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擊蒙要訣

격몽요결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章 第二〉
혁구습장革舊習章 제이第二
사람이 비록 학문에 뜻을 두었다 하더라도 용감하게 곧바로 전진하여 〈학문을〉 성취하지 못하는 까닭은 구습舊習이 〈학문하겠다는 결심을〉 가로막고 무너뜨리기 때문이다.
구습에 해당하는 항목을 조목별로 다음과 같이 열거하였으니, 만약 뜻을 더욱 굳게 세워 뼈아프게 끊어 버리지 않는다면 끝내 학문을 할 터전이 마련되지 않을 것이다.
[해설] 배움에 뜻을 두었음에도 불구하고 배움을 성취하는 이는 많지 않다. 그 까닭은 대부분 나태했던 평소의 생활 태도를 버리지 못하고 답습하는 데 있다. 그 때문에 그와 같은 구습을 끊어 버려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는 이제 막 배움에 뜻을 둔 초학자에게는 학문의 기초를 수립하는 방법을 직접 알려 주기보다는 오히려 배움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알려 줌으로써 스스로 학문을 대하는 태도를 갖출 수 있도록 지도하는 것이 보다 절실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여기서는 초학자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저지르기 쉬운 부정적인 생활 태도를 고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 문단에 나와 있다.
첫째는, 자신의 심지心志를 게을리 하고 몸가짐을 함부로 해서, 단지 한가하고 편안하기만을 생각하여 구속당하기를 매우 싫어하는 것이요.
其二 하여 不能守靜하고 하여 이요
둘째는, 항상 동작할 것을 생각하여 고요함을 지키지 못하고, 어지럽게 드나들면서 말만 하면서 세월만 보내는 것이요.
셋째는, 〈여러 사람들과 의견이〉 같은 것을 좋아하고 다른 것을 싫어하여 세속에 빠져 조금 행실을 닦고 삼가려 하나 남들과 괴리될까 두려워하는 것이요.
넷째는, 문장으로 당시 세상에서 이름나기를 좋아하여, 경전의 내용을 표절해서 부조浮藻(쓸데없이 화려하기만 한 문장)를 꾸미는 것이요.
其五 하고 하여 하여 自謂淸致
다섯째는, 글 짓는 일에만 힘을 기울이고, 거문고 타기와 술 마시는 것을 업으로 삼아 한가하게 놀면서 세월을 보내며 스스로는 깨끗한 운치韻致라고 여기는 것이요.
其六 하여 飽食終日하여 이요
여섯째는, 한가한 사람을 모아 바둑이나 장기를 두면서 배불리 먹고 하루를 마쳐 다만 남과 다투는 데만 힘을 보태는 것이요.
일곱째는, 부귀를 부러워하고, 가난하고 천한 것을 싫어하여 남루한 옷과 거친 음식 먹는 것을 몹시 부끄럽게 여기는 것이요.
여덟째는, 즐겨하고 좋아하는 욕심을 절제함이 없어 끊어 억제하지 못해서 재리와 음악과 여색에 빠져 그 맛을 사탕처럼 달게 여기는 것이다.
습관 중에서 마음을 수양하는 데 방해되는 것이 대개 이와 같으니, 그 나머지는 이루 다 들기 어렵다.
이러한 습관이 사람으로 하여금 뜻을 견고하게 지키지 못하게 하고 행실을 돈독하게 실천하지 못하게 하여, 오늘 저지른 일을 내일 고치기 어렵고, 아침에 그 행실을 뉘우쳤다가 저녁에는 이미 다시 그렇게 하나니, 반드시 용맹스런 뜻을 크게 분발해서 마치 칼을 가지고 단칼에 뿌리를 깨끗이 끊어 버리듯이 하고, 마음을 깨끗이 씻어 내어 털끝만치라도 남은 맥이 없게 하며, 때때로 매양 크게 반성하는 공부를 더하여 이 마음으로 하여금 한 점이라도 옛날에 물든 더러움이 없게 한 뒤에야 학문에 나아가는 공부를 논할 수 있을 것이다.
