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司馬法直解

사마법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之苗裔也
사마양저司馬穰苴전완田完의 후손이다.
齊景公時 晉伐阿, 甄하고 而燕侵河上이러니 齊師敗績하니 景公患之
경공景公 때에 나라가 지역을 정벌하고 나라가 황하 유역을 침략하였는데, 나라 군대가 크게 패하니, 경공景公이 이를 크게 걱정하였다.
乃薦田穰苴曰 穰苴雖田氏庶孼이나 然其人 文能附衆하고 武能威敵하니 願君試之하소서
안영晏嬰이 이에 전양저田穰苴를 천거하며 말하기를 “전양저田穰苴는 비록 전씨田氏의 서얼 출신이나 이 사람은 문덕文德은 병사들을 따르게 하고 무용武勇은 적을 두렵게 할 수 있으니, 임금께서는 등용하시기 바랍니다.” 하였다.
景公 召穰苴하여 與語兵事하고하여 以爲將軍하여 將兵扞燕晉之師하다
경공景公전양저田穰苴를 불러 함께 병사兵事를 말해보고는 크게 기뻐하여 장군으로 삼아 군대를 거느리고 나라와 나라의 군대를 막게 하였다.
穰苴曰 臣素卑賤이어늘 君擢之閭伍之中하여 加之大夫之上하시니 士卒未附하고 百姓不信이라
전양저田穰苴가 청하기를 “은 평소 신분이 미천하였는데, 임금께서 졸병[行伍] 가운데에서 발탁하여 대부大夫의 위에 올려놓으시니, 사졸士卒들이 따르지 않고 백성들이 믿지 않습니다.
人微權輕하니 願得君之寵臣 國之所尊하여이라야 乃可니이다
사람이 미천하고 권세가 미약하니, 임금께서 총애하는 신하로 나라에서 모두 높이는 분을 얻어 감군監軍을 삼아야 비로소 될 것입니다.” 하였다.
於是 景公許之하여 使莊賈往하다
이에 경공景公이 이 말을 받아들여 장가莊賈로 하여금 가게 하였다.
穰苴旣辭 與莊賈約曰 旦日日中 會於軍門하라하다
전양저田穰苴는 하직하고 나와서 장가莊賈와 약속하기를 “내일 한낮[日中]에 군문軍門에서 모두 회합한다.” 하였다.
穰苴先馳至軍하여 하고 待賈러니 賈素驕貴하여 以爲將己之軍而己爲監이라하여 不甚急하고 親戚左右送之하여 留飮하다
전양저田穰苴는 먼저 수레를 달려 군중軍中에 이르러서 를 세우고 물시계를 마련해놓고 장가莊賈를 기다렸는데, 장가莊賈는 평소 성품이 교만하고 신분이 귀하여 ‘내 군대를 거느리고 가고 내가 감군監軍이다.’라고 생각하여 그리 급하게 여기지 않았고, 친척과 좌우左右가 그를 전송하면서 술을 마시며 머물게 하였다.
日中而賈不至어늘 穰苴則仆表決漏하고하여 行軍勒兵하여 申明約束하다
한낮이 되어도 장가莊賈가 오지 않자, 전양저田穰苴를 쓰러뜨리고 물시계를 터놓고 군중으로 들어가서 군대를 순행하며 병사들을 무장시켜 장병들이 지켜야 할 군율을 거듭 밝혔다.
約束旣定 夕時 莊賈乃至어늘 穰苴曰 何後期爲
군율이 이미 정해진 뒤에 저녁이 되어서야 장가莊賈가 뒤늦게 오니, 전양저田穰苴가 묻기를 “무슨 이유로 뒤늦게 왔는가?” 하였다.
賈謝曰 不佞 大夫親戚送之故하니이다
장가莊賈가 사죄하여 말하기를 “불초不肖한 저를 대부大夫와 친척들이 전송하였기 때문에 머물러 있다가 늦게 왔습니다.” 하였다.
穰苴曰 將受命之日則忘其家하고 臨軍約束則忘其親하고 援枹鼓之急則忘其身하나니
전양저田穰苴는 꾸짖기를, “장수는 군주에게 출전 명령을 받는 날에는 자기 집안을 잊고, 군대에 임하여 장병들과 군율軍律을 약속하게 되면 자기 어버이를 잊고, 북채를 당겨 북을 급하게 치면서 싸우게 되면 자기 몸을 잊는 법이다.
今敵國深侵하여 邦內騷動하고 士卒於境하며 君寢不安席하고 食不甘味
지금 적국의 군대가 깊이 침입하여 온 나라가 소동하고, 장병들이 국경에서 낮에는 따가운 햇볕을 쪼이고 밤에는 노숙하며, 임금께서는 잠자리에 들어도 잠자리가 편안하지 못하고 음식을 먹어도 맛을 모르신다.
