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童蒙先習

동몽선습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跋文
발문跋文
孟子曰 하되 不知其人 可乎아하시니라 余幼時 見人家子弟初學者 하되러니
맹자께서는 “그 사람의 글을 읽고 그 사람의 시를 읽으면서도 그 사람을 알지 못한다면 되겠는가.”라고 말씀하셨다. 내가 어릴 때에 남의 집안 자제들을 보니, 초학자로서 모두 이 책을 제일 먼저 배우지 않음이 없었는데, 다만 누구의 손에서 나온 것인지 알지 못했다.
今朴廷儀氏 來謂余曰 此 吾高祖世茂之所編也라하니 曰 今日 始知其人矣와라
그런데 지금 박상사朴上舍 정의씨廷儀氏가 와서 나에게 “이 책은 저희 고조부이신 세무世茂인 분이 엮으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나는 자신도 모르게 한편으로는 놀랍고 한편으로는 기뻐서 “오늘에야 비로소 그 사람을 알게 되었다.”고 하였다.
[출전] ○ 孟子曰 讀其書……可乎 : 《맹자孟子만장하萬章下》에 나오는 구절이다. 맹자가 만장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한 고을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라야 그 고을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들과 벗할 수 있고, 한 나라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라야 그 나라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들과 벗할 수 있고, 천하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라야 천하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들과 사귈 수 있다. 천하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들을 벗삼았는데도 여전히 만족하지 못하면 다시 위로 올라가 옛사람을 논의한다. 그 사람이 지은 시를 외우며 그 사람이 지은 글을 읽으면서 그 사람이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면 되겠는가? 이 때문에 그 시대를 논하니 이런 경우를 상우尙友(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옛사람을 벗삼음)라고 한다.[孟子謂萬章曰 一鄕之善士 斯友一鄕之善士 一國之善士 斯友一國之善士 天下之善士 斯友天下之善士 以友天下之善士 爲未足 又尙論古之人 頌其詩 讀其書 不知其人 可乎 是以 論其世也 是尙友也]
名臣이라 하고 而門路亦甚正하니 觀於此編하면 則可知矣
명종대明宗代의 이름난 신하로 그의 학문은 연원이 있고 문로門路 또한 매우 바르니, 이 책을 보면 알 수 있다.
無非學問中體認이요 而所序歷代 又史家之總目也
내용이 포괄적이면서도 요약하여 말했으니, 이는 모두 학문하는 가운데 반드시 체인體認해야 할 일대의 공안公案이요, 차례대로 서술한 역대의 사실 또한 사가史家총목總目이다.
어떤 사람은 이 책에 수록된 이기理氣성명性命과 같은 말은 아이들이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라고 의심하지만, 이는 저자의 본래 의도가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한 것이다.
朱子嘗論仁說曰
주자朱子는 일찍이 에 관한 내용을 논의하여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와 같은 종류의 명칭과 의미는 고인들이 가르칠 때에 《소학小學》을 배울 때부터 이미 명백 직절하고 분명한 가르침이 있었기 때문에 〈배우는 사람이〉 이 도리를 착실하게 실천하지 않아서는 안 됨을 알 수 있었으니 실제로 그와 같은 경지에 나아가기 위한 것이었다.
만약 망연히 이해하다가 안 되면 그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이 마침내 평생토록 알지 못할 개념이 되고 말 것이니 다시 어디를 바라보고 사모하여 힘을 쓸 줄 알겠는가?”
今之童學 하여 必於此書而得之리니 其功 豈不大哉
요즘의 동학童學들이 대략이나마 여러 가지 명칭과 의미가 구분됨을 알아서 결국 귀결할 것을 알게 되는 것은 반드시 이 책에서 얻은 것일 터이니 그 공로가 어찌 크지 않다 하겠는가!
今上殿下每 喜說此書라하니 必有以識此矣시리라
적이 들으니 지금 임금께서 경연經筵에 나아가실 때마다 이 책에 대해 말씀하시기를 즐기신다고 하니 임금님의 밝은 지혜가 반드시 이 점을 아시기 때문일 것이다.
景藩이요 咸陽人이니 하여 始爲하고 하니라
공의 자는 경번景藩이고 본관은 함양이니, 처음 과제에 올라 한림이 되었고, 벼슬이 감정監正에 이르렀다.
以嘗著此書 訓其子弟 이라
소재蘇齋 노상공盧相公 수신守愼은 “공이 일찍이 이 책을 저술하여 자제들을 가르쳤다.”는 내용으로 공의 묘갈명墓碣銘에 기록하였다.
紀元之 恩津宋時烈 謹跋하노라.
숭정崇貞 기원후 경술년庚戌年(1670년) 10월 일에 은진인恩津人 송시열宋時烈은 삼가 발문을 쓰다.
역주
역주1 讀其書 誦其詩 : 그 사람이 지은 글을 읽고 그 사람이 지은 시를 외움. 원래 《孟子》에는 ‘頌其詩 讀其書’로 글자와 순서가 약간 다른데 頌과 誦은 통용하는 글자이다.
역주2 無不以是書爲先 : 이 책을 가장 먼저 배우지 않음이 없음.
역주3 第不知~ : 다만 ~에 대해서는 알지 못함. 第는 但과 같다.
역주4 上舍 : 生員이나 進仕를 달리 이르는 말.