[출전] ○ 포식종일飽食終日 : 《논어論語》 〈양화陽貨〉에 보인다. “종일토록 배불리 먹으면서 마음 쓰는 곳이 없으면 환난이 닥칠 것이다.[飽食終日 無所用心 難矣哉]”
악의악식惡衣惡食 : 《논어論語》 〈이인里仁〉에 보인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선비가 도에 뜻을 두고서 나쁜 옷과 나쁜 음식을 부끄러워하는 자는 더불어 도를 의논할 수 없다.’[子曰 士志於道而恥惡衣惡食者 未足與議也]”
구염지오舊染之汚 : 《대학大學》 1주자朱子 에 보인다. “은 옛것을 고침을 이른다. 이미 스스로 그 명덕明德을 밝혔으면, 또 마땅히 미루어 남에게까지 미쳐서, 그로 하여금 또한 옛날에 물든 더러움을 제거하게 함이 있음을 말한 것이다.[新者 革其舊之謂也 言 旣自明其明德 又當推以及人 使之亦有以去其舊染之汚也]”
[해설] 구습舊習에 해당하는 내용을 여덟 가지 조목條目으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는데 대부분 일상적인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당시 통치적 지위를 점유하고 있었던 사대부士大夫 출신 학자들이 지켜야 할 내용을 조목별로 정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첫 번째, 두 번째 조목은 몸과 마음을 단정하게 지켜야 한다는 평범한 내용이다. 그러나 세 번째 조목은 세속적인 가치[流俗]에 빠지지 말고 자신의 몸과 마음을 수양해야 하며, 설혹 자신의 의견이 일반인들과 다르다 하더라도 학자로서의 뜻과 절개를 지켜 품위를 잃지 말아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는 학자로서 시세에 영합하는 일은 옳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어서 네 번째와 다섯 번째 조목에서는 학자로서 학문에 매진하지 않고 얕은 지식을 이용하여 문자를 희롱하거나 문장을 화려하게 꾸미는 지적 유희에 빠지지 않아야 한다고 경계하고 있다. 여섯 번째 조목 역시 사대부로서 한가하게 바둑이나 장기 놀이하면서 무위도식하는 행위가 부당함을 지적하고 있다. 또 일곱 번째와 여덟 번째는 모두 물질적인 욕망이나 감각적인 욕망을 무절제하게 추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 외에도 마음을 수양하는 데 방해되는 구습舊習은 일일이 거론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데, 바로 이러한 습관이 사람의 뜻을 견고하게 하지 못하고, 또한 같은 잘못을 반복해서 저지르게 한다. 따라서 이러한 구습의 뿌리까지 단칼에 베어, 털끝만큼이라도 남은 맥이 없게 해서 마음을 깨끗하게 씻어 내어 구습에 물든 더러움이 없게 해야 한다. 그래야만 비로소 학문에 나아가는 공부를 논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역주
역주1 革舊習 : 〈革舊習〉에서는 사람이 학문에 뜻을 두어 열심히 노력하여도 성취하지 못하는 것은 舊習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학문 성취를 향해 용감히 나아가기 위해 ‘마음과 뜻을 게을리 하여 겉으로 드러나는 것만을 모방할 뿐 안일한 것을 생각하고 얽매임에 깊이 물들어 있는 것’ 등 구습의 구체적 조항 8개를 떨쳐 버려야 한다고 하였다.
역주2 人雖有志於學 : 사람이 비록 학문에 뜻을 두었다 하더라도. 志는 단독으로 쓰일 때는 ‘~에 뜻을 두다’는 동사로 쓰이지만 여기서처럼 동사 有와 같이 쓰일 때는 명사로 쓰인다.
역주3 不能勇往直前 : 용감하게 곧장 앞으로 나아가지 못함. 勇往은 용감하게 나아간다는 뜻이고 直前은 곧장 앞으로 나아간다는 뜻.
역주4 以有所成就 : 성취할 바를 둠. 곧 성취한다는 뜻. 이 문장의 경우는 앞에 불능이 있으므로 성취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以는 ‘~함으로써’에 해당.
역주5 舊習 : 옛 습관. 부정적인 생활 태도를 의미하는데 자세한 내용은 뒤에 나온다.
역주6 有以沮敗之也 : 저지하고 무너뜨림이 있음. ‘沮’는 ‘저지한다’는 뜻이고 ‘敗’는 ‘무너뜨린다’는 뜻인데 여기서는 학문을 하겠다는 뜻을 저지하고 무너뜨린다는 의미이다. 之는 ‘학문하겠다는 뜻’을 지칭하는 대명사.
역주7 舊習之目 : 구습의 조목. 곧 구습에 해당하는 조목, 항목이라는 뜻이다.
역주8 條列如左 : 다음과 같이 조목대로 배열함. 如左는 如後, 如下 등과 같다.