百姓之命 皆懸於君이어늘 何謂相送乎아하고
백성들의 운명이 모두 그대에게 달려 있는데, 어찌하여 서로 전송한단 말인가.” 하였다.
召軍正하여 問曰 軍法 期而後至者云何 對曰 當斬이니이다
전양저田穰苴가 군법을 담당한 군정軍正을 불러 “군법에 약속보다 뒤늦게 온 자에게는 어떻게 처벌한다 하였는가?”라고 물으니, 대답하기를 “참형斬刑에 해당합니다.” 하였다.
莊賈懼하여 使人馳報景公하여 請救하다
장가莊賈가 두려워하여 사람을 급히 보내 경공景公에게 보고하고 구원해줄 것을 청하였다.
旣往이라가 未及反하여 於是 遂斬莊賈以徇三軍하니 三軍之士皆振慄하다
이 사람이 갔다가 미처 돌아오기 전에 전양저田穰苴장가莊賈를 목 베어 삼군三軍에 조리돌리니, 삼군三軍의 장병들이 모두 두려워 벌벌 떨었다.
久之 景公 遣使者하여 持節赦賈하여 馳入軍中이어늘
얼마 있다가 경공景公이 보낸 사자使者(깃발)을 가지고 장가莊賈를 사면하기 위해 군중으로 달려 들어왔다.
穰苴曰 將在軍 君令有所不受라하고 問軍正曰 馳三軍이면 法何 正曰 當斬이라하니 使者大懼
전양저田穰苴가 말하기를 “장군이 군중에 있을 적에는 군주의 명령도 받지 않는 경우가 있다.” 하고는 군정軍正에게 “군법에 군중에서 삼군三軍을 치달리면 어떻게 처벌한다 하였는가?”라고 묻자, 대답하기를 “참형斬刑에 해당합니다.” 하니, 사자使者가 크게 두려워하였다.
穰苴曰 君之使 不可殺之라하고 乃斬其僕 하여 以徇三軍하고 遣使者還報然後하다
전양저田穰苴가 말하기를 “군주의 사자는 죽일 수 없다.”라 하고, 마침내 사자使者의 마부와 수레의 왼쪽 버팀목과 왼쪽 곁말을 목 베어서 삼군三軍에 조리돌리고 사자使者를 돌려보내 경공景公에게 복명復命하게 한 뒤에 출병하였다.
士卒次舍井竈飮食問疾醫藥 身自拊循之하고 悉取將軍之資糧하여 享士卒하고 身與士卒 平分糧食하며 最比其羸弱者하여 三日而後勒兵하니 病者皆求行하여 爭奮出하여 爲之赴戰하다
전양저田穰苴는 병사들이 머무는 막사와 우물과 부엌, 음식과 질병과 의약품을 몸소 직접 챙겨 보살피고, 장군의 물자와 양식을 모두 가져다가 사졸士卒들에게 연향을 베풀고, 자신은 낮은 병졸들과 양식을 공평하게 나누었으며, 병졸 중에 가장 몸이 허약한 자들을 위하여 3일이 지난 뒤에 무장을 시키니, 병든 자들이 모두 출전을 원하여 다투어 나와 전쟁터로 달려갔다.
晉師聞之하고 爲罷去하고 燕師聞之하고 度水而解
나라 군대는 이 말을 듣고 해산하여 떠났으며, 나라 군대도 이 말을 듣고는 황하를 건너 해산하였다.
於是 追擊之하여 遂取所亡封內故境而引兵歸러니 未至國 釋兵旅하고 解約束하고 誓盟而後入邑하다
이에 전양저田穰苴는 이들을 추격하여 마침내 잃었던 경내의 옛 영토를 모두 되찾고 군대를 이끌고 돌아왔는데, 국도國都에 이르기 전에 군대를 해산하고 군령을 해제하고서 장병들과 맹세한 뒤에 도성으로 들어왔다.
景公 與諸大夫郊迎하여 勞師成禮然後 反歸寢하다
경공景公은 여러 대부大夫들과 멀리 교외에까지 나와 환영하여 장병들을 위로하고 를 이룬 뒤에 정침正寢으로 돌아갔다.
旣見穰苴 尊爲大司馬하니 田氏日以益尊於齊하니라
경공景公전양저田穰苴를 만난 뒤에 높여 대사마大司馬로 삼으니, 전씨田氏가 날로 더욱 나라에서 높아졌다.
已而 大夫鮑氏, 高, 國之屬 害之하여 譖於景公이라
얼마 후 대부大夫포씨鮑氏고씨高氏, 국씨國氏의 무리들이 전양저田穰苴를 중상하여 경공景公에게 참소하였다.