역주5 : 돌아가신 분의 이름을 함부로 부를 수 없기 때문에 앞에 諱자를 붙여서 삼감을 표시한 것이다. 원래는 숨긴다는 뜻이고 여기서는 돌아간 사람의 이름이라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6 余不覺驚喜 : 나도 모르게 놀라고 기뻐함. 不覺은 ‘모르는 사이에,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의 뜻. 不知不覺과 같은 뜻.
역주7 明廟朝 : 明宗代를 지칭한다.
역주8 其學問有淵源 : 그 학문에 연원이 있음. 곧 뿌리 깊은 전통이 있기 때문에 이 책의 내용을 신뢰할 수 있다는 뜻이다.
역주9 該括約說 : 포괄되어 있는 요약된 학설. 곧 내용은 포괄적이지만 간결하게 요약되어 있다는 뜻이다.
역주10 一大公案 : 일대의 공안. 사사로운 의견을 독단적으로 기록한 것이 아닌 공공적인 의론임을 뜻한다.
역주11 或疑~ : 어떤 사람은 ~와 같이 의심했다는 뜻. 或은 或人과 같다.
역주12 編內所輯理氣性命等說 : 편내에 수록되어 있는 理氣나 性命과 같은 내용.
역주13 非童學所能知 : 어린 학생들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아님.
역주14 此則不知作者本意所在也 : 이것은 작자의 본의가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역주15 此等名義 : 이와 같은 종류의 명칭과 의미. 等은 等屬, 名義는 名意와 같다.
역주16 已有白直分明訓說 : 이미 분명한 가름침이 있음. 白直은 밝고 올곧다는 뜻으로 分明과 같은 의미.
역주17 得知此道理 不可不著(착)實踐履 : 이와 같은 도리를 착실하게 실천하지 않을 수 없음을 알 수 있었음.
역주18 所以實造其地位也 : 실제로 그 경지에 나아가기 위한 것이었다. 여기서 所以는 ‘~하기 위한 것’이라는 뜻이고 造는 나아간다는 뜻.
역주19 若茫然理會不得 : 만약 막연히 이해해 나가다가 이해되지 않으면. 茫然은 어두운 모양을 형용한 것이다.
역주20 平生所不識之物 : 평생토록 알지 못하는 물건. 여기서 物은 理氣 性命 등의 개념을 지칭한다.
역주21 復何所向望慕愛而知所以用其力耶 : 다시 무엇을 바라보고 좋아하여 힘쓸 줄 알겠는가? 여기서 所以는 방법이라는 뜻. 耶는 의문사로 물음표와 같다.
역주22 略識諸般名義界限 : 대략이나마 여러 가지 명칭과 의미의 경계를 앎. 곧 여러 개념의 차이점을 안다는 뜻.
역주23 終有所歸宿者 : 마침내 귀결처를 알게 됨.
역주24 竊聞 : 적이 들음. 글 쓴 이가 상대에 대해 자신을 낯출 때 쓰는 표현이다.
역주25 臨筵 : 經筵에 나아감. 경연은 임금 앞에서 신하들이 모여 경서를 강론하는 자리를 말하는데, 때로는 주무관청인 經筵廳을 지칭하기도 한다.
역주26 睿學之明 : 睿學의 명철함. 예학은 뛰어난 학문적 자질을 의미하는데 여기서는 임금의 학문적 자질이란 뜻이다.
역주27 登第 : 科第에 오름. 곧 과거에 及第했다는 뜻이다.
역주28 翰林 : 翰林은 藝文館에 소속된 檢閱의 별칭인데 원래 翰은 깃털로 만든 붓이고, 林은 많이 모인다는 뜻으로 문장가들이 모이는 장소를 한림이라 하였다.
역주29 官止監正 : 관직이 감정에 이름. 止는 ~에 이르렀다는 뜻으로 至와 같다.
역주30 蘇齋盧相公守愼 : 蘇齋는 盧守信의 호. 右議政을 지냈기 때문에 相公이라는 호칭을 붙였다.
역주31 載公墓碣云 : 公, 곧 朴世茂의 墓碣銘에 기재했다는 뜻.
역주32 崇禎 : 명나라 마지막 황제인 莊烈帝의 연호. 당시 명나라는 이미 멸망했지만 청나라를 오랑캐라고 생각하여 여전히 명나라의 연호를 사용했다.
역주33 商橫閹茂 : 古甲子의 하나로 商橫은 庚이고 閹茂는 戌에 해당. 庚戌年이라는 뜻.
역주34 陽月 : 10월. 《주역》의 64괘 중에서 12개월에 해당하는 괘를 十二消息卦라고 하는데 이 중에서 10월은 모두 陰으로만 이루어진 坤괘에 해당한다. 이 때문에 陰을 小人으로 간주하여 부정시하고 陽을 君子로 간주 높여야 한다고 생각한 유학자들은, 사람들이 坤괘를 보고 10월에는 陽이 없다고 의심할까봐 의도적으로 10월을 陽月이라고 불렀다. 十二逍息卦는 부록의 十二消息卦表에 자세히 나와 있다.
동영상 재생
1 장유유서 294
동영상 재생
2 장유유서 414
동영상 재생
3 장유유서 173
동영상 재생
4 장유유서 435

동몽선습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