣樂舞 唯卿曉其表矣 後世 其知我不茍作也리라
파진악破陣樂의 춤을 만들었는데, 오직 만이 그 말 밖의 뜻을 깨달았으니, 후세에서는 내가 구차하게 짓지 않았음을 알 것이다.”
原注
太宗言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云 大風起兮 雲飛揚이라하니 此一句 喩天下之亂也
“옛날 고제高帝천하天下를 평정하고 〈대풍가大風歌〉를 지었는데, 여기에 이르기를 ‘큰바람이 일어나니 구름이 날도다.’ 하였으니, 이 한 는 천하가 혼란함을 비유한 것이요,
威加海內兮 歸故鄕이라하니 此一句 言以武功定天下也
‘위엄이 해내海內에 가해져 고향으로 돌아온다.’ 하였으니, 이 한 구는 무공武功으로 천하를 평정함을 말한 것이요,
安得猛士兮 守四方고하니 思得人而用之하여 以修武備也
‘어이하면 용맹한 장사를 얻어 사방을 지킬까.’ 하였으니, 이는 인재를 얻어 등용하여 무비武備를 닦음을 생각한 것이니,
有安不忘危, 治不忘亂之意
편안하여도 위태로움을 잊지 않고 다스려져도 혼란함을 잊지 않는 뜻이 있다.
蓋兵法 可以意授하여 使之神融而意會也 不可只以言傳人이라
병법兵法은 뜻으로 전수하여 정신으로 이해하고 마음으로 알게 할 수 있고, 말만으로는 남에게 전수할 수 없다.
朕爲破陣樂舞 唯卿已曉其言意之表矣 後世 其知我不苟且而作也리라
파진악破陣樂의 춤을 만듦에 오직 만이 그 말 밖에 있는 뜻을 깨달았으니, 후세에 내가 구차히 이것을 짓지 않았음을 알 것이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方色五旗為正乎
오방색五方色오기五旗정병正兵이 되는가?
旛麾折衝為奇乎
절충折衝하는 것이 가 되는가?
分合為變 其隊數 曷為得宜
분산하고 모아 변화함에 그 부대部隊는 어떻게 해야 마땅함을 얻는가?”
原注
太宗問靖曰
태종太宗이정李靖에게 물었다.
方色五旗爲正兵乎
오방색五方色오기五旗정병正兵이 되는가?
旛麾折衝爲奇兵乎
(깃발)과 절충折衝하는 것이 기병奇兵이 되는가?”
方色五旗 謂東方이요 南方이요 西方이요 北方이요 中央 是也
오방색五方色오기五旗동방東方청색靑色, 남방南方적색赤色, 서방西方백색白色, 북방北方흑색黑色, 중앙中央황색黃色인 것이 이것이다.
分合爲變 其隊數 何法爲得宜
“군대를 분산하고 합쳐 변화함에 그 부대部隊는 어떤 방법이 마땅함을 얻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參用古法하니 凡三隊合이면 則旗相倚而不交하고 五隊合이면 則兩旗交하고 十隊合이면 則五旗交하니이다
이 옛 병법兵法을 참고해보니, 무릇 세 부대가 합쳐지면 깃발이 서로 기대기만 하고 교차하지 않으며, 다섯 부대가 합쳐지면 두 깃발이 교차하고, 열 부대가 합쳐지면 다섯 깃발이 교차합니다.
原注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參用古人之法하니 凡三隊合而爲一이면 則旗相倚而不交하고 五隊合而爲一이면 則兩旗相交하고 十隊合而爲一이면 則五旗皆交니이다
고인古人의 방법을 참고해보니, 무릇 세 부대가 합쳐져서 하나가 되면 깃발이 서로 기대기만 하고 교차하지 않으며, 다섯 부대가 합쳐져서 하나가 되면 두 깃발이 서로 교차하고, 열 부대가 합쳐져서 하나가 되면 다섯 깃발이 모두 교차합니다.”
吹角하여 開五交之旗하면 則一復散而為十하고 開二交之旗하면 則一復散而為五하고 開相倚不交之旗하면 則一復散而為三하니이다
나팔을 불어 다섯 개를 교차한 깃발을 풀게 하면 하나가 다시 흩어져 열이 되고, 두 개가 교차한 깃발을 풀게 하면 하나가 다시 흩어져 다섯이 되고, 서로 기대기만 하고 교차하지 않은 깃발을 풀게 하면 하나가 다시 흩어져 셋이 됩니다.
原注
吹角一聲 開五交之旗하면 則一復散而爲十隊하고 開二交之旗하면 則一復散而爲五隊하고 開相倚不交之旗하면 則一復散而爲三隊니이다
“나팔을 불어 첫 번째 소리에 다섯 개를 교차한 깃발을 풀게 하면 한 부대가 다시 흩어져 열 부대가 되고, 두 개가 교차한 깃발을 풀게 하면 한 부대가 다시 흩어져 다섯 부대가 되고, 서로 기대기만 하고 교차하지 않은 깃발을 풀게 하면 한 부대가 다시 흩어져 세 부대가 됩니다.”
兵散則以合為奇하고 合則以散為奇
군대는 흩어져 있으면 합치는 것을 기병奇兵으로 삼고, 합쳐져 있으면 흩어지는 것을 기병奇兵으로 삼습니다.
三令五申하여 三散三合하여 復歸於正이어든
세 번 명령하고 다섯 번 거듭하여 세 번 해산하고 세 번 합쳐서 다시 정병正兵으로 돌아옵니다.
四頭八尾教焉이니 此隊法所宜也니이다
이렇게 해야 네 머리와 여덟 꼬리를 비로소 가르칠 수 있으니, 이는 부대部隊의 법에 마땅한 것입니다.”
