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擊蒙要訣

격몽요결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擊蒙要訣
격몽요결擊蒙要訣
사람이 이 세상에 태어나서 학문學問이 아니면 사람 구실을 하면서 살아갈 수 없다.
所謂學問者
이른바 학문이라고 하는 것은 정상에서 벗어나거나 〈일상생활과 벗어나〉 별도로 존재하는 일이 아니다.
, 爲子當孝, 爲臣當忠, 爲夫婦當別, 爲兄弟當友, 爲少者當敬長, 爲朋友當有信이니 皆於 하여 希覬奇效者也
단지 아버지가 되어서는 마땅히 자식子息을 사랑하고 자식이 되어서는 마땅히 부모父母를 사랑하며 신하臣下가 되어서는 마땅히 임금에게 충성하며 부부 사이에서는 마땅히 내외를 구별하고 형제兄弟간에는 마땅히 서로 우애하고 어린 사람이 되어서는 마땅히 어른을 공경하고 친구親舊 사이에는 마땅히 신의를 지키는 것이므로, 모두 일상생활 속에서 일에 따라 각각 그 마땅함을 얻는 것일 뿐이요 현묘玄妙한 곳에 관심을 집중시켜서 기이한 효력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다만 배우지 못한 사람은 마음이 욕심으로 가득 차 식견識見이 어둡게 된다.
必須讀書窮理하여 以明然後 리라
그 때문에 반드시 독서讀書를 통해 이치를 궁구함으로써 마땅히 행해야 할 도리를 밝힌 뒤에 조예造詣가 올바름을 얻어서 실천함이 중도中道에 부합될 것이다.
今人 不知學問 在於日用하고이라
요즘 사람들은 학문이 일상생활 속에 있음을 알지 못하고, 제멋대로 〈학문은〉 고원高遠해서 실천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고 自安暴棄하니
그 때문에 〈학문하는 일을〉 다른 사람에게 미루어 버리고 스스로 포기함을 편안히 여기니 어찌 슬퍼할 만한 일이 아니겠는가!
[출전] ○ 暴棄 : 는 해친다는 뜻이고 는 버린다는 뜻으로 원래 《맹자孟子》 〈이루상離婁上〉에서 맹자가 “스스로를 해치는 자와는 함께 좋은 말을 나눌 수 없으며 스스로를 버리는 자와는 함께 훌륭한 행위를 할 수 없다. 말만 하면 예의를 비난하는 사람을 스스로 해치는 자라고 일컫고 ‘나는 인과 의를 실천할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을 스스로 버리는 자라고 일컫는다.[自暴者不可與有言也 自棄者不可與有爲也 言非禮義 謂之自暴也 吾身不能居仁由義 謂之自棄也]”고 한 데서 유래된 것이다.
모색茅塞 : 《맹자孟子》 〈진심하盡心下〉에 나오는데 잡초가 자라나 길을 막는다는 뜻으로 사람의 마음에 욕심이 가득한 것을 비유했다. “산속의 작은 길은 사람들이 삽시간만 다니면 길이 되고 한동안 다니지 않으면 풀이 자라나 길을 막는다.[山徑之蹊間 介然用之而成路 爲間不用 則茅塞之矣]”
내가 해산海山의 남쪽에 거처를 정하자, 한 두 명의 학도學徒들이 서로 따라와 배우기를 요청했다.
余慙恐初學 하고 且無堅固之志而이면하고
내가 스승이 될 만한 자질이 없는 것이 부끄러울 뿐 아니라 초학자初學者들이 학문의 올바른 방향을 알지 못하고 또 견고한 뜻 없이 대충대충 배우고서 더 가르쳐 주기를 요구하면 피차간에 도움됨이 없고 도리어 남의 비웃음을 살까 두려웠다.