역주9 勵志痛絶 : 뜻을 더욱 굳게 하고 뼈아프게 끊어 버림. ‘勵志’는 ‘뜻을 더욱 공고히 하는 태도’를 의미한다. ‘痛絶’은 ‘구습을 단호하게 끊어 버린다’는 뜻인데 습관을 바꿀 때는 항상 정신적‧신체적 고통이 따르기 때문에 뼈아프게 끊어 버린다고 표현한 것이다.
역주10 終無爲學之地矣 : 끝내 학문을 할 수 있는 터전이 없을 것이다. 地는 학문을 할 수 있는 터전, 곧 기초‧바탕을 말한다.
역주11 惰其心志 放其儀形 : 심지를 게을리 하고 몸가짐을 함부로 함. 곧 마음가짐과 몸가짐이 모두 흐트러짐을 표현한 것이다. ‘儀形’은 몸가짐. ‘放’은 ‘함부로 한다’는 뜻이다.
역주12 只思暇逸 深厭拘束 : 단지 한가하고 편안할 것만 생각하고 구속당하기를 매우 싫어함. ‘暇逸’은 느긋하고 편안하게 지낸다는 뜻. 深厭의 深은 정도를 나타내는 부사로 甚과 같다.
역주13 常思動作 : 항상 동작할 것을 생각하다. 동작은 부정적인 의미로 쓸데없는 짓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역주14 紛紜出入 : 어지러이 출입함. 잠시도 가만히 있질 못하고 이리저리 움직임을 의미한다. 紛과 紜은 모두 실타래가 어지럽게 얽혀 있는 모양을 형용한 글자인데, 여기서는 出入을 수식하는 부사로 쓰였다.
역주15 打話度日 : 말만 하면서 날만 보냄. 打는 話에 붙는 보조 동사. 打食이라고 하면 밥을 먹는다는 뜻이다.
역주16 喜同惡(오)異 : 같은 것을 좋아하고 다른 것을 싫어함. 곧 자신의 의견이 여러 사람들의 의견과 달라 서로 부딪치는 것을 싫어한 나머지 주관 없이 뇌동하는 태도를 나타낸다.
역주17 汨於流俗 : 流俗에 빠짐. 중인들의 의견을 잘 생각해 보지도 않고 그대로 따르는 세속적인 태도를 나타낸다.
역주18 稍欲修飭 恐乖於衆 : 조금 수양하고자 하나 중인들과 어긋날까 두려워함. 혼자 잘난 체한다는 비웃음을 받을까 두려워한다는 뜻. 稍는 정도를 나타내는 부사로 쓰였는데 ‘점점, 조금씩’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역주19 好以文辭 取譽於時 : 文辭로 세상에 이름나기를 좋아함. 곧 時俗에 영합하여 헛된 명예를 추구하는 태도를 나타낸다. 文辭는 經學 또는 理學(성리학)이 아니라는 점에서 문학을 지칭하는데 여기서는 부정적인 의미로 쓰였다. 時는 당시 세상을 뜻한다.
역주20 剽竊經傳 以飾浮藻 : 경전의 내용을 표절하여 쓸데없는 문장을 꾸밈. 浮藻는 원래 물 위에 떠가는 부평초처럼 한 번 가면 다시 오지 않는 일시적인 가치를 뜻하는데 여기서는 당시에 유행하는 문체를 좇는 쓸데없는 문장이라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21 工於筆札 : 筆札에만 힘을 기울임. ‘工’은 원래 ‘工巧로움’ 곧 ‘기술이 뛰어난 것’을 의미하는데 여기서는 ‘~에 힘을 쓰다’는 뜻으로 쓰였다. 筆札은 원래 붓과 종이를 지칭하는데 의미가 확장되어 붓글씨나 글짓기, 글재주, 그림, 편지를 의미하기도 한다. 여기서는 글 짓는 일을 지칭.
역주22 業於琴酒 : 거문고 연주하고 술 마시는 것을 업으로 삼음. 業은 專業으로 오로지 한 가지 일에만 매달린다는 뜻이다. 琴은 거문고와 같은 현악기를 총칭한 것이다.
역주23 優游卒歲 : 실컷 놀면서 한 해를 마침. 優游는 때로 학문에 매진한다는 뜻으로 쓰이기도 하지만 여기서는 부정적인 의미로 놀기만 한다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24 好聚閒人 圍棋局戲 : 한가로운 사람들을 모아 바둑이나 장기 놀이하는 것을 좋아함. 閒人은 생산이나 학문에 종사하지 않고 無爲徒食하는 사람을 지칭. 圍棋는 바둑이나 바둑을 두는 행위를 뜻하며, 局戲는 바둑이나 장기와 같은 놀이를 통칭한 것이다.