太宗稱善하다
태종太宗이 좋은 말이라고 칭찬하였다.
原注
兵散則以合爲奇하고 合則以散爲奇
“군대는 흩어져 있으면 합치는 것을 기병奇兵으로 삼고, 합쳐져 있으면 흩어지는 것을 기병奇兵으로 삼습니다.
三令五申之하여 使三散而三合하여 復歸於正이면 則四頭八尾 乃可敎焉이니 此隊法所宜也니이다
세 번 호령하고 다섯 번 거듭하여 병사들로 하여금 세 번 해산하고 세 번 합쳐서 다시 정병正兵으로 돌아오게 하면, 머리가 넷이고 꼬리가 여덟인 진법陣法을 비로소 가르칠 수 있으니, 이는 부대部隊의 법에 마땅한 것입니다.”
太宗稱曰 善하다
태종太宗이 좋은 말이라고 칭찬하였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曹公有戰騎, 陷騎, 遊騎하니 今馬軍 何等比乎
조공曹公(曹操)에게는 전기戰騎함기陷騎유기遊騎가 있었으니, 지금 마군馬軍은 어느 것에 견줄 수 있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臣按新書云 戰騎居前하고 陷騎居中하고 遊騎居後라하니 如此 則是各立名號하여 分爲三類爾니이다
이 《신서新書》를 살펴보니, 이르기를 ‘전기戰騎가 앞에 있고 함기陷騎가 중앙에 있고 유기遊騎가 뒤에 있다.’ 하였으니, 이와 같다면, 이는 각각 명칭을 세워서 나누어 세 종류로 만든 것일 뿐입니다.
原注
太宗問靖曰
태종太宗이정李靖에게 물었다.
曹公有戰騎, 陷騎, 遊騎하니 今曰馬軍 於三者 何等比乎
조공曹公에게는 전기戰騎함기陷騎유기遊騎가 있었으니, 지금 말하는 마군馬軍은 세 가지 중에 어느 것에 견줄 수 있는가?”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按曹公新書云 戰騎常居於前하고 陷騎常居於中하고 遊騎常居於後라하니 如此 則是各立名號하여 分之爲三類耳니이다
조공曹公의 《신서新書》를 살펴보니, 이르기를 ‘전기戰騎가 항상 앞에 있고 함기陷騎가 항상 중앙에 있고 유기遊騎가 항상 뒤에 있다.’ 하였으니, 이와 같다면, 이는 마군馬軍을 각기 명칭을 세워서 나누어 세 종류로 만든 것일 뿐입니다.”
大抵騎隊八馬 當車徒二十四人하고 二十四騎 當車徒七十二人하니 此古制也니이다
대체로 기병대騎兵隊기마騎馬 8필은 거도車徒 24명을 당하고 24명의 기병騎兵거도車徒 72명을 당하니, 이것은 옛 제도입니다.
原注
大抵騎隊 每八馬當車徒二十四人하니 三八二十四
“대체로 기병대騎兵隊는 매양 8필의 말로 거도車徒(전차병과 보병) 24명을 당하니, 3×8의 24명입니다.
二十四騎 當車徒七十二人하니 七十二人 三箇二十四
24명의 기병騎兵거도車徒 72명을 당하니, 72명은 24를 세 번 곱한 것입니다.
此皆古之制度也니이다
이는 모두 옛 제도입니다.”
거도車徒는 항상 정병正兵의 전술을 가르치고 기대騎隊는 항상 기병奇兵의 전술을 가르치니.
據曹公하면 前後及中 分為三覆하고 不言兩廂 舉一端言也니이다
조공曹公의 글에 근거하면 ‘앞뒤와 중앙을 나누어 삼복三覆을 만든다.’라고만 말하고, 양상兩廂을 말하지 않은 것은 한 가지만을 들어 말한 것입니다.
後人 不曉三覆之義하여 則戰騎 必前하니 於陷騎遊騎 如何使用이리잇고
후인後人들은 삼복三覆의 뜻을 깨닫지 못하여 전기戰騎를 반드시 앞에 두니, 이렇게 하면 함기陷騎유기遊騎를 어떻게 사용할 수 있겠습니까.
臣熟用此하여 回軍轉陣이면 則遊騎當前하고 戰騎當後하고 陷騎而分하니 皆曹公之術也니이다
이 이 방법을 익숙히 사용하여 군대를 돌리고 을 돌릴 적에는, 유기遊騎가 앞을 담당하고 전기戰騎가 뒤를 담당하고 함기陷騎는 변화에 대응하여 나누었으니, 이는 모두 조공曹公의 방법입니다.”
太宗笑曰
태종太宗이 웃으며 말하였다.
多少人 為曹公所惑이로다
“수많은 사람들이 조공曹公에게 미혹되었구나.”
原注
車徒常敎之以正하고 騎隊常敎之以奇니이다
거도車徒는 항상 정병正兵의 전술을 가르치고 기대騎隊는 항상 기병奇兵의 전술을 가르칩니다.
據曹公하면 前後及中 分而爲三覆하니 不言兩廂軍 擧一端而言也니이다
조공曹公의 글에 근거하면 ‘앞뒤와 중앙을 나누어 삼복三覆(세 개의 매복)을 만든다.’라고만 말하고, 양상兩廂(좌우 양측면)의 군대를 말하지 않은 것은 한 가지만을 들어 말한 것입니다.
後人 不曉曹公三覆之義하여 則戰騎必居前이면 於陷騎, 遊騎二隊 如何使用이릿고
후인後人들은 조공曹公삼복三覆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여 전기戰騎를 반드시 앞에 두니, 이렇게 하면 함기陷騎유기遊騎 두 부대를 어떻게 사용할 수 있겠습니까.