하여 하고 名曰擊蒙要訣이라하여 欲使學徒觀此하고 하여 하고 而余亦하여 欲以自警省焉하노라
그 때문에 간략하게 책 한 권을 써서 뜻을 세우고, 몸을 가다듬고, 어버이를 봉양하고, 사람을 대하는 방법을 거칠게나마 서술하여 이름을 《격몽요결擊蒙要訣》이라고 하여 학도들이 이를 보고 마음을 깨끗하게 씻고 새롭게 출발하여 그날로 공부에 착수하게 하고 나 또한 오랫동안 그럭저럭 옛것을 답습하는 태도를 근심했는데, 이로써 스스로 경계하고 반성하고자 한다.
丁丑 德水李珥하노라
【교감】丁丑년 늦은 겨울에 德水李氏 珥는 書한다.
[해설] 간결한 서문이지만 유학이 지향하는 학문관을 잘 드러내 주는 부분이다. 학문의 목적은 경험적 지식을 축적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람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실천하는 데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여기서 사람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란 다름 아닌 , , , , , , 과 같은 일상생활 속의 도리이다. 따라서 학문이 높다거나 낮다는 평가도 모두 이와 같은 인간의 도리를 제대로 실천하느냐 아니냐를 기준으로 이루어졌다.
역주
역주1 : 〈序〉에서는 학문이란 특별한 것이 아니라 人間이 인간답게 살아가기 위하여 일상생활을 마땅하게 해 나가는 것일 따름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율곡은 학문이 아니면 사람다운 사람이 될 수 없고, 학문은 일상생활에 있는 것으로 글을 읽어 이치를 연구하여[讀書窮理] 마땅히 행하여야 할 길을 밝혀내야 함을 강조하였다. 또 〈序〉에서는 初學者에게 뜻을 세우고 몸을 삼가며 부모를 모시고 남을 대하는 방법을 가르쳐, 바로 마음을 닦고 道를 향하는 기초를 세우도록 방향을 제시하고 동시에 율곡 스스로도 자신을 깨우치고 경계하며 반성하는 자료로 삼고자 함을 보여 준다.
역주2 人生斯世 : 사람이 이 세상에 태어나다. ‘人生於斯世’에서 위치를 나타내는 조사 ‘於’가 생략되어 있다.
역주3 非學問 無以爲人 : ‘無以’는 ‘~할 방법이 없다’, 곧 ‘~할 수 없다’는 뜻이고 ‘爲人’은 사람이 되다는 뜻이지만 구체적으로 사람이 사람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실천하면서 살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배우지 않으면 사람 구실 하면서 살아갈 수 없다는 뜻이다. ‘非’는 주로 명사나 명사구, 또는 절 앞에 위치하면서 그 명사를 부정하는 구실을 한다.
역주4 亦非異常別件物事也 : ‘異常’은 일반적인 것이 아니라 특수한 것을 의미하고 ‘別件’은 일상생활과 동떨어져 있다는 뜻. 異常別件物事는 異常之物事와 別件之物事가 합쳐진 것이므로 別件과 物事 사이에 관형격 조사 ‘之’가 생략되어 있는 것으로 이해하면 쉽다. 학문은 이상하거나 일상생활과 동떨어진 일이 아님을 강조한 것이다. ‘物事’에서 ‘物’은 공간 중심적 규정이고 ‘事’는 시간 중심적 규정이다. 한문에서는 物字가 事字의 뜻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는 공간적인 위치를 나타내는 物件이라는 뜻보다는 시간의 흐름 속에 일정한 구간을 표시하는 事態, 또는 事件으로서의 의미에 가깝다.
역주5 只是~ : 단지 ~에 지나지 않는다. ‘只’는 不過와 같다.
역주6 爲父當慈 : ‘爲父’는 ‘아버지가 되다’는 뜻. 그리고 ‘慈’는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사랑하는 것을 표시한다. 곧 아버지 입장이 되어서는 마땅히 자식을 사랑해야 한다는 뜻. 이하 마찬가지.
역주7 日用動靜之間 : ‘日用’은 날마다 쓴다는 뜻으로 ‘일상생활’을 의미하며 ‘動靜’은 생활 속에서 이리저리 움직이는 행위를 나타낸다. 줄여서 日用之間 또는 日用이라고 하거나 日用行事之間 따위로 쓰기도 하는데 모두 ‘일상생활 속’으로 번역하면 된다. ‘間’은 ‘時’나 ‘事’와 같은 뜻으로 쓰인다.