역주25 只資爭競 : 단지 다투는 일에만 힘을 보탬. 資는 의지한다는 뜻이지만 여기서는 ‘~에 보태다’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26 歆羨富貴 厭薄貧賤 : 부귀를 선망하고 빈천을 싫어함.
역주27 惡衣惡食 深以爲恥 : 나쁜 옷과 나쁜 음식을 깊이 부끄러워함. 곧 남루한 옷을 입고 거친 밥 먹는 것을 매우 부끄러운 일로 여긴다는 뜻. ‘以爲~’는 ‘~으로 여기다’라고 해석한다.
역주28 嗜慾無節 不能斷制 : 嗜慾을 절제함이 없어서 끊어 없애지 못함. 嗜慾은 개인적으로 특별히 집착하는 물욕을 의미한다. ‘嗜慾無節’은 어순상 ‘無節嗜慾’이라고 써야 하지만 부정문이기 때문에 목적어[嗜慾]와 서술어[無節]가 도치되었다.
역주29 貨利聲色 其味如蔗 : 재물상의 이익과 아름다운 소리와 여색을 사탕처럼 달게 여김. 곧 감각적인 욕망을 무절제하게 추구한다는 뜻.
역주30 習之害心者 : 습관 중에서 마음을 해치는 것. 곧 舊習 중에서 마음을 수양하는 데 방해되는 것을 뜻한다.
역주31 大槪如斯 : 대강이 이와 같음. 如斯는 如此, 如是 등과 같다.
역주32 其餘 難以悉擧 : 그 나머지는 이루 다 거론할 수 없음. 難以는 ‘~하기 어렵다’는 뜻인데 無以, 不可以 등과 같이 ‘~할 수 없다’는 뜻으로 쓰인다. 悉擧는 모두 거론하다는 뜻.
역주33 使人志不堅固 : 사람의 뜻을 굳게 지키지 못하게 함. 使는 ‘~로 하여금 ~하게 하다’는 뜻의 사역 동사.
역주34 行不篤實 : 사람의 행실을 독실치 못하게 함. 使人行不篤實의 줄임말. 앞 문장에 使人이 있기 때문에 생략했다.
역주35 今日所爲 明日難改 : 오늘 저지른 일을 내일 고치기 어려움. 습관을 고치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강조한 말이다.
역주36 朝悔其行 暮已復然 : 아침이 되면 어제 한 일을 후회하다가 저녁이 되면 다시 그 일을 저지름. 자신도 모르게 거듭 과오를 저지름을 비유한 말이다.
역주37 必須大奮勇猛之志 : 반드시 크게 용맹스런 뜻을 떨침. 必須는 ‘반드시 ~해야 한다’는 뜻인데 뒤의 無一點舊染之汚에까지 걸린다.
역주38 如將一刀 快斷根株 : 마치 칼을 가지고 단칼에 뿌리까지 깨끗이 잘라버리는 것처럼. ‘將’은 ‘~을 가지고’라는 뜻으로 ‘以’와 같은 용법으로 쓰였다. 一刀가 목적어. 一刀는 칼 한 자루를 나타내지만 의미상 단칼에 어떤 일을 처리한다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39 淨洗心地 : 마음의 터전을 깨끗하게 씻어 냄. 마음을 농작물을 경작하는 터전에 비유하여 心地라고 표현한 것이다.
역주40 無毫髮餘脈 : 털 한 오라기만큼이라도 남은 맥이 없게 함.
역주41 時時每加猛省之功 : 항상 맹렬하게 성찰하는 공부를 더함. 時時는 때때로, 항상 등의 뜻으로 쓰이고 每는 매양, 항상 등의 뜻인데 같은 뜻이 중복되므로 한 가지만 해석하면 된다.
역주42 使此心無一點舊染之汚 : 이 마음으로 하여금 한 점이라도 구습에 오염된 더러움이 없게 함. 舊染之汚는 구습으로 오염된 더러움을 의미한다.
역주43 可以論進學之工夫矣 : 학문에 나아가는 공부를 논의할 수 있음. 이 단계부터 비로소 進學 공부를 논의할 수 있는 자격이 있다는 뜻이다.
동영상 재생
1 혁구습장 제2 344
동영상 재생
2 혁구습장 제2 526
동영상 재생
3 혁구습장 제2 529
동영상 재생
4 혁구습장 제2 352

격몽요결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