臣熟用此法하여 若回軍轉陣이면 則遊騎一隊當前하고 戰騎一隊當後하고 陷騎一隊 臨變而分하니 皆曹公之術也니이다
이 이 방법을 익숙히 사용하여 만약 군대를 돌리고 을 바꾸게 되면, 유기遊騎 한 부대가 앞을 담당하고 전기戰騎 한 부대가 뒤를 담당하고 함기陷騎 한 부대는 변화에 따라 나누니, 이는 모두 조공曹公의 방법입니다.”
太宗於是笑曰
태종太宗이 이에 웃으며 말하였다.
當時多少人 皆爲曹公所惑耳로다
“당시에 수많은 사람들이 모두 조공曹公에게 미혹되었구나.”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車步騎三者 一法也 其用在人乎
전차병戰車兵보병步兵기병騎兵 세 가지는 똑같은 방법이니, 이것을 사용함이 사람에게 달려있는가?”
原注
太宗問
태종太宗이 물었다.
車步騎三者 一法也 其用之在得其人乎
전차병戰車兵보병步兵기병騎兵 세 가지는 똑같은 방법이니, 이것을 사용함은 훌륭한 사람을 얻음에 달려있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臣按春秋後伍하니
이 《춘추春秋》를 살펴봄에 어리진魚麗陣(전차)을 앞에 두고 (보병)를 뒤에 두었다.
此則車步無騎하여 謂之左右拒라하니 言拒禦而已 非取出奇勝也니이다
이는 전거戰車보병步兵이요 기병騎兵이 없어서 이것을 좌거左拒우거右拒라 말하였으니, 이는 적을 막을 뿐 기이한 계책을 내어 승리를 취하려는 것은 아님을 말한 것입니다.”
原注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하니 先偏後伍者 前用車而後用步承之
이 《춘추春秋》를 살펴봄에 장공莊公어리진魚麗陣의 법을 만들었는데, 을 앞에 두고 항오行伍를 뒤에 둔 것은, 앞에는 전차병戰車兵을 사용하고 뒤에는 보병步兵을 사용하여 잇게 한 것입니다.
此則止用車步하여 無騎兵하니 謂之左右拒者 言其但用之拒禦而已 非欲出奇取勝也니이다
이는 다만 전거戰車보병步兵을 사용하여 기병騎兵이 없는 것이니, 좌거左拒우거右拒라 말한 것은 다만 이것을 사용하여 적의 공격을 막을 뿐 기이한 계책을 내어 승리를 취하려는 것은 아님을 말한 것입니다.”
晉荀吳伐狄 舍車為行하니 此則騎多為便이라
나라 순오荀吳가 북쪽의 오랑캐를 정벌할 적에 전거戰車를 버리고 항오行伍를 만들었으니, 이는 기병騎兵이 많은 것을 편리하게 여긴 것입니다.
唯務奇勝이요 非拒禦而已니이다
오직 기이한 계책을 내어 승리하기를 힘쓴 것이요, 적의 공격을 막아낼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原注
나라 순오荀吳태원太原에서 북쪽의 오랑캐를 정벌할 적에 위서魏舒가 그에게 권해서 전거戰車를 버리고 항오行伍를 만들게 하였으니, 이는 기병騎兵이 많은 것을 편리하게 여긴 것입니다.
唯務出奇取勝이요 非用以拒禦而已니이다
오직 기이한 계책을 내어서 승리를 취하려고 힘쓴 것이요, 이것을 써서 적의 공격을 막아낼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臣均其術하여 一馬當三人하고 車步稱之하여 混為一法하여 用之在人하니 敵安知吾車果何出이며 騎果何來 徒果何從哉잇가
이 그 방법을 고르게 사용하여 말 1필로 보병步兵 3명을 당하고 전차병戰車兵보병步兵을 이에 걸맞게 배치하여 뒤섞어 한 방법을 만들어 운용함이 사람에게 달려있게 하였으니, 이렇게 하면 적이 어찌 우리의 전거戰車가 과연 어디에서 나오고, 기병騎兵이 과연 어디에서 나오고, 보병步兵이 과연 어디에서 나올 줄을 알겠습니까.
或潛九地하고 或動九天하여 其知如神 唯陛下有焉이니 臣何足以知之리잇가
혹은 구지九地에 잠겨있고 혹은 구천九天에서 하여 과 같은 지혜는 오직 폐하陛下께서 소유하고 계시니, 이 어찌 이것을 알겠습니까.”
原注
臣均用其術하여 以一馬 當三人하고 車與徒又稱之하여 三者 混爲一法하여 用之在乎人하니 敵安知吾車果何自而出이며 騎果何自而來 徒果何自而從이릿고
이 그 방법을 고르게 사용하여 말 1필로 적의 보병步兵 3명을 당하고 전차병戰車兵보병步兵을 또 이에 걸맞게 배치해서 세 가지를 뒤섞어 한 방법을 만들어서 사용함이 사람에게 달려있게 하였으니, 적이 우리의 전거戰車가 과연 어디로부터 나오고, 기병騎兵이 과연 어디로부터 오고, 보병步兵이 과연 어디로부터 나올 줄을 어찌 알겠습니까.