역주8 隨事各得其當而已 : ‘隨事’의 ‘事’는 부자, 군신, 부부 등의 인간관계를 의미한다. 또 ‘其當’은 그 각각의 관계 속에서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를 의미한다. 따라서 ‘事’는 앞에서 말한 爲父, 爲子, 爲臣 등에 해당하고 ‘當’은 慈나 孝, 忠과 別 등이 모두 이에 해당한다. ‘而已’는 ‘~일 뿐’이라는 뜻의 단정형 종결사.
역주9 馳心玄妙 : ‘馳心’은 문자 그대로 마음을 달리게 한다는 뜻이지만 여기서는 어떤 일에 관심을 가지는 것을 의미한다. ‘玄妙’는 원래 玄妙之道로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심오한 학문을 의미하지만 여기서는 실생활에 도움이 되지 않는 공허한 이론을 의미한다. ‘馳心’과 ‘玄妙’ 사이에 위치를 나타내는 조사 ‘於’가 생략되어 있다.
역주10 但不學之人 : ‘但’은 보통 ‘다만’ 또는 ‘단지’ 등으로 번역하나 많은 경우 ‘그러나’에 해당하는 역접형 접속사로 쓰인다.
역주11 心地茅塞 : ‘心地’는 마음이 온갖 생각의 터전이 된다는 뜻에서 ‘地’라는 글자가 덧붙여진 것이다. ‘茅塞’은 ‘마음이라는 터전에 잡초가 무성하게 자란 것’을 의미하는데 여기서는 ‘마음속에 욕심이 가득 찬 모습’을 비유한 것이다.
역주12 識見茫昧 : 식견이 어두움. ‘茫昧’는 ‘뚜렷하지 않고 흐릿하다’는 뜻인데 여기서는 지혜롭지 못한 태도를 나타낸다.
역주13 當行之路 : 마땅히 시행해야 할 도리라는 뜻으로 앞에 나온 慈나 孝, 忠과 別 등이 모두 이에 해당한다.
역주14 造詣得正而踐履得中矣 : ‘造詣’는 ‘나아간다’는 뜻이지만 여기서는 ‘학문의 방향’을 의미하고 ‘踐履’는 배운 것을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것을 의미한다. ‘正’은 ‘올바름’, ‘中’은 ‘꼭 맞음’으로 결국 같은 뜻이다.
역주15 妄意高遠難行 : 고원해서 실천하기 어렵다고 잘못 생각함. ‘妄意’는 ‘망령되게 생각하다’. 곧 ‘잘못 생각하다’는 뜻.
역주16 推與別人 : 다른 사람에게 미루어 버림. 여기서 ‘推與’는 부정적인 의미로 ‘자신이 연마해야 할 학문을 남에게 미루어 버린다’는 뜻이다.
역주17 豈不可~也哉 : 어찌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역주18 余定居海山之陽 : ‘余’는 일인칭. ‘定居’는 ‘거처할 곳을 결정했다’는 뜻. ‘海山’은 ‘海州’를 지칭. ‘陽’은 ‘山의 경우는 남쪽’을 지칭하고, ‘물의 경우는 북쪽’을 지칭한다.[山南水北曰陽] 따라서 이 문장은 ‘내가 해주 남쪽에 거처를 정했다.’는 뜻이다. 예) 泰山之陽 : 태산의 남쪽, 漢水之北 : 한수의 남쪽, 漢陽 : 한수의 북쪽.
역주19 有一二學徒 : 직역하면 한 두 명의 학도들이 있었다는 뜻이지만 이런 경우 有는 번역하지 않는 것이 무난하다. 또 찾아온 제자들이 많았을 텐데 한 두 명이라고 한 것은 겸손하게 표현한 것이다.