景公退穰苴하니 苴發疾而死하다
경공景公전양저田穰苴를 물리치니, 전양저田穰苴는 병이 나서 죽었다.
田乞, 田豹之徒 由此怨高, 國等이러니 其後 及田常殺簡公하고 盡滅高子, 國子之族하다
전걸田乞전표田豹의 무리들이 이 때문에 고씨高氏국씨國氏 등을 원망하였는데, 그 뒤에 전상田常(陳恒)이 간공簡公을 시해하고는 고자高子국자國子의 집안을 모두 멸하였다.
至常曾孫和하여 因自立爲齊威王하여 用兵行威 大放穰苴之法하니 而諸侯朝齊하니라
전상田常증손曾孫전화田和에 이르러 스스로 서서 위왕威王이 되어 군대를 운용하고 위엄을 행하기를 전양저田穰苴의 병법과 똑같이 하니, 제후들이 두려워하여 나라에 조회하였다.
齊威王 使大夫 追論古者司馬兵法하고 而附穰苴於其中하고 因號曰司馬穰苴兵法이라하니라
위왕威王대부大夫들로 하여금 옛날의 《사마병법司馬兵法》을 다시 논하고, 전양저田穰苴의 병법을 그 안에 붙이고 인하여 《사마양저병법司馬穰苴兵法》이라 이름하였다.
太史公曰
태사공太史公이 다음과 같이 평하였다.
余讀司馬兵法호니 閎廓深遠하여 雖三代征伐이라도 未能竟其義 如其文也 亦少褒矣
“내가 《사마병법司馬兵法》을 읽어보니, 내용이 깊고 넓고 원대하여 비록 삼대三代시대의 정벌이라도 그 뜻을 다할 수 없었으며, 문장도 다소 칭찬할 만하였다.
若夫穰苴 區區爲小國行師하니 何暇及司馬兵法之揖讓乎
그러나 전양저田穰苴로 말하면 구구區區하게 작은 나라의 군대를 운용하였으니, 어느 겨를에 《사마병법司馬兵法》의 읍하고 겸양함에 미쳤겠는가.
世旣多司馬兵法이라
세상에는 이미 《사마병법司馬兵法》이 많다.
以故 不論하고 著穰苴之列傳焉하노라
이 때문에 그 병법은 논하지 않고 전양저田穰苴열전列傳을 지은 것이다.”《사기史記》 권64 〈사마양저열전司馬穰苴列傳
역주
역주1 司馬穰苴 : 司馬는 大司馬로 관명이었는데, 뒤에 자손들이 대대로 司馬 벼슬을 하였으므로 마침내 성씨가 되어 田穰苴와 司馬穰苴를 함께 사용하게 되었다.
역주2 田完 : 춘추시대 陳나라의 公子였는데, 齊나라로 망명해오자 桓公이 등용하였다. 원래는 陳나라의 公族이므로 陳氏였는데, 뒤에 자손들이 田氏로 바꾸었다.
역주3 晏嬰 : ?~B.C. 500. 춘추시대 齊나라의 명재상으로 孔子와 동시대 인물이다. 字가 仲이고 시호가 平이므로 晏平仲 또는 晏子로 존칭되었으며, 《晏子春秋》의 저자이기도 하다.
역주4 : 열
역주5 監軍 : 군대를 감독하는 자로 후대에는 太子를 시키기도 하였는바, 總司令官인 大將軍 아래에 있었다.
역주6 立表下漏 : 表는 해 그림자를 보아 시간을 알 수 있는 도구로 8尺의 막대를 사용하였는데, 정오가 되면 막대기의 그림자가 정북방을 가리키고 가장 짧기 때문에 이를 기준하여 낮 시간을 알 수 있었다. 漏는 물시계로 물을 漏에 담아놓고 물이 일정하게 빠지게 하여 시간을 알았는데, 구름이 끼어 햇빛을 볼 수 없을 때와 밤중에 사용하였다.
역주7 暴露 : 병사들이 낮에는 뙤약볕에 쪼이고 밤에는 노숙하는 것으로 몹시 고생함을 말한 것이다.
역주8 車之左駙 : 《史記》의 주석서인 《索隱》에 “‘駙’는 마땅히 ‘軵’이 되어야 하니, ‘軵’은 수레의 상자 앞에 있는 버팀목이다.” 하였다.
역주9 馬之左驂 : 驂은 곁마로, 옛날 수레를 네 匹의 말이 끌었는데 중앙에 두 필의 말을 服馬라 하고, 服馬 양쪽에 덧붙여 있는 두 필의 말을 驂馬라 하였다. 왼쪽은 수레를 모는 御者가 있는 곳인데, 차마 御者를 죽이지 못하고 대신 驂馬를 죽이고 버팀목을 벤 것이다.

사마법직해 책은 2019.05.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