或潛如九地之深하고 하여 其知謀如神之妙하여 不可測度 唯陛下有焉이니 臣何足以知此道리잇고
혹은 구지九地의 깊음과 같이 조용하고 혹은 구천九天의 높음과 같이 하여, 신묘하고 측량할 수 없는 지모는 오직 폐하陛下께서 소유하고 계시니, 이 어찌 이 방법을 알겠습니까.”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太公書云 地方六百步, 或六十步 表十二辰이라하니 其術如何
태공太公병서兵書에 이르기를 ‘땅의 넓이가 600 혹은 60에 12를 세운다.’ 하였으니, 그 방법은 어떻게 하는 것인가?”
原注
太宗問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태공太公병서兵書에 이르기를 ‘땅의 넓이 600와 혹은 60에 12(12방위)의 위치로써 한다.’ 하였으니, 그 방법은 어떻게 하는 것인가?”
十二辰次 卽子玄枵, 丑星紀, 寅析木, 卯大火, 辰壽星, 巳鶉尾, 午鶉火, 未鶉首, 申實沈, 酉大梁, 戌降婁, 亥陬訾是也
12위차位次는 바로 현효玄枵, 성기星紀, 석목析木, 대화大火, 수성壽星, 순미鶉尾, 순화鶉火, 순수鶉首, 실침實沈, 대량大梁, 항루降婁, 추자陬訾이다.
靖曰
이정李靖이 말하였다.
畫地方一千二百步하니 開方之形也
“땅을 사방 1,200로 그어놓으니, 이는 개방開方의 형체입니다.
每部占地二十步之方하여 橫以五步立一人하고 縱以四步立一人하면 凡二千五百人이라
매 부대마다 네모진 20의 땅을 점거하여, 가로로 5에 한 사람을 세우고 세로로 4에 한 사람을 세우면 모두 2,500명이 됩니다.
分五方하여 空地四處하니 所謂陣間容陣者也니이다
이것을 다섯 방위로 나누어서 빈 땅의 네 곳에 머물게 하니, 이른바 ‘ 사이에 을 용납한다.’는 것입니다.
原注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畫地方一千二百步하니 此開方之形이라
“땅을 사방 1,200로 그으니, 이는 개방開方의 모습입니다.”
開方之法 之一也
개방開方의 방법은 구수九數의 하나이다.
每一部 占地二十步之方이라
“한 부대마다 20보의 네모진 땅을 점거합니다.”
二十步 恐誤하니 乃二百二十步也
20보는 오류인 듯하니, 바로 220보이다.
若二十步之方이면 豈能容五百人乎
만약 네모진 20보라면 어찌 500명을 수용할 수 있겠는가.
橫則以五步立一人하고 縱則以四步立一人하면 凡二千五百人이니
“가로로는 5보에 한 사람을 세우고 세로로는 4보에 한 사람을 세우면 모두 2,500명이 됩니다.
分東西南北中央하여 爲五方하여 四隅空地四處하니 此卽所謂陣間容陣者也니이다
이것을 동과 서, 남과 북, 중앙으로 나누어 오방五方을 만들고, 네 귀퉁이 빈 땅의 네 곳에 머무니, 이것이 바로 이른바 ‘ 사이에 을 용납한다.’는 것입니다.”
武王伐紂 虎賁 各掌三千人하고 每陣六千人하여 共三萬之衆이니 此太公畫地之法也니이다
무왕武王주왕紂王을 정벌할 적에 호분虎賁이 각각 3천 명을 관장하였고, 매 마다 6천 명씩이어서 모두 3만 명의 무리였으니, 이것은 태공太公이 땅을 그은 방법입니다.”
原注
周武王 將伐紂할새 使虎賁之士 各掌三千人하고 每一陣 用六千人하여 五陣 共用三萬之衆하니 此太公畫地敎士之法也
무왕武王이 장차 나라의 주왕紂王을 정벌하려 할 적에 호분虎賁의 장사로 하여금 각각 3,000명을 관장하게 하고, 1마다 6,000명을 사용하여 다섯 에 모두 3만 명의 무리를 사용하였으니, 이는 태공太公이 땅을 그어 병사들을 가르친 방법입니다.”
前云 太公以四萬五千人으로 勝紂七十萬衆 臨戰之時 總諸侯之衆而言也
앞에서 “태공太公이 4만 5,000명으로 주왕紂王의 70만 군대를 이겼다.”라고 한 것은 전투할 때에 제후諸侯들의 병력까지 총괄하여 말한 것이요,
此言每陣六千人하여 共三萬衆 乃敎閱之數 據畫地之法而言也
여기에서 “매 에 6,000명이어서 모두 3만 명의 무리이다.”라고 말한 것은 바로 병사들을 가르치고 사열한 수이니, 땅을 그은 방법을 근거로 하여 말한 것이다.
原注
○愚按 尙書小序云 戎車三百輛이요 虎賁三百人이라한대 注曰 戎車 馳車 革車 輜車也 虎賁 百夫之長也라하니라
○내가 살펴보건대, 《상서尙書》의 소서小序에 “융거戎車가 300이고 호분虎賁이 300명이다.” 하였는데, 에 이르기를 “융거戎車치거馳車이고 혁거革車치거輜車이며, 호분虎賁백부百夫이다.” 하였다.
馳車, 革車 已於孫子書中 辨之矣로라
치거馳車혁거革車에 대한 설명은 이미 《손자孫子》에서 분변하였다.
以虎賁爲百夫之長者 其意謂每戎車一乘 甲士三人이요 步卒七十二人이요 又二十五人 將重車在後하여 凡百人也
호분虎賁백부百夫이다.’라고 한 것은 그 뜻을 생각하건대, 융거戎車 1마다 갑사甲士가 3명이고 보졸步卒이 72명이고 또 25명이 중거重車를 가지고 뒤에 있어서 모두 100명인 것이다.