역주20 相從問學 : 서로 좇아와 배우기를 여쭘. 곧 글쓴이를 따라와 배우기를 요청했다는 뜻이다.
역주21 無以爲師 : 문자 그대로 스승이 될 수 없다는 뜻인데 여기서는 자신에게 스승이 될 만한 자질이 없다는 뜻으로 겸손하게 표현한 것이다.
역주22 : 보통 ‘또’, ‘막’ 등의 뜻으로 쓰이지만 여기서는 ‘뿐만 아니라’로 번역하는 것이 적절하다.
역주23 不知向方 : 올바른 도리로 나아갈 줄 모름. ‘向方’은 원래 ‘정확한 방향을 따라간다’는 뜻인데 여기서 ‘方’은 ‘正’과 같이 ‘올바른 도리’를 뜻한다.
역주24 泛泛請益 : 대충대충 배우고서 더 가르쳐 주기를 요청함. ‘泛泛’은 원래 ‘어떤 사물이 물 위에 둥둥 떠다니는 모습을 형용한 것’인데 때로 ‘넓고 큰 모양’을 형용하기도 한다. 여기서는 넓고 크다는 뜻이 변화하여 ‘대충대충’이라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25 彼此無補 : 저에게나 나에게나 도움될 것이 없음. 여기서 ‘彼’는 ‘배우는 학생’들을 지칭하고 ‘此’는 ‘가르치는 사람’ 곧 자기 자신을 지칭한 것이다.
역주26 反貽人譏 : 도리어 남들의 비웃음을 삼. ‘反’은 부사로 ‘도리어’라는 뜻. ‘貽’는 원래 ‘남에게 물건을 주다, 끼치다’는 뜻인데 여기서는 반대로 ‘~을 사다. 어떤 일을 초래하다’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27 略書一冊子 : 소략하게나마 冊子 한 권을 지음. 子는 帽子, 卓子 등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사물에 붙이는 접미사로 쓰였다.
역주28 粗敍立心飭躬奉親接物之方 : 마음을 세우고 몸을 삼가고 어버이를 받들고 사람을 접견하는 도리를 거칠게 서술함. ‘粗敍’는 ‘거칠게 서술했다’는 뜻으로 겸손하게 표현한 것이다. ‘接物’의 ‘物’은 人物, 物論, 物議 등과 같이 ‘사람’이라는 뜻으로 쓰였다. ‘方’은 ‘道’와 같다.
역주29 洗心立脚 : 마음을 깨끗이 씻고 출발점에 섬. ‘洗心’은 마음을 깨끗이 씻는다는 뜻이고, ‘立脚’은 원래 立身과 같은 뜻이지만 여기서는 ‘일정한 처지에 서다’ 또 ‘새롭게 출발점에 서다’는 뜻으로 ‘공부하는 일에 專念한다’는 뜻으로 쓰였다.
역주30 當日下功 : 그날로 공부에 착수함. ‘當日’은 ‘바로 그날’이라는 뜻. ‘下功’의 ‘下’는 ‘下手’, ‘著手’의 뜻으로 ‘어떤 일에 손을 대다’ 곧 ‘어떤 일을 해 나간다’는 뜻이다.
역주31 久患因循 : 오랫동안 답습하는 태도를 근심함. ‘因循’은 ‘새로운 공부를 하지 않고 그럭저럭 옛것을 답습하는 게으른 태도’를 의미한다.
역주32 季冬 : 늦은 겨울. 12월을 뜻한다. ‘季’는 ‘末’과 같은 뜻으로 季世라고 하면 末世라는 뜻으로 쓰인다. 흔히 伯仲叔季, 또는 孟仲叔季라고 하는데 이때 ‘伯’과 ‘孟’은 ‘맏이’로서 ‘첫째’라는 뜻이고, ‘仲’은 ‘둘째’, ‘叔’은 ‘셋째’, ‘季’는 끝으로 ‘넷째’에 해당한다.
동영상 재생
1 격몽요결 서 501
동영상 재생
2 격몽요결 서 410
동영상 재생
3 격몽요결 서 586

격몽요결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