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尉繚子直解

울료자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울료자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이요이요 子者 後人 尊而稱之也 魏惠王時人이라
이고 는 이름이고 는 후인들이 높여서 칭한 것이니, 혜왕惠王 때 사람이다.
按漢書藝文志云 尉繚二十九篇이라한대 注云 時人이라하고
한서漢書》 〈예문지藝文志〉를 살펴보면 “《울료尉繚》가 29편이다.” 하였는데, 에 이르기를 “육국六國 때 사람이다.” 하였고,
劉向别錄云 繚爲商君學이라하고이로되 今此書 只有二十四篇耳
유향劉向의 《별록别錄》에는 “울료尉繚상군商君의 학문을 했다.” 하였고, 또 병가兵家형세形勢에 “《울료尉繚》가 31편이 있다.”고 하였으나, 지금 이 책은 다만 24편이 있을 뿐이다.
史記 亦不見惠王用此人以何職하니하면 其不用此人也明矣
사기史記》에도 혜왕惠王이 이 사람(尉繚)을 무슨 관직으로 등용했는지 보이지 않으니, 혜왕惠王이 동쪽에서 나라에게 패하고 서쪽에서 나라에게 땅을 잃고 남쪽에서 나라에게 욕을 당한 것을 보면, 울료尉繚를 등용하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況是時
用事하여 嫉賢妬能하여 誘孫臏하여 其足而黥之하니 恐此人一見惠王而卽去하니 今不可考焉이라
더구나 이때에 방연龐涓이 권력을 행사하여 어질고 능력이 있는 사람을 미워하고 질투해서 손빈孫臏을 유인하여 그의 발을 베고 얼굴에 자자刺字(墨刑)를 하였으니, 울료尉繚가 한 번 혜왕惠王을 만나보고는 즉시 떠나간 듯한데, 지금 상고할 수 없다.
역주
역주1 : 울
역주2 六國 : 戰國時代에 函谷關 동쪽에 있던 齊‧楚‧燕‧韓‧魏‧趙의 여섯 나라를 이른다. 이 여섯 나라에 秦을 포함하여 七雄이라 칭하였는데, 뒤에 秦은 六國을 통합하여 天子國이 되었다.
역주3 兵家形勢 尉繚三十一篇 : 《漢書》 〈藝文志〉 권10에 兵形勢 11家의 92편을 나열하고 있는데 여기에 ‘〈尉繚〉 31편’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역주4 惠王東敗於齊……南辱於楚 : 惠王은 전국시대 魏나라의 군주로 《孟子》에 보이는 梁 惠王을 이른다. 梁은 魏나라의 異稱이다. 이 내용은 《孟子》 〈梁惠王 上〉에 보인다.
역주5 龐涓(방연)用事……刖(월)其足而黥之 : 龐涓(?〜B.C. 342)은 전국시대 魏나라 사람으로 鬼谷子에게 병법을 배워, 魏 惠王에 의해 大将으로 발탁된 인물이다.
孫臏은 전국시대 齊나라 출신의 將軍이자 兵法家인 孫武의 손자이고, 孫武와 같이 孫子로 불리며, 《孫臏兵法》의 저자이다. 龐涓과 함께 鬼谷子에게 병법을 배웠는데, 龐涓을 찾아 魏나라에 왔다가 자신의 재능을 시기한 龐涓에게 속아 발이 잘리는 형벌을 받았는데, 臏이란 바로 발이 잘린 것을 이른다. 孫臏은 齊나라로 도주하여 목숨을 구하였다.
역주6 龐涓 : 방연
역주7 : 월

울료자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