戎車百輛이면 共該三萬人이니 以虎賁爲百夫長이면 三萬人 共該三百人矣
융거戎車가 300이면 모두 3만 명이 되니, 호분虎賁백부장百夫長이라 하면 3만 명에 모두 300명이 필요한 것이다.
以此言之하면 千夫長三十人 又虎賁之士歟
이것을 가지고 말하면 천부장千夫長 30명은 또 호분虎賁의 용사인가 보다.
且每車一乘 甲士三人이면 (二)[三]百乘 共用九百人 皆虎賁之士也 何獨以百夫長言之리오
전거戰車 1대마다 갑사甲士 3명이면 300에 모두 900명을 사용하니, 이는 모두 호분虎賁용사勇士이니 어찌 다만 백부장百夫長을 가지고 말한 것이겠는가.
孟子云 革車三百輛이요 虎賁三千人이어늘
맹자孟子》 〈진심盡心 〉에 이르기를 “혁거革車가 300량이고 호분虎賁이 3,000명이다.” 하였는데,
今靖曰 武王伐紂 虎賁各三千人이라하니
지금 이정李靖이 말하기를 “무왕武王주왕紂王을 정벌할 적에 호분虎賁이 각각 3,000명을 관장했다.” 하였으니,
只以書序三百人言之하면 每一虎賁之士 掌三千人인댄 三百人 共掌九十萬衆이니 又太多矣
이는 다만 《서경書經》의 서문에 ‘300명’을 가지고 말하면, 호분虎賁의 용사 1명마다 3,000명을 관장할 경우 300명이 모두 90만의 무리를 관장하게 되니, 또 너무 많게 된다.
前云 太公以四萬五千人으로 勝紂七十萬衆이라하고 今又云 止用三萬之衆이라하니라
앞에서는 “태공太公이 4만 5,000명으로 주왕紂王의 70만 군대를 이겼다.” 하였고, 지금은 또 말하기를 “다만 3만 명의 무리를 사용했다.” 하였다.
且以革車三百輛言之하면 則一乘 除將重車二十五人하여 共該七千五百人外 餘止有戰士二萬二千五百人이니 不幾於太少乎
또 ‘혁거革車 300량’을 가지고 말하면, 전거戰車 한 대에 치중거輜重車를 가지고 있는 25명을 제외하여 모두 7,500명을 뺄 경우 나머지는 다만 전사戰士가 2만 2,500명이 있을 뿐이니, 너무 적지 않겠는가.
옛날에 큰 제후국諸侯國삼군三軍을 보유하여 병력이 모두 3만 7,500명이었는데, 나라는 서백西伯인데도 삼군三軍의 군대가 없단 말인가.
選車士 取年四十已下 長七尺五寸以上으로 走能逐奔馬하고
태공太公의 《육도六韜》에 이르기를 “전차병戰車兵을 선발할 적에 나이 40세 이하로 신장이 7 5 이상이며, 달리기를 잘하여 달아나는 말을 쫓고
及馳而乘之하여 前後左右上下周旋하며 能束縛旌旗하고 力能彀八石弩하며 射前後左右 皆便習者하여 名曰 武車之士라하고
또 말을 달리면서 수레에 올라타 전후좌우와 상하로 두루 돌며 적의 깃발을 묶어 올 수 있고, 힘이 8의 쇠뇌를 당길 수 있으며, 앞뒤와 좌우로 활을 쏨에 모두 숙달된 자를 취하여, 이를 무거武車의 용사라 칭하고,
選騎士 亦取年四十以下 長七尺五寸以上으로 壯健捷疾 超絶倫等하여
기병騎兵을 선발할 적에도 또한 나이 40세 이하로 신장이 7 5 이상이며, 건장하고 몸의 빠름이 보통 사람보다 크게 뛰어나서,
能馳騎彀射하고 前後左右周旋進退하며 越溝塹하고 登丘陵하며 冒險阻하고 絶大澤하며
말을 달리며 활을 쏘고 또 전후와 좌우로 두루 돌아 전진하고 후퇴하며 참호를 넘어가고 구릉을 올라가며 험한 곳을 무릅쓰고 큰 늪을 건너가며
馳強敵하고 亂大衆者하여 名曰 武騎之士라하니
강한 적을 충돌하여 적의 큰 병력을 어지럽힐 수 있는 자를 취하여, 무기武騎의 용사라 칭한다.” 하였으니,
則車騎與徒 不可闕이라
그렇다면 거기車騎보병步兵을 뺄 수 없는 것이다.
書小序 但云 戎車三百輛이요 虎賁三百人하니 是止言車與徒而已 豈虎賁三千人 兼車之甲士及騎士而言歟
서경書經》의 소서小序에 다만 “융거戎車가 300량이고 호분虎賁이 300명이다.” 하였는데, 이는 다만 전거戰車보병步兵을 말했을 뿐이니, 아마도 호분虎賁 3,000명은 수레의 갑사甲士기사騎士를 겸하여 말했는가 보다.
書曰 予有臣三千호니 同心同德이라하여 與孟子之言合하니 當以孟子爲是니라
서경書經》 〈주서周書 태서泰誓 〉에 이르기를 “나는 3,000명의 신하가 있는데 마음이 같고 이 같다.” 하여서 맹자孟子의 말씀과 같으니, 마땅히 《맹자孟子》를 옳은 것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卿六花陣 畫地幾何
육화진六花陣은 땅을 얼마만큼 그어 만드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大閱 地方千二百步者 其義六陣이니
“크게 사열査閱할 적에는 땅의 넓이가 1,200이니, 그 내용이 육진六陣입니다.
各占地四百步하여 分為東西兩廂하고 空地一千二百步 為教戰之所하니
각각 400의 땅을 점령하여 나누어 동쪽과 서쪽 두 을 만들고, 빈 땅 1,200를 전투를 가르치는 장소로 삼습니다.
臣常教士三萬할새 每陣五千人하고 以其一為營法하며
이 일찍이 3만 명의 병사를 가르칠 적에 매 마다 5,000명을 배치하고 그중 한 진영陣營을 설치하는 방법으로 삼았습니다.
五為方圓曲直銳之形하여 每陣五變하여 凡二十五而止하니이다
그리고 나머지 다섯 방진方陣원진圓陣곡진曲陣직진直陣예진銳陣의 형태로 만들어서 매 마다 5번 변하여 모두 25번 변하고 그쳤습니다.”
原注
太宗問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卿六花陣 畫地用幾何
육화진六花陣은 땅을 얼마만큼 그어 만드는가?”
靖答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大閱 地每方 用一千二百步하니 其義六陣이니이다
“크게 사열査閱할 적에는 땅의 넓이가 사방마다 1,200를 사용하니, 그 내용이 육진六陣입니다.
每陣 各占四百步하여 分爲東西兩廂하니
마다 각각 400를 점거하여 나누어 동쪽과 서쪽 두 을 만듭니다.”
東廂三陣 三四一千二百步 西廂三陣 三四一千二百步
동상東廂의 세 은 400의 3곱인 1,200이고, 서상西廂의 세 도 400의 3곱인 1,200이다.
中有空地一千二百步하여 爲敎戰之所
“중간의 빈 땅 1,200를 전투를 가르치는 장소로 삼습니다.
敎士三萬할새 每一陣 用五千人하고 以其一陣으로 爲下營之法하니이다
이 일찍이 3만 명의 병사를 가르칠 적에 매 마다 5,000명의 병사를 배치하고 그 가운데 한 진영陣營을 설치하는 방법으로 삼았습니다.”
五陣 爲方, 圓, 曲, 直, 銳之形하니
다섯 방진方陣원진圓陣곡진曲陣직진直陣예진銳陣의 형태로 만드는 것이다.
方曰義 爲秋爲金이요 圓曰智 爲冬爲水 爲夏爲火
네모진 것[方]을 라 하니 는 가을이 되고 이 되며, 둥근 것[圓]을 라 하니 는 겨울이 되고 물이 되며, 굽은 것[曲]을 이라 하니 은 봄이 되고 나무가 되며, 곧은 것[直]을 이라 하니 가 되고 장하長夏(한여름)가 되며, 뾰족한 것[銳]을 라 하니 는 여름이 되고 불이 된다.
每一陣 皆以方, 圓, 曲, 直, 銳之形으로 五變之하면 五五二十五變而止니이다
“매 마다 모두 방진方陣원진圓陣곡진曲陣직진直陣예진銳陣의 형태로 다섯 번 변하면 다섯 개의 진이 다섯 번씩 모두 25번 변하고 그칩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五行陣 如何
오행진五行陣은 어떠한 것인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本因五方色하여 立此名하니 方圓曲直銳 實因地形使然이니이다
“본래 오방五方의 색깔을 따라서 이 이름을 지었으니, 방진方陣원진圓陣곡진曲陣직진直陣예진銳陣은 실로 지형을 따라 만든 것입니다.
凡軍 不素習此五者 安可以臨敵乎잇가
모든 군대가 이 다섯 가지를 평소 익히지 않으면 어떻게 적을 상대할 수 있겠습니까.
詭道也
군대는 속이는 방법입니다.
強名五行焉이요 文之術數相生相剋之義하니
그러므로 억지로 오행진五行陣이라 이름하였고, 술수術數상생相生하고 상극相剋하는 의의意義문식文飾하였습니다.
其實 兵形象水하여 因地制流하니 此其旨也니이다
그 실제는 군대의 모습은 물을 형상하여 지형에 따라 흐르도록 만드니, 이것이 바로 그 요지입니다.”
原注
太宗問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金木水火土五行陣 其說如何
오행진五行陣은 그 내용이 어떠한가?”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本因五方靑赤黃白黑之色하여 立此名耳 方圓曲直銳 實因地形하여 使之如此니이다
“본래 오방五方청색靑色적색赤色황색黃色백색白色흑색黑色을 따라 이 이름을 지었을 뿐이니, 방진方陣원진圓陣곡진曲陣직진直陣예진銳陣은 실로 지형을 따라 이와 같게 만든 것입니다.
凡軍 不平素敎習此五者 安可用之而臨敵乎잇가
모든 군대가 평소에 이 다섯 가지 진법陣法을 가르치고 익히지 않으면 어떻게 이것을 사용하여 적을 상대할 수 있겠습니까.
兵者 以詭詐之道也
군대는 속이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強名之五行焉이요 文飾之術數相生相尅之義니이다
그러므로 억지로 오행진五行陣이라 이름하였고, 술수術數상생相生하고 상극相剋하는 의의意義로써 문식文飾한 것입니다.”
相生者 金生水, 水生木, 木生火, 火生土, 土生金也 相尅者 金尅木, 木尅土, 土尅水, 水尅火, 火尅金也
상생相生이란 를 낳고 을 낳고 를 낳고 를 낳고 을 낳는 것이요, 상극相尅이란 을 이기고 를 이기고 를 이기고 를 이기고 을 이기는 것이다.
其實 形象水하니 水因地而制流하여 以爲方圓斜直之形하고 兵亦因地하여 而爲方圓曲直銳之形이니 此五行陣之旨義也니이다
“그 실제는 군대의 모습이 물을 형상하였으니, 물은 땅을 따라 흘러서 네모지고 둥글고 기울고 곧은 모습을 만들고, 군대 또한 땅을 따라 방진方陣원진圓陣곡진曲陣직진直陣예진銳陣의 모습을 만드니, 이것이 오행진五行陣의 요지입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方圓伏하니 兵法 古有是否
이적李勣, 방진方陣원진圓陣, 복병伏兵을 말하였는데, 병법兵法에 예전에도 이것이 있었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牝牡之法 出於俗傳하니 其實 陰陽二義而已니이다
의 법은 세속에서 전하는 말에서 나왔으니, 그 실제는 두 가지 뜻이 있을 뿐입니다.
原注
太宗問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李勣嘗言牝牡方圓伏하니 兵法中 古有此法否
이적李勣이 일찍이 , 방진方陣원진圓陣, 복병伏兵을 말하였는데, 병법兵法 가운데에 옛날에도 이러한 법이 있었는가?”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牝牡之法 出於世俗所傳하니 其實 只是陰陽二義而已니이다
의 방법은 세속에서 전하는 바에서 나왔으니, 그 실제는 다만 두 가지 뜻이 있을 뿐입니다.”
臣按 范蠡云 後則用陰하고 先則用陽하며 盡敵陽節하고 盈吾陰節而奪之라하니 此兵家陰陽之妙也니이다
이 살펴보건대, 범려范蠡가 이르기를 ‘뒤에는 을 쓰고 먼저는 을 쓰며, 적의 양절陽節이 다하게 하고 우리의 음절陰節을 가득 채워 빼앗는다.’ 하였으니, 이는 병가兵家묘리妙理입니다.
原注
臣按范蠡書云 後則用陰하고 先則用陽이라하니 兵以先爲陽하고 後爲陰也니이다
범려范蠡의 책을 살펴보니, 이르기를 ‘뒤에는 을 쓰고 먼저는 을 쓴다.’ 하였으니, 이는 군대가 앞을 으로 삼고 뒤를 으로 삼는 것입니다.
盡敵陽節者 是待敵陽氣之衰也
‘적의 양절陽節이 다하게 한다.’는 것은 적의 양기陽氣가 쇠함을 기다리는 것이요,
盈吾陰節而奪之者 是盛吾後軍之陰氣하여 而乘彼陽氣之衰而奪之也
‘우리의 음절陰節을 가득 채워 빼앗는다.’는 것은 우리 후군後軍음기陰氣를 성하게 하여 적의 양기陽氣가 쇠했을 때를 틈타서 빼앗는 것이니,
兵家陰陽之微妙者也니이다
이는 병가兵家의 미묘한 이치입니다.”
范蠡 越人이니 漢藝文志云 范蠡二篇이라하니 今不及見也로라
范蠡范蠡
범려范蠡나라 사람이니, 《한서漢書》 〈예문지藝文志〉에 “《범려范蠡》 2편이 있다.” 하였으나, 지금 미처 보지 못하였다.
范蠡又云 設右為牝이요 益左為牡라하니 早晏以順天道 此則左右早晏 臨時不同하여 在乎奇正之變者也니이다
범려范蠡는 또 말하기를 ‘오른쪽을 만드는 것을 이라 하고 왼쪽을 더하는 것을 라 한다.’ 하였으니, 이른 아침과 저물녘에 천도天道를 순히 하는 것이니, 이는 왼쪽과 오른쪽, 이른 아침과 저물녘이 때에 따라 똑같지 않아서, 의 변화에 달려있는 것입니다.
原注
范蠡書又云 設右爲牝이요 益左爲牡
범려范蠡의 책에 또 이르기를 ‘오른쪽을 만드는 것을 이라 하고 왼쪽을 더하는 것을 라 한다.’ 하였습니다.”
獸之雌者 獸之雄者 以牝喩陰하고 以牡喩陽也 日初出時也 日將入時也
은 짐승의 암컷이고 는 짐승의 수컷이니, 암컷으로 을 비유하고 수컷으로 을 비유한 것이요, (朝)는 해가 처음 나오는 때이고 은 해가 장차 들어가는 때이다.
言或早或晩 要順天道而已 此則左右早晏 臨時各有不同하여 在乎奇正之相變者也
“혹 이른 아침과 혹 저물녘에 천도天道에 순응해야 할 뿐이니, 이는 왼쪽과 오른쪽, 이른 아침과 저물녘이 때에 따라 각기 똑같지 않음이 있어서, 이 서로 변화함에 달려있을 뿐이라고 말한 것입니다.”
左右者 人之陰陽이요 早晏者 天之陰陽이요 奇正者 天人相變之陰陽이니 若執而不變이면 則陰陽俱廢 如何守牝牡之形而已릿가
왼쪽과 오른쪽은 사람의 이요, 이른 아침과 저물녘은 하늘의 이요, 은 하늘과 사람이 서로 변하는 이니, 만약 고집하고 변화하지 않으면 이 모두 버려지니, 어떻게 의 형체만을 지킬 뿐이겠습니까.
原注
左右者 在人之陰陽이니
“왼쪽과 오른쪽은 사람에게 있는 입니다.”
右爲陰이요 左爲陽也
오른쪽은 이 되고 왼쪽은 이 된다.
早晏者 在天之陰陽이니
“이른 아침과 저물녘은 하늘에 있는 입니다.”
早爲陽이요 晏爲陰也
이른 아침은 이 되고 저물녘은 이 된다.
奇正者 天人相變之陰陽이니
은 하늘과 사람이 서로 변하는 입니다.”
或早而用牝하고 或晏而用牡하며 或牡而示之牝하고 或牝而示之牡이니
혹은 이른 아침에 을 쓰고 혹은 저물녘에 를 쓰며, 혹은 이면서 인 것처럼 보이고 혹은 이면서 인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
若執左右早晏而不變通이면 則天人之陰陽俱廢하리니 如何守牝牡之形而已리잇고
“만약 왼쪽과 오른쪽, 이른 아침과 저물녘을 고집하여 변통하지 않으면 하늘과 사람의 이 모두 버려지니, 어떻게 의 형체만을 지킬 뿐이겠습니까.”
形之者 以奇示敵하니 非吾正也 勝之者 以正擊敵하니 非吾奇也
그러므로 형체를 드러내는 것은 기병奇兵으로 적에게 보여주는 것이니 우리의 정병正兵이 아니요, 승리하는 것은 정병正兵으로 적을 공격하는 것이니 우리의 기병奇兵이 아닙니다.
此謂奇正相變이니이다
이것을 일러 이 서로 변통한다고 하는 것입니다.
兵伏者 不止山谷하여 草木伏藏 所以為伏也
군대를 매복하는 것은 산골짝뿐만 아니라 풀 속과 나무숲에 숨어 엎드리는 것도 복병이 되는 것입니다.
其正如山하고 其奇如雷하여 敵雖對面이나 莫測吾奇正所在하나니 至此 夫何形之有哉리잇가
정병正兵은 산과 같고 기병奇兵은 우레와 같아서, 적이 비록 얼굴을 상대하고 있더라도 우리의 이 어디에 있는지를 측량하지 못하게 되니, 여기에 이른다면 어찌 형체가 있겠습니까.”
原注
形之者 以奇兵示敵하니 非吾之正兵也 勝之者 以正兵擊敵하니 非吾之奇兵也
“그러므로 형체를 드러내는 것은 기병奇兵으로 적에게 보여주는 것이니 우리의 정병正兵이 아니요, 승리하는 것은 정병正兵으로 적을 공격하는 것이니 우리의 기병奇兵이 아닙니다.
此所謂奇正互相變通之道
이것은 이른바 이 서로서로 변통하는 방도입니다.
兵伏者 不止山谷이요 草木之中伏藏 所以爲伏也
군대를 매복하는 것은 산골짝에만 그치지 않고 풀 속과 나무숲 속에 몸을 숨기는 것도 복병이 됩니다.”
其正兵如山
정병正兵은 산과 같습니다.”
言不動也
동요하지 않음을 말한 것이다.
其奇兵如雷
기병奇兵은 우레와 같습니다.”
言動之疾也
행동을 신속히 함을 말한 것이다.
敵人 雖在對面이나 莫能測度吾奇正之所在하니 至此 夫何形之有哉잇가
“적이 비록 얼굴을 마주 대하고 있으나 우리의 이 있는 곳을 측량하지 못하니, 여기에 이르면 어찌 형체가 있겠습니까.”
言無形之可測也
측량할 만한 형체가 없음을 말한 것이다.
太宗問牝牡方圓伏이어늘 而靖止對以牝牡伏하고 而不及方圓者 以前 已見於五行陣歟인저
태종太宗, 방진方陣원진圓陣, 복병伏兵을 물었는데, 이정李靖이 다만 , 복병伏兵을 대답하고, 방진方陣원진圓陣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은, 방진方陣원진圓陣은 이전에 이미 오행진五行陣에서 보였기 때문일 것이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四獸之陣 又以商羽角象之 何道也
“네 짐승의 을 또 으로 형상함은 무슨 방도인가?”
原注
太宗問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네 짐승의 을 또 의 네 으로 형상하니, 이는 무슨 방법인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詭道也니이다
“속이는 방도입니다.”
原注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兵家詭詐之道也니이다
“이는 병가兵家의 속이는 방도입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可廢乎
“이것을 폐지할 수 있는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存之 所以能廢之也 若廢而不用이면 詭愈甚焉이리이다
“이것을 보존함으로써 이것을 폐지할 수 있으니, 만약 폐지하고 쓰지 않으면 속임수가 더욱 심해질 것입니다.”
原注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可廢之乎
“이것을 폐지할 수 있는가?”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存其名 所以能廢之也 若更廢而不用이면 詭詐愈甚焉이리이다
“그 명칭을 남겨둠으로써 이것을 폐지할 수 있으니, 만약 다시 폐지하고 쓰지 않으면 속임수가 더욱 심해질 것입니다.”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何謂也
“무슨 말인가?”
靖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假之以四獸之陣 及天地風雲之號하고 又加商金, 羽水, 徵火, 角木之配하니 此皆兵家自古詭道
“네 짐승의 의 이름을 빌리고 또 의 배합을 가하였으니, 이는 모두 병가兵家들이 예로부터 속이는 방법입니다.
存之 則餘詭不復增矣 廢之 則使貪使愚之術 從何而施哉잇가
이것을 보존하면 남은 속임수를 다시 더하지 못할 것이요, 이것을 폐지하면 탐욕스런 자를 부리고 어리석은 자를 부리는 방법을 어떻게 베풀겠습니까.”
太宗良久曰
태종太宗이 한동안 있다가 말하였다.
卿宜秘之하여於外하라
은 마땅히 이것을 숨겨서 밖에 누설하지 말라.”
原注
太宗問曰
태종太宗이 물었다.
何謂也
“무슨 말인가?”
靖對曰
이정李靖이 대답하였다.
假借之以龍, 虎, 鳥, 蛇四獸之名 及天, 地, 風, 雲之號하고 又加商金, 羽水, 徵火, 角木之配하니
네 짐승의 이름과 의 칭호를 빌리고, 또 의 배합을